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세 납부, 추석연휴로 10월10일까지 연장

재산세 납부, 추석연휴로 10월10일까지 연장

서울시는 법정 기한이 9월 30일까지인 주택과 토지 재산세 납부 마감을 10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납부기한이 토요일·공휴일 및 추석연휴와 겹친 점을 반영한 것. 시 소재 주택(50%) 및 토지에 대한 재산세 고지서 375만 건을 지난 11일 일제히 우편 발송했다. 10월 10일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이 추가된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에는 주택(50%), 건물, 선박, 항공기가 과세대상이고, 9월에는 나머지 주택(50%)과 토지가 과세대상이다. 이번 9월에 부과된 주택 및 토지 재산세 건수는 지난 해 보다 12만 7,000건(3.5%)증가했고 총 2조 6421억 원 규모다.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6,000건(1.3%)증가, ▲공동주택이 10만 2,000건(4.1%)증가, ▲토지가 1만 9,000건(2.8%) 증가했다. 지난해에 비해 공동주택 부과건수가 증가한 이유는 주택 재건축 영향이다. 토지 부과건수 증가는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으로 인해 토지 소유자가 증가해서다. 또한 재산세 금액이 늘어난 이유는 재산세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 및 ‘개별공시지가’가 단독주택은 5.2%, 공동주택은 8.1%, 토지는 5.5%씩 각각 증가했기 때문이다. ■ 주택 및 토지 재산세 증감 현황 (단위 : 천 건, 억 원) 구분 2017. 9월(A) 2016. 9월(B) 증감(A-B) 건수 금액 건수 금액 건수 금액 합    계 3,750 26,421 3,623 24,645 127 1,776 단독주택 459 1,165 453 1,111 6 54 공동주택 2,596 7,805 2,494 6,982 102 823 토    지 695 17,451 676 16,552 19 899 자치구별 ...
재산세 고지서

7월 정기분 재산세 1조 2,875억원 부과

서울시는 시내 소재 주택과 건축물 등의 소유자에 대하여 올해 제1기분 재산세 1조 2,875억 원에 대한 세금고지서 385만 건을 우편 발송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주택, 토지, 비주거용 건축물 등의 소유자에게 7월과 9월에 부과됩니다. 납부기한은 오는 31일까지이며 납부기한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을 더 내야 합니다. 올해는 특히 메르스로 피해를 입은 시민(확진 환자 및 휴·폐업 병원 등)이 해당 구청에 납부기한 연장을 신청하는 경우, 최대 1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징수유예 조치를 합니다. 이번 7월 정기분 재산세는 모두 1조 2,875억 원으로 지난해 1조 2,210억 원에 비해 665억 원(5.4%)이 증가했습니다. 서울시민이 부담할 1년치 재산세 총액은 총 3조 6,105억 원으로 지난해 3조 4,287억 원보다 1,818억 원(5.3%) 늘어났습니다. 이는 공동주택 및 개별주택, 토지, 건축물에 대한 부동산 공시가격이 전반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자치구별 7월분 재산세 부과현황을 보면, 강남구가 2,025억 원으로 가장 많고, 서초구 1,289억 원, 송파구 1,121억 원 순이며, 가장 적은 구는 강북구로 175억 원, 도봉구 207억 원, 중랑구 227억 원 순입니다. 서울시는 자치구간 재정균형을 위해 금년에 징수되는 재산세 중 9,437억 원을 공동재산세로 해 25개 자치구에 378억 원씩 균등 배분할 예정입니다. 공동재산세는 재산세 중 50%를 특별시분 재산세로 징수한 후 25개 자치구에 균등하게 배분하는 제도로, 강남·북 자치구간 재정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2008년에 최초로 도입된 바 있습니다. ■ 자치구별 2015년 7월 재산세 부과 현황 (단위 : 억원) 구청명 순위 재산세액 점유비 구청명 순위 재산세액 점유비 강남구 1 2,025 15.7% 성북구 14 359 2.8% ...
에코마일리지

서울시 ‘에코마일리지’로 지방세·과태료까지 납부한다

서울시는 현재 184만 회원이 가입해 생활 속에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는 에코마일리지의 사용처를 10월부터 대폭 확대했다. 이제부턴 에코마일리지로 자동차세, 재산세 등의 모든 지방세 납부는 물론, 황사 방지를 위한 사막에 나무심기, 에너지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기부가 가능해진다. 기존엔 에코마일리지로 친환경·절전제품(LED스탠드, 인공지능 절전 콘센트, 실내보온텐트 등)구입,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교통카드 충전권, 카드마일리지, 공동주택 관리비, 병원진료비, 자동차 보험료차감(MG손해보험사) 등이 가능했었다. 자동차세·재산세 등 모든 지방세는 물론 상·하수도요금, 과태료까지 납부 에코마일리지로 세금납부하는 방법 에코마일리지로 지방세를 납부하고 싶다면, 에코마일리지를 본인이 가지고 있는 신용카드 TOP포인트로 전환하면 된다. 가능한 신용카드는 신한, 삼성, 현대, 롯데, BC, 외환, KB(국민), 하나SK, NH(농협), 씨티, 수협, 전북, 광주, 제주 등 14개다. 전환된 신용카드 포인트로는 재산세, 취·등록세 등 서울시 모든 납부세금은 물론 상·하수도요금, 과태료 등 세외수입까지 모두 납부할 수 있게 된다. 에코마일리지 포인트로 납부가 부족한 세금은 포인트 차감 후 남는 차액만큼만 현금이나 신용카드로 납부하면 된다. 황사 방지를 위한 '사막에 나무심기', 에너지 저소득층 위한 '기부'도 가능 에코마일리지 홈페이지(http://ecomileage.seoul.go.kr)에서 황사 방지를 위한 사막에 나무심기와, 에너지 저소득층을 위해 에코마일리지 포인트를 기부할 수 있다. 나무심기에 쓰고 싶다면 인센티브 사용 신청 선택 항목 중 '나무기부'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하고 싶다면 '더함복지'를 클릭한 후 원하는 금액을 선택하면 된다. '2014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입장권도 에코마일리지로 구매 가능 오는 18일(토)~24일(금) 인천에서 개최되는 '2014 장애인 아시안게임...
2013071611205026_mainimg

