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복지시설이 7월 20일부터 단계적 운영을 재개한다. 사진은 투명가림막이 설치된 광진구 경로식당

휴관했던 사회복지시설 거리두기 실천하며 단계적 운영

서울시 사회복지시설이 7월 20일부터 단계적 운영을 재개한다. 사진은 투명가림막이 설치된 광진구 경로식당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부터 휴관해왔던 서울시 사회복지시설이 오는 7월 20일부터 단계적으로 개관합니다. 저소득 어르신을 위한 경로식당 등 어르신과 장애인에게 긴급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을 재개할 계획입니다. 또한 서울시는 다수 이용시설인 만큼 열화상카메라, 투명 차단막을 설치하고 방역책임자를 지정하는 등 방역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사회적거리두기 1단계를 전제로, 7월 20일부터 어르신·장애인 복지시설 별 단계적 운영을 재개한다. 이번에 운영을 재개하는 주요 사회복지시설은 ▴종합사회복지관 98개소, ▴노인종합복지관 36개소, ▴소규모 노인복지센터 50개소, ▴장애인복지관 50개소, ▴장애인체육시설 6개소, ▴장애인직업재활시설 136개소,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18개소 등 7개 유형시설이다.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 10인 이내 소규모 프로그램, 경로식당 재개 우선, 지역주민과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는 시설 이용 시 밀집도가 낮은 10인 이내 소규모 프로그램과 경로식당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소규모 프로그램은 취약계층(어르신·장애아동) 대상 언어·미술 학습프로그램과 주민 취미 프로그램 등을 중심으로 우선 운영될 예정이다. 더불어 저소득 무료급식 대상 어르신에 한하여 복지관과 노인센터의 경로식당 운영을 재개, 그동안 시설을 통해 제공받아온 대체식(도시락) 이용에 따른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다만, 지역사회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은 방역관리에 대한 어려움 등을 이유로 운영재개 권고대상에서 제외된다. 10인 이내 소규모 프로그램(좌) 칸막이가 설치된 ‘경로식당’(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10인 이내 소규모 프로그램, 이용인원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