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카카오톡을 사용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재난·재해 정보? 이젠 `까똑` 하고 온다~

시민이 카카오톡을 사용하고 있다 이제 카카오톡 사용자라면 서울 시내에 폭설, 수해, 지진 등 자연재해와 화재, 사고 등 재난상황이 발생했을 때 상황 안내, 시민행동요령, 재난 처리현황 및 교통 통제정보 등 재난·재해 관련 안내 메시지를 발 빠르게 받아볼 수 있게 된다. 30일 오전 서울시는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와 함께 「안전한 서울 구축을 위한 서울특별시-다음카카오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는 서울시장과 다음카카오 이석우 대표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음카카오의 주요 서비스(카카오톡·다음앱·미디어다음 등)를 통한 서울지역 재난 상황 안내 ▲카카오톡의 '서울시 플러스친구'를 통한 재난예방 및 생활안전 정보 안내 ▲시민이 안전한 서울을 구축하기 위한 공동 사업 개발 및 상호 협력 관계 도모 등이다. 이용방법은 카카오톡에서 플러스친구 찾기 또는 ID검색으로 '서울시'를 검색한 뒤 서울시와 친구를 맺으면 된다. 카카오톡 뿐만 아니라 니라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의 미디어다음 내에 새로 생기는 '서울시 재난 특집 페이지'와 스마트폰 다음앱을 통해서도 동일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카카오톡은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의 대다수가 사용하는 대표 메신저로, 서울시는 카카오톡을 통해 재난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함은 물론, 일상 속에서 재난 예방법 등 유용한 안전 관련 정보를 시민들에게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