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최우수상_화려한 여명1_김석순 (경춘선 숲길)

사진 보다 심쿵 해봤니? 서울사진 공모전 수상작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최우수상_화려한 여명1_김석순 (경춘선 숲길)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가리켜 ‘소확행’이라고 하죠. 가끔은 ‘사진 한 장’에 위로를 받기도 하고 행복을 느끼기도 하는데요. 서울시가 총상금 1천만 원이 걸린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서울을 다양한 시각으로 표현한 135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습니다. ‘여기 서울 맞아?’싶을 정도로 환상적인 분위기의 사진들이 눈에 들어오는데요. 심쿵~ 마음을 설레게 할 서울 사진들을 소개합니다.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우수상_웰컴투서울_신준식(서울식물원) 지난 31일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수상작이 발표됐다. 서울시는 9월 21일부터 10월 19일까지 30일간 ‘잘생겼다 서울20’의 시설과 서울 상징물 ‘아이서울유 설치물’ 등을 촬영한 사진을 접수받아 사진 공모전을 진행했다.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우수상_서울식물원 야경_우승민(서울식물원) 올해 두 번째 열리는 이번 공모전 명칭은 ‘서울의 시간을 사진에 담다’라는 뜻으로 ‘서울 / 사진/ 시간’으로 정했다. 공모분야는 ‘일반사진’ 부문과 ‘인스타그램’ 부문으로 나눠 운영됐다.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우수상_너와 나의 서울, 너와 나의 축제_권태희(서울광장) 시는 접수 작품 4,843점 중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1점, 우수상 4점, 장려상 10점, 입상 20점, 특별상 100점 등 총 135점을 선정했다. 심사위원들은 공감 및 이해도, 예술성, 표현력, 활용도 등을 중점으로 심사했다.(☞ 2018 서울 사진 공모전 수상자 명단 ) 최우수상은 환상적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은 김석순 씨의 ‘화려한 여명1’이 차지했다. 이 작품은 경춘선 숲길을 덮고 있는 구름과 역사의 초록불이 어우러져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평을 받았다. 우수상은 우승민 씨의 ‘서울식물원 야경’, 박병갑 씨의 ‘아빠와 아들’, 신준식 씨의 ‘웰컴...
[카드뉴스] 잘생겼다 '다시·세운' 사람들

[카드뉴스] 잘 생겼다 ‘