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재활용센터 리싸이클시티&캐시에서 사실래요 파실래요

강동구 ‘리싸이클시티&캐시’ 사실래요, 파실래요?

필자는 넓은 집에서 좁은 집으로 이사하면서 짐 정리로 고민이 생겼다. 이번 기회에 남편의 조언대로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해보기로 했다. 미니멀 라이프는 복잡하고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단순하게 살기를 실천하는 것이다.  생텍쥐페리는 "완벽함이란 더 보탤 것이 남아 있지 않을 때가 아니라 더 이상 뺄 것이 없을 때 완성된다"라고 했다. 미니멀 라이프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어려웠다. 우선 살림 비우기를 해보면 가장 큰 문제가 '물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다. 그냥 버리기엔 아까운 물건들이 생각보다 많은 탓이다. 강동구 재활용센터는 대형폐기물  ‘원스톱드림 서비스’ 운영한다. ⓒ김민채 물건마다 사연도 많다. 입지는 않지만 추억이 있어서 버리지 못하는 옷들, 작지만 ‘다음에…’라며 살 빠지면 입으려고 10년째 간직한 옷들, 신진 않지만 아까워서 못 버리는 신발, 버리기는 아깝고 쓰지는 않는 소형가전제품 등 저마다 이유가 있다. 언젠가는 필요할 수도 있는 물건이라서 선뜻 버리지 못하고 있다면 이 기회에 정리를 한번 해보자. 생각만 했던 미니멀 라이프에 힘을 실어줄 '강동구 재활용센터 리싸이클시티&캐시'에 대해 소개한다. 강동구 리싸이클시티&캐시는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김민채 강동구 재활용센터는 가정 내 재사용·활용이 가능한 중고물품을 유상 보상 또는 무상 수거 후 수리하거나 수선해 필요한 사람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는 곳이다. 쓰레기 배출량을 줄여 자연과 환경을 보호하고 건전한 소비문화와 나눔을 실천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강동구 재활용센터는 고덕역 3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 정도면 금세 도착하는 거리다. 센터는 총 2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중고제품이지만 백화점처럼 섹션별로 잘 진열되어 있고 상품도 고퀄리티다. ⓒ김민채 재활용센터 1층은 ‘리싸이클 시티’다. TV, 냉장고, 김치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우리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가전제품들과 장롱, 침대, 소파, 장식장, 사무용 가구 등이 진열돼 있다. 제품 하나, 하나 자세...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 트럭

폐가전제품 어떻게 버리세요? 무상수거 꿀팁!

전자제품에는 일정한 수명이 있다. 가전제품도 전자제품인 만큼, 수명이 다 되면 새로 사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기존에 사용했던 가전제품은 처리해야할까?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를 소개하고자 한다.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 수거서비스란?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는 보다 손쉽게 시민들이 폐기물을 버릴 수 있게 구축된 서비스다. 수거 서비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날짜에 예약을 하면 운송기사가 해당 가전을 가져가고 그 가전을 재활용센터에서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서비스는 환경오염도 예방하고 편리성에서도 훌륭한 서비스이다. 폐가전제품이 폐기되는 것이 아닌 재활용이 될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발생하는 냉매 또한 친환경적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또 예약만 하면 무상으로 가전제품을 직접 수거해간다.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수거 서비스 이용팁! 폐가전제품 배출예약시스템에 수거 예약을 신청하면 된다. ©장지환 폐가전제품 무상 방문 수거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폐가전제품 배출예약시스템(http://www.15990903.or.kr/ )'에 접속해서 수거 예약을 해야 한다.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런닝머신, 전자레인지, 데스크탑PC까지 대부분의 품목을 신청할 수 있다. 단, 폐가전의 주요 부품을 임의로 떼어내어 파손이 된 경우나 런닝머신 외 운동기구, 악기류, 안마기 등의 의료기기는 수거불가품목이니 미리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서비스 예약을 시작하면 약관에 동의해야 한다. 약관은 개인정보 이용 동의, 개인정보 제3자 제공 동의, 서비스 약관이 있는데 해당 약관들은 수거 서비스를 위해서는 필요한 항목들인 만큼 동의를 해야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방문 수거를 위해 기본 정보를 입력한다. ©장지환 다음으론 기본적인 정보를 입력해야한다. 기본적인 정보는 고객명과 휴대폰 번호, 주소, 배출 희망일자를 적어야 하는데 이는 수거에 필수적인 정보이다. 거기에 전화번호, 주거구...
송파구 재활용센터에서 중고 가구들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시민들ⓒ방윤희

