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국감설명자료]”노후 아파트 주민들 생명권 위협받아”…서울아파트 53개동 ‘붕괴 위험’

◆ 노후아파트(D·E급 : 제3종시설물) 관리는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관리주체가 연 3회 이상 관계전문가에 의한 정기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자치구에서도 월 1~2회 지속 점검하고 있음. ◆ 서울시내 D·E급 노후아파트 총 53동 중 17개 동은 재건축 사업으로 현재 철거 완료됐음. 잔여 29개 동은 노후건축물 해소를 위해 재건축 사업 등이 정상 추진되고 있음. - E급 : 1단지 13동 (남서울아파트 : 재정비촉진사업 건축심의 추진중) - D급 : 12단지 16동 (재건축사업 10동, 리모델링사업 6동) * 관악구 강남아파트 17개동 재건축사업으로 철거완료(‘19.5월) ※ 총 53동 = 안전관리 29동, 철거 17동, APT외 7동(연립5동, C등급 2동) ◆ 한편, 서울시는 건물 안전과 관련해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안전점검을 엄격히 실시하고 있으며, 점검 결과 재해·재난 등 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해당 건축물의 이용 제한 또는 보수보강 조치를 즉시 취할 예정임. ◆ 아울러, 근본적인 안전조치인 재건축 사업의 경우도 사업기간이 장기간 소요되는 만큼 사업 전 과정에 적극적인 행정지원과 안전관리를 통해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음. 문의전화: 02-2133-7141 ...
201211200150175_mainimg

세운지구의 재정비 방향은?

'세운상가군 재조명을 통한 세운지구 재정비방향에 관한 심포지엄'이 오는 26일(월) 오후 3시 서울역사박물관 강당에서 (사)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의 주최로 열린다. 이날 심포지엄은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 전문가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에는 이종호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와 강병근 건국대학교 교수가 나서며 '역사도심 내 세운상가군의 재조명'과 '세운지구 녹지축의 대체 조성방안'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세운상가군 및 세운지구의 재정비 방향에 대한 집중토론은 김기호 서울시립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며, 산업분야의 강우원 세종사이버대학교 교수, 개발사업부문의 강재준 RDN 대표, 역사전문가 안창모 경기대학교 교수, 건축·도시분야의 구자훈 한양대학교 교수 그리고 윤순철 경실련 기획·총무팀장, 최강선 서울시의회 위원이 참여한다. 이우종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세운상가군의 철거 또는 보전 활용의 쟁점에서부터 세운녹지축의 재해석과 대안마련 등 재정비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이 활발하게 논의되길 바란다"며, "나아가 새로운 시각의 제안을 통해 더 이상의 지연 없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세운상가군과 주변 지역의 상생발전을 이뤄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운재정비촉진지구는 2006년 촉진지구로 지정, 2009년 촉진계획이 결정되었으나, 종묘(유네스코 세계유산)와 마주한 세운4구역 건축 높이가 문화재 심의 결과 낮아지고 부동산 경기 악화 등 복합적인 상황변화로 인해 사업추진이 지연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여건을 감안하여 세운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 중이며, 전문가 회의에서는 세운상가군 철거여부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되기도 했다. (사)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세운상가군을 재조명하는 것은 물론, 서울시의 세운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방향 결정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심 있는 시민은 사전 예약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