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센터에서 ‘명인에게 배우는 전통 장 담그기’ 무료강좌가 진행된다

명인의 장 담그기 비법! 무료 선착순 300명 모집

농업기술센터에서 ‘명인에게 배우는 전통 장 담그기’ 무료강좌가 진행된다 ‘약식동원(藥食同源)’이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약과 음식의 근원이 같아 먹는 게 바로 약이다’라는 뜻입니다. 우리의 전통음식 대부분이 약식동원의 예라 할 수 있는데요. 그중 대표적인 발효음식인 ‘전통 장(醬)’을 직접 만들어 건강한 식생활을 시작해보는 건 어떠세요? 오는 2월 ‘전통 장 담그기 무료강좌’에서 3대째 내려오는 장 담그기의 비결을 배워볼 수 있습니다. 1월 30일부터 선착순 300명을 모집하니, 잊지 말고 꼭 신청하세요! 장 담그기에 가장 좋은 시기인 음력 정월, 서울농업기술센터에서 ‘전통 장 담그기 무료강좌’가 2월 12일~14일에 진행된다. 참가인원은 총 300명(1회 100명)이며, 1월 30일 오전 10시부터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한다. 이번 강좌는 된장, 고추장 담그기에 깊은 손맛을 지닌 명인들의 강의로 진행된다. 2월 12일과 13일은 ▲장(된장, 간장) 담그기, 14일은 ▲띄운보리 고추장, 찹쌀 고추장 담그기를 시연으로 배운다. 2월 12일에는 서울에서 3대째 장 담그기 내림솜씨를 지닌 조숙자 강사가 13일에는 발효음식과 약선음식의 전문가인 고은정 강사가 장 담그기와 장 가르기, 장독대 관리법 등을 강의한다. 14일에는 4대째 서울 고추장 내림솜씨를 지닌 김복인 강사가 ‘띄운 보리고추장’, ‘찹쌀고추장’ 담그기, 고추장 관리법 등을 알려준다. 조상태 서울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예로부터 깊은 맛을 내는 장을 담그기 위해서는 정월에 장을 담그는 것이 가장 좋다.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전통 장 담그기 강좌에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전통 장 담그기 무료강좌’ 교육일정 교육일정 교육내용 2월 12일 오후 2시~ 5시 서울 명인에게 배우는 전통 장 담그기 강사 : 조숙자 ...
서울시민 장독대 프로젝트, `장하다 내 인생`에서 시민이 직접 담근 된장 ⓒ최용수

장하다! 내 인생 처음으로 만든 장

서울시민 장독대 프로젝트, `장하다 내 인생`에서 시민이 직접 담근 된장 “아주 어렸을 때 개에 물렸는데 그때 어머니께서 장을 발라 주셨어요.” “된장국에 들어있는 덜 풀린 된장을 고기로 생각하고 냉큼 씹었다가 낭패를 보았던 기억이 있어요.” “어릴 적 오빠랑 야구 놀이하다가 오빠가 옆집 간장 장독대를 깨서 도망치다 엄청 혼나고 결국 우리 집 간장을 나누어 먹은 일이 떠오르네요.” 돈의문박물관 전시장에서 만난 장(醬)과 관련한 시민들 추억이다. 추억 속 이야기를 읽다 보니 어느새 마음이 따뜻해짐은 장(醬)과 엄마와 특별한 관계 때문 아닐까. 서울시민 장독대 프로젝트, 2017 `장하다 내 인생` 전시장 12월 6일부터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이색적인 전시가 시작됐다. 서울시는 우리 맛의 기본인 장맛을 되찾고 시민들의 건강한 먹거리를 위하여 지난 1년 간 불광동 소재 서울혁신파크에서 가족, 친구, 동료, 연인 등 서울시민 200명이 참여한 장 담그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참여한 200여 명의 시민이 만든 된장에 새로운 상표를 붙여 전시했다 메주와 물, 소금에 더하여 햇빛과 바람, 정성과 오랜 기다림으로 시민이 직접 만든 된장, 간장은 100여 개의 새롭고 예쁜 상표를 달고 태어났다. ‘약장’, ‘뽀린장’, ‘너와나의장’, ‘달콩장’, ‘행복장’ 등 저마다의 상표를 달고 소형 옹기에 담겨 전시장 좌측 벽을 장식하고 있다. 200명의 경험과 기억들이 모여 되살아난 우리 전통 장의 얼굴이다. 약선식생활연구센터 고은정 대표의 우리 장의 우수성과 장 담그는 방법에 대한 강의를 듣고 있는 시민들 ‘장하다 내 인생’ 프로그램에 참여한 200명의 시민은 약선식생활연구센터 고은정 대표로부터 된장, 간장의 우수성과 전통 장 담그는 강의를 들었다. 강의 후에 다함께 메주를 만들고, 3월에 장을 담그고, 4월에 장을 가르고, 11월에 장 나눔의 과정을 통해 ‘내 인생 처음’으로 전통 장을 수확했다. 간장과 된장 맛보기 체험을 할 수 있는 3층 전시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