‘재활용센터’에서 싸고 좋은 가구 구입했어요~

송파구 재활용센터에서 중고 가구들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시민들 얼마 전 이사를 하면서 새 책장을 사기 위해 인터넷쇼핑몰과 대형할인점에서 가구를 둘러보았다. 하지만 마음에 드는 가구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괜찮아 보이는 것은 값이 비싸거나 공간을 많이 차지했다. ‘실용적이면서 합리적인 가격의 가구를 살 순 없을까?’하는 고민 끝에 발품을 팔아 서울 문정로에 위치한 ‘송파구 재활용센터’를 찾아갔다. 비교적 한산한 토요일 오전이었지만, 송파구 재활용센터(송파구 문정로 246)는 가구를 보러 온 사람들로 북적대고 있었다. 밖에 놓여 있는 제품들만 봐도 이곳이 재활용센터임을 한눈에 알아차릴 수 있었다. 사람들을 따라 센터 안으로 들어서자 정갈하게 진열된 전기밥솥, TV, 세탁기, 냉장고, 책상, 책장, 화장대, 장롱, 의자, 식탁, 소파 등의 가구들이 판매되고 있었다. 다양한 형태의 책장을 살펴보고 있는 시민 책장은 여러 칸의 수납이 가능한 형태도 약 5~6만 원대의 가격이었고, 책상과 함께 있는 것도 10만 원 안팎의 가격대로 저렴했다. 20만원 대의 장롱도 만날 수 있었다. 중고라고는 하지만 새 제품 못지않게 깔끔했고, 가구 특유의 냄새도 나지 않았다. 이 밖에도 센터에는 사무용 책상, 집기류, 선풍기, 거울, 시계, 라디오와 오디오 등과 함께 도서도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다. 없는 게 없는 이곳에 있다 보니 문득 만물상이 생각났다. 품질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살 수 있을 뿐 아니라, 누군가의 추억이 깃든 물건이 다른 사람에게 대물림 된다는 점에서 재활용센터 이용은 의미가 있었다. 센터에 진열된 브랜드 냉장고와 세탁기(좌), 도서도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우). 센터에서 구매한 가전제품은 고객서비스인 A/S도 가능하다. 냉장고와 세탁기의 경우 3개월까지 서비스된다. 고객 입장에서 중고 가전제품을 살 때 가장 고민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구매 후 제품의 하자 문제이다. 송파구 재활용센터는 상품을 판매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구매 후 A...
재활용센터홈페이지

33곳 재활용센터 제품 가격 한눈에 비교하세요

서울시는 각 자치구별로 냉장고, 세탁기 등의 가전제품과 가구류 등을 판매하는 재활용센터를 위탁,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 25개 자치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재활용 센터는 총 33개로, 2014년 한 해 동안 판매된 재활용품은 17만점 제품으로, 총 85억 원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33곳 재활용센터에서는 냉장고, 세탁기, TV, 에어컨 등 가전제품과 가구류를 일반 중고 가전 판매점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으며, 제품별 가격을 한 눈에 비교해 편리하게 ‘재활용품 쇼핑’을 할 수 있도록 33개 재활용센터 제품이 등록된 통합 홈페이지 (fleamarket.seoul.go.kr/rcmarket/index.do)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4년 한 해 동안, 33개 재활용센터에서 수집한 재활용품은 20만 5,104점에 달하고, 17만 4,222점의 재활용품이 판매되어 85억 7,6000만원의 매출이 발생했습니다. ■ 2014년 재활용센터 판매실적 (단위: 점) 계 가전제품 가구류 기타 174,222 57,423 78,617 40,624 시는 중고 제품 재사용 문화를 확산해 나가기 위해 자치구에 재활용 센터 추가 설치를 요청하는 것은 물론 지속적인 센터에 대한 홍보를 통해 재활용센터를 시민들과의 나눔장터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입니다. 이인근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33개 재활용센터가 우리 시민이 자주 찾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내외·관 시설을 개선하고, 커뮤니티 공간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재활용센터가 좋은 품질의 재활용품을 합리적이고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보물상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2013091311071733_mainimg

알뜰 살림은 물론 지구환경까지 지켜주는

다시 쓰고 아껴 쓰는 알뜰살뜰 소비는 우리 집 살림살이뿐 아니라 지구환경까지 살리는 바람직한 습관. 우리 동네 가까운 재활용센터를 알아두면 절반 값에 요긴한 물건을 발견할 수 있을뿐더러 이사철 그냥 버리기 아까운 물건을 재활용품으로 판매할 수도 있다. 커다란 매장 안으로 들어서자 왼쪽에는 가구가, 오른쪽에는 TV와 냉장고·세탁기 등 가전제품이 진열돼 있다. 고덕동에 자리한 강동구재활용센터는 지역 주민은 물론 하남시 주민까지 즐겨 찾는 재활용품 판매점. 물건마다 가격표 바코드가 붙어 있어 직접 물건 상태와 가격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매할 수 있다. 가전제품은 연식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50% 정도 저렴하고, 6개월 무상 애프터서비스도 해주기 때문에 믿고 구매해도 좋다. 가구는 사용 기간이나 제품 상태에 따라 가격이 다르지만 일반 가구는 50%, 침대는 70% 정도 싸게 살 수 있다. 강동구재활용센터의 이용석 과장은 "올해 들어 작년과 재작년에 비해 매출이 10% 정도 올랐다"며 "서민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아무래도 재활용센터를 찾는 이가 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한다. 최근 이어진 무더위 탓에 손님이 좀 줄어든 편인데, 그럼에도 하루 평균 200~300명의 알뜰 소비족이 이곳 재활용센터를 찾는다. 매장 안쪽에는 1천 원, 2천 원, 5천 원 이상 등 가격대별로 깔끔하게 꽂힌 헌책 판매 코너도 있다. 책을 고르던 김미숙(명일동) 씨는 "서점에 가서 새 책을 사면 1만 원이 넘어가는데, 읽기에 멀쩡한 헌책을 1천~2천 원이면 살 수 있어 아주 유용한 것 같다"고 얘기한다. 현재 강동구재활용센터는 내부 공사가 한창이다. 서울시 지원을 받아 2층 매장을 확장하는 리모델링 중인 것. 공사가 마무리되면 쇼핑하기에 더욱 편리해진다. 새 제품 절반 가격이면 쓸 만한 중고 제품 구매 재활용센터는 봄가을이 쇼핑 적기. 이사철에 수급되는 물건이 많기 때문에 좋은 제품을 발견할 기회도 더 많다. 미리 전화를 해두거나 인터넷을 통해 확인한 후 방문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