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뉴시스

50+세대, 시각장애인 위한 상생형 일자리

서울시가 시각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과 50+중장년(만50세~67세)세대의 인생 2막 지원을 위해 ‘장애인 생활이동지원센터 운영 서포터즈’를 운영한다. 시는 지난해 10월 '보람일자리 사업' 일환으로 20여 명을 대체운전원으로 투입한 결과 3개월 간 3,000여 명의 장애인에게 이동과 생활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서포터즈는 서울 거주 50∼67세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하며 운전원 50명과 관제원 4명 등 총 54명이 투입된다. 이들은 시각장애인 이동을 돕는 ‘생활이동지원센터’의 차량을 운전하고 장애인 승하차를 지원하는 일은 물론 장보기 등을 돕는다. 시는 운행률이 낮은 취약 시간대에 이들을 투입해 쉬는 차를 줄이고 배차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근무시간은 주 5일 하루 4시간이며 근로자는 월 90만 원가량의 급여를 받는다. 시는 이와 관련해 서포터즈를 18명 추가 모집할 방침이며 자세한 내용은 서울 50+포털(50plus.seoul.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 서울시 장애인 생활이동지원센터 02-2092-0001, 0008 ■ 모집내용 ○ 분야: 서울시각장애인 생활이동지원센터 50+세대 운전원 ○ 모집인원 : 운전원 20명 내외 ○ 모집기간 : 2017. 5. 22 ~ 6. 6. 18:00 ○ 모집대상  ① 만 50~67세  ② 운전면허 소지자 (반드시 1종 보통)  ③ 서울시 거주자 ○ 제출서류  ①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당사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 kbucall.org)  ② 면접과 최종합격시 추가 제출 서류가 있음. (별도 안내) ○ 활동기간 및 조건  ①2017년 12월까지 활동  ② 주5일 1일 4시간 근무 ○ 문의처  서울시각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 02-2092-0001, 02-2092-0008 ○ 업무:  ① 서울시생활이동지원센터 차량 운전 및 장애인 승하차 지원  ②시각장애인 민원대행  ③ 병원이용보조  ④외출 및 장보기 보조 등 생활지원서비스 ○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