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겪으며 '흡연문화'의 변화도 필요하다.

코로나19에 맞서 ‘흡연문화’도 새 바람 불어야할 때!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한 강도 높은 조치가 단행되고 있다. 모두가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힘들지만 시민들이 적극 참여하고 있다. 심지어 요식업에 몸담고 있는 사업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가게 문을 닫는 상황에 이르고 있다. 전방위에 걸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딱 한 가지 분야에서는 다소 느슨히 대처하는 느낌이다. 바로 '흡연' 문제다. 코로나19 사태와 흡연 문화에 대해 한 번쯤 관심을 가지면 좋을 듯하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흡연문화도 한번쯤 되짚어봐야 한다. ©김재형 담배연기에 바이러스 전파 가능? 코로나19가 담배연기 등 간접흡연을 통해 전파될 수 있는지 명쾌한 연구 자료는 아직 없다. 하지만 의학전문가와 방역 당국은 기침, 재채기를 할 때와 마찬가지로 담배연기를 뿜을 때도 공기 중에 비말이 퍼지기 때문에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이다. 담배를 피울 때는 필연적으로 마스크를 벗을 수밖에 없으며 연기를 내뿜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나올 수 있다. 게다가 담배를 피우다 보면 입안이 텁텁해지면서 침을 뱉게 마련이다. 흡연 행위가 어찌보면 바이러스를 전파하기에 최적화된 환경처럼 보인다. ​​ 담배꽁초 수거함이 꽉차서 각종 쓰레기들도 밖으로 노출됐다. ©김재형 금연 열풍이 불다 보니 서울 시내 대부분의 지역이 금연구역으로 정해졌다. 아파트 단지는 물론 대부분의 건물 내에서도 흡연을 금지하고 있다. 담배를 피울수 있는 공간이 줄어들면서 풍선효과로 흡연자들이 한곳으로 몰리게 된다. 이곳에서 서로 마스크를 벗고 숨을 내뿜은 것은 자칫하면 연쇄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 ​필자가 근무하는 건물에는 옥상에 흡연실이 있다. 흡연자들이 수시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하기에 해당 엘리베이터에서 매스꺼운 담배 냄새를 맡는 것도 곤혹이다.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울 권리도 존중받아야 하지만 코로나19에 타인에게 고통을 배로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고심해 봐야 하는 시기다. 보행 흡연만이라도 'STOP!' 필자도 한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