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반갑다! 장년층 일자리…3월말부터 모집

풍부한 사회경험과 높은 활동력을 가지고 있는 50+세대. 그러나 은퇴 시기와 맞물리면서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울시가 이들을 위한 사회공헌 일자리 2,000개를 지원키로 했습니다. 시는 2020년까지 총 1만 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인데요. 관심 있다면 꼭 지원해보세요. 참여자 모집은 3월말부터 시작됩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사회공헌 일자리는 50+세대가 그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은퇴 후에도 학교, 마을, 복지시설 등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소정의 활동비를 지원받는 사업으로, 매월 57시간을 기준으로 월 45만 8,000원의 활동비가 지원된다. 올해는 특히 전년보다 예산 및 참여인원을 대폭 확대하고 시 정책 연계 및 관련단체 협의를 통해 발굴된 4개 영역 일자리 ①사회서비스형 ②세대통합형 ③당사자지원형 ④사회적경제 등을 제공한다. 참여자는 20개 사업유형에 따라 3월 말부터 수시로 모집될 예정이며, 서울지역 만50세 이상 67세 이하의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시 50+포털 또는 50+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홈페이지에서 양식을 다운받아 이메일(boram@seoul50plus.or.kr)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사회서비스형 | 일자리와 복지의 선순환 모델 구축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는 인력난에 시달리는 복지시설에 장년층을 파견하여 현장업무를 지원한다. 시각장애인생활이동지원, 쪽방상담소도우미, 발달장애직업재활지원단, 공공복지서포터즈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또한 독거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하여 주거환경을 개선하거나 주민과 유대관계 형성을 통한 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를 실현하는 일자리도 있다. 우리동네 맥가이버, IT 서포터즈, (가칭)우리동네 이웃돌봄단 등이 그것. 세대통합형 | 세대 어려움을 해결하고 통합을 이끄는 중간자 역할 ‘세대통합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