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감식 현장

‘땅 속 안전 챙긴다’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 마련

고양시 열수송관 파열사고 감식 현장 최근 아현동 KT화재, 고양시‧목동 열수송관 파열 등 잇따른 가운데 서울시는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하시설물 안전관리대책’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해 ▴지하시설물 통합관리 및 통합정보시스템 정비 ▴법령 개정 ▴재난사고 초기대응‧현장매뉴얼 개선 ▴시설물 점검 강화 ▴노후시설물 선제적 관리 등을 실시한다. 공동구, 가스관, 상·하수도 등을 포함한 서울시 지하시설물은 총연장 3만 2,147km에 달한다. 이중 통신구, 전력구, 가스는 민간이 관리해 그간 정확한 현황 파악이 어려웠다. 우선, 그동안 현황 파악이 어려웠던 민간 지하시설물 등의 정보들은 시가 운영 중인 지하시설물 통합관리시스템에 입력해 관리한다. 신규 지하시설물과 이미 설치된 시설물은 점용허가 및 점용료 부과 시(연 1회) 매설위치, 재질, 규격 등 자료제출을 의무화하고, 열수송관‧전력구 등 일정규모 이상의 주요 지하시설물은 도시관리계획 결정 후 실시계획인가를 통해 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특별 관리한다. 또한 이번 아현동 통신사고 화재에서 보듯이 소방법상 전력이나 통신사업용 지하구가 500m이상인 경우에만 연소방지설비를 설치토록 규정하는 등 법적 제도장치가 미비했다. 앞으로는 모든 지하구가 법정시설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법령 개정 등을 중앙부처와 협의해 추진한다. 재난사고 발생시 초기대응 매뉴얼 및 현장조치 행동매뉴얼도 개선한다. 통신, 전기, 가스 등 시설마비 수습은 각 부처 간의 협업이 중요한 만큼 기관별 역할도 구체화해 현장대응력을 강화시킨다. 최근 지하시설물 안전사고와 관련해 현재 중앙부처, 소방청 등과 함께 주요 통신시설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열수송관, 상‧하수도관 등 각종 지하시설도 점검하고 있다. 시‧자치구 합동점검 T/F팀을 구성해 지하시설물에 대한 정기‧특별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상수도관은...
201405190223331_mainimg

자연재해 발생시 이것만은 꼭!

지진, 태풍 등으로 인한 재해발생시 인간은 얼마나 오래 생존할 수 있을까. 물론 개개인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전문가들은 지진 등 재해로 가옥이 부서져 고립된 경우 72시간 정도가 지나면 생존률이 크게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서울톡톡에서는 <여러분 '안전'하십니까?> 두번 째 기사로 자연재해 발생시 꼭 필요한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지진의 흔들림은 보통 1~2분 정도. 쉽게 말해 진동이 있을 땐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책상 밑 등에 들어가 있다가 진동이 멈추면 이동한다. 지진이 났다고 집 밖으로 무조건 뛰어나가지 않는다. 진동 중에 밖에 나가게 되면 유리창이나 간판이 떨어질 수 있어 상당히 위험하다.  또 철근 콘트리트 구조의 아파트는 문이 틀어져서 갇힐 수 있으므로 문을 열어두어 출구를 확보한다. 외부로 나갈 때는 엘리베이터 이용을 피하고, 야외에 있을 때는 자동판매기처럼 고정되어 있지 않은 물건이나 대문, 기둥, 담 등과 떨어져 있는 것이 좋다. ■ 사례  # 2005년 12월 인도 카슈미르에서 발생한 지진에서 40세 여성이 무너진 잔해 속에서 썩은 음식물과 물을 핥으며 63일 만에 구조. 전문가들은 지진 등의 매몰 상황에서 생존률을 높이려면 물이 필수라고 말한다. 이외에도 영양분 섭취와 움직일 수 있는 공간 등이 확보될 경우 생존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얘기한다.  우선 라디오나 TV를 통해 기상 상황을 파악한다. 실내에서는 창문을 빈틈없이 닫고 대피할 때에는 수도, 가스, 전기는 반드시 차단한다. 공사장 근처는 위험하니 가까이 가지 말고, 전신주·가로등·신호등은 감전의 위험이 있으므로 손으로 만지지 않는다. 송전철탑이 넘어졌을 경우 119나 시청 또는 한전에 즉시 연락한다. 보행자는 물에 잠긴 도로는 가급적 피하고 조그만 개울이라도 위험하므로 주의한다. 차량운행은 물에 잠긴 도로나 잠수교를 피하여 평소 아는 길을 따라 저단 기어로 운행한다. ■ 창문 테이핑은 창틀에 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