재산세가 가장 비싼 건물은?

서울시는 시내 소재 주택, 건축물 등의 소유자에 대하여 2013년 제1기분 재산세 납부고지서 364만 건을 일제히 우편발송했다고 밝혔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에게 7월과 9월에 부과되며, 이번에 일제히 부과된 7월 정기분(제1기분) 재산세는 1조 1,317억 원으로 작년(1조1,607억 원) 보다 290억 원(2.5%) 감소했다. 납부기한은 7월 31일(수)까지이며 납부기한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을 더 내야 한다. ■ 납기별 재산세 과세대상 구 분 7월 9월 과세대상 주택 1/2, 건축물항공기, 선박 주택1/2토지 올해 7월분 재산세가 2.5%(290억원) 감소한 것은 4월에 공시된 공동주택가격이 작년에 비해 큰 폭(6.8%)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강남구 1,792억 원 최다, 강북구 161억 원으로 최소 자치구별 재산세 부과현황을 보면, 강남구가 1,792억 원으로 가장 많고, 서초구 1,166억 원, 송파구 979억 원 순이며, 가장 적은 구는 강북구 161억 원이며, 도봉구 194억 원, 중랑구 196억 원 순이다. ■ 자치구별 2013년 7월 재산세 점유 현황 (단위 : 억 원, %) 구청명 순위 재산세액 점유비 구청명 순위 재산세액 점유비 강남구 1 1,792 15.8% 동작구 14 327 2.9% 서초구 2 1,166 10.3% 관악구 15 314 2.8% 송파구 3 979 8.7% 성동구 16 313 2.8% 영등포구 4 573 5.1% 광진구 17 307 2.7% 마포구 5 460 4.1% 동대문구 18 295 2.6% 용산구 6 449 4.0% 종로구 19 290 2.6% 양천구 7 448 4.0% 은평구 20 281 2.5% 강서구 8 ...
2011071203070666_mainimg

재산세 공동과세 4년차, 자치구간 세입격차 얼마나 줄었나

서울시 재산세, 지난해 7월 대비 410억 원 늘어나 서울시 재산세 공동과세에 따라 자치구간 세입 격차가 9.9배 ➟ 2.7배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세 공동과세는 각 자치구에서 걷어 들이는 재산세의 절반을 서울시가 걷었다가 다시 각 구에 균등하게 나눠주는 제도를 말한다. 재산세 공동과세는 올해로 4년차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는 전년 기간 대비 410억 원이 증가한 1조 1,192억 원의 재산세가 부과됐다. 그 중 총 8,461억 원이 특별시분 재산세로 징수된 후 25개 자치구별로 338억 원이 교부되는데, 7월분 재산세 중 2,608억 원(선박ㆍ항공기 재산세 26억 원 제외)이 자치구별로 균등배분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올해 재산세 세입 격차는 세액단순 대비 16.3배 ➟ 4.6배로, 인구 1인당 세액대비 9.9배➟2.7배로 크게 완화됐다.  올해 서울시민이 부담할 재산세 총액은 7월분 1조 1,192억 원, 9월분 2조 234억 원 등 총 3조1,426억 원으로 전년(3조 678억 원) 대비 2.4%인 748억 원이 증가하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토지분 재산세 183억 원이 증가한 반면, 비주거용 건축물분 재산세 288억 원, 주택분 재산세가 전년 대비 277억 원 증가했다. 그 중 7월 재산세가 전년 기간 대비 3.8%인 410억 원이 증가한 것은 국세청에서 고시하는 건물신축가격기준액이 54만 원에서 58만 원 으로 인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자치구별 재산세 부과현황을 보면, 강남구가 1,978억 원으로 가장 많고, 서초구 1,236억 원, 송파구 1,066억 원 순이며, 가장 적은 구는 강북구 151억 원, 중랑구 186억 원, 도봉구 188억 원 순이다. 또한 전년 대비 7월분 재산세 부과액은 서초 46억, 중구 35억, 용산 29억 등 23개구가 소폭 증가한 반면, 강서(-6억), 송파(-3억) 2개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세는 주택, 토지, 비주거용건축물 등의 소유자에게 1년에 2회로 나누어 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