박원순 시장이 14일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제100회 전국체전 조직위 창립 ‘역대 최대 규모’

박원순 시장이 14일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은 14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를 열었다. 박원순 시장은 대회 조직위원회의 위원장으로서 2021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종료 시까지 조직위를 이끈다. 제100회 전국체전은 내년 10월 4일부터 7일간 잠실주경기장 등 69개 경기장에서 열리며 총 47개 종목에 3만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은 10월 15일부터 5일 간 잠실주경기장 등 32개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총 26개 종목에 8,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서울시는 사회 각계각층의 공감대 형성과 적극적인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양 대회 통합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국회의원, 군·경, 언론·방송, 경제·금융·문화예술, 체육계 등 각계를 대표하는 주요 인사 총 133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전국체전 대회기를 받은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과 참석자들이 전국체전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양 체육단체(서울시체육회·서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으로부터 대회기를 받음으로써 100회 대회 본격 준비를 선포했다. 또한 조직위원회 대표 8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조직위원들과 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점등 퍼포먼스를 함께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