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

재산세 납부, 추석연휴로 10월10일까지 연장

서울시는 법정 기한이 9월 30일까지인 주택과 토지 재산세 납부 마감을 10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납부기한이 토요일·공휴일 및 추석연휴와 겹친 점을 반영한 것. 시 소재 주택(50%) 및 토지에 대한 재산세 고지서 375만 건을 지난 11일 일제히 우편 발송했다. 10월 10일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이 추가된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50%), 건물, 선박, 항공기가 과세대상이고, 9월에는 나머지 주택(50%)과 토지가 과세대상이다. 이번 9월에 부과된 주택 및 토지 재산세 건수는 지난 해 보다 12만 7,000건(3.5%)증가했고 총 2조 6421억 원 규모다.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6,000건(1.3%)증가, ▲공동주택이 10만 2,000건(4.1%)증가, ▲토지가 1만 9,000건(2.8%) 증가했다. 지난해에 비해 공동주택 부과건수가 증가한 이유는 주택 재건축 영향이다. 토지 부과건수 증가는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으로 인해 토지 소유자가 증가해서다. 또한 재산세 금액이 늘어난 이유는 재산세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 및 ‘개별공시지가’가 단독주택은 5.2%, 공동주택은 8.1%, 토지는 5.5%씩 각각 증가했기 때문이다. ■ 주택 및 토지 재산세 증감 현황 (단위 : 천 건, 억 원) 구분 2017. 9월(A) 2016. 9월(B) 증감(A-B) 건수 금액 건수 금액 건수 금액 합    계 3,750 26,421 3,623 24,645 127 1,776 단독주택 459 1,165 453 1,111 6 54 공동주택 2,596 7,805 2,494 6,982 102 823 토    지 695 17,451 676 16,552 19 899 자치구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