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공연에 사용되었던 의상을 볼 수 있는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걷는 맛이 예술이네~” 장충동 반나절 예술여행 코스

실제 공연에 사용되었던 의상을 볼 수 있는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호호의 유쾌한 여행 (94) 장충동 반나절 예술여행 코스 ‘장충동’하면 떠오르는 것은 무엇인가요? 족발과 평양냉면을 떠올렸다면 당신은 미식가. 아쉽게도 오늘은 미식 이야기는 잠시 접어두고, 문화예술 탐방을 소개드립니다. 남산 아래 자리 잡은 장충동. ‘장충동’이라는 이름은 대한제국 현충원인 장충단이 있었고, 장충단공원이 있는 데서 유래되었습니다.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에서 남산으로 향하는 버스를 타고 국립극장으로 향합니다.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건물에 있는 공연예술박물관 국립극장은 1950년 창설한 우리나라 대표 극장입니다. 국립극장에는 국립창극단, 국립무용단, 국립국악관현악단 세 개의 전속단체가 상주하고 있으며 전통 공연이 펼쳐집니다. 국립극장은 크게 해오름극장, 달오름극장, 별오름극장, 하늘극장으로 구성되는데요. 가장 큰 규모의 해오름극장이 2018년 4월부터 2019년 9월까지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현재는 해오름 극장을 제외한 극장에서 공연과 강좌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 한국의 공연예술 문화유산을 전시하는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안에는 공연예술박물관이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공연예술 전문박물관으로 2009년 12월에 개관했습니다. 국립극장이 설립된 1950년 이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예술 자료를 전시하고 있어요. 전시관 입구를 기준으로 왼편에는 공연예술사 전시가 오른편에는 공연주제전시가 열립니다. 단순히 전시물을 보는 것 외에도 스크린을 터치해 자료를 열람하고, 헤드폰을 통해 음악을 들어볼 수도 있습니다. 국립극장 공연예술박물관 공연예술사전시 공연예술사 전시공간은 시대별로 세 공간으로 구성됩니다. 옛 벽화에서 찾아보는 공연예술의 기원부터 개화기 공연예술, 6.25전쟁 이후 현대의 공연예술까지 차례대로 둘러봅니다. 공연주제 전시공간은 예술인의 방, 무대 뒤 이...
3·1독립운동기념탑 주변 조형물

장충동에서 기억하는 1919

3·1독립운동기념탑 주변 조형물 장충동 남산공원 산책을 하고서 국립극장을 지나서 가는 길에 ‘3·1독립운동기념탑’을 마주했다. 삼일절 99주년인 올해, 100주년 앞두고 있어서인지 국난에서 벗어나고자 온 국민이 나섰던 그날의 함성이 전해져오는 것 같아 발길을 멈췄다. 높이 19m 19cm(3·1운동이 일어났던 해인 1919년을 의미)의 3·1독립운동기념탑은 기단 오석판에 3·1독립선언서가 새겨 있다. 독립선언서에는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한다. 이 선언을 세계 온 나라에 알리어 인류 평등의 크고 바른 도리를 분명히 하며, 이것을 후손들에게 깨우쳐 우리 민족이 자기의 힘으로 살아가는 정당한 권리를 길이 지녀 누리게 하려는 것이다”라는 우리 민족이 이루고 나아가려는 바를 담고 있다. 좌·우측으로 한글과 영문 뒷면에는 기념탑 건립 취지문과 건립개요, 헌시가 있다. 3개의 기둥 축은 천·지·인과 천도교·기독교·불교 연합의 상징으로 마치 하늘 높이 날아오르는 듯하며, 삼태극(우주)을 원구로 구성하였다. 3·1운동이 조국과 민족의 해방을 위한 세계 최초의 종교연합운동으로서 비폭력 평화운동의 시발점이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원구 위에는 동서남북 4방위를 조형화한 민족웅비의 상을 올려놓았다. 정부수립 제50주년 기념일인 1998년 8월 15일에 착공한 3·1독립운동기념탑은, 3·1운동 80주년 기념일인 1999년 3월 1일에 준공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탑 주변을 둘러보며 독립의 의미를 가슴에 새겨보았다. 벽면에 새겨진 조각 속 장면에 그만 시선을 빼앗겼다. 일본 순사가 총검을 겨누고 있는데 사람들의 눈빛에 두려움 같은 건 찾아 볼 수가 없다. 굳건한 표정으로 목이 쉬어라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또 외치고 있다. 가까이 다가가면 귓전에 전해지기라도 할 것처럼 말이다. “대한독립만세!” 얼마나 부르고 싶었던 한마디였을까, 삼일절 99주년인 해에 목이 쉬도록 불러도 아깝지 않을 말이 아닐까...
종이나라박물관

코딱지들의 성장통, 이곳에서 보듬어 드리리~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에 ‘종이접기 아저씨’로 유명한 김영만 씨가 출연, 8090세대의 추억을 자극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실제 김영만씨가 방송 출연한 이후에 한 온라인 사이트의 종이접기용 색종이의 판매량이 3.4배나 증가하는 등 종이접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추억의 종이접기 열풍을 타고 종이접기 작품 전시는 물론 나아가 지류(紙類) 문화에 대해 배워볼 수 있는 박물관이 서울 한복판에 있다하여 찾아가 봤다. 장충동 족발거리의 고소한 간장냄새를 벗어나 버티고개 쪽으로 조금 올라가는 길에 보이는 종이나라박물관이 위치하고 있다. 박물관 건물 앞의 쇼윈도를 가득 메운 종이접기 작품이 가장 먼저 반긴다. 학, 하트 등 어렸을 때 쉽게 접었던 종이접기 이외에도 거북이나 열대 동물같이 어려워서 접다가 중간에 포기했던 작품들이 전시돼 있었다. 태극무늬, 바다, 놀이동산 등 테마별로 각기 다른 작품이 재미를 선사한다. 종이나라박물관 1층 전시실. 모모트 토이들이 전시돼 있다 먼저 1층 전시실에 들어가면 모모트(MOMOT) 작품을 만날 수 있다(29일까지 전시). ‘네모+네모+로보트=모모트(NEMO+NEMO+ROBOT=MOMOT)’란 뜻으로, 네모 색종이가 다양한 네모 캐릭터로 재탄생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헐크, 아이언맨, 배트맨, 스타워즈, 엘사 등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캐릭터 종이인형을 보고 있노라면, 무한변신이 가능한 종이나라 세계에 절로 흠뻑 빠지게 된다. 2층에는 예술작품과 생활용품들이 전시돼 있다. 종이가 발명된 이후 만들어지기 시작한 종이공예품부터 현대에 만들어진 종이예술품은 물론 종이를 꼬아내거나 물에 푼 후 일정한 모양을 만들어 평면 위에 입체적으로 구현해낸 미술작품들이 가득하다. 체험 및 교육 공간도 이곳에 마련돼 있는데, 한지나 한지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고, 종이접기 강사들을 위한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뮤지엄샵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TV의 영향으로 인해 방문객들이 늘은 감이 있지만, 원래 유치원 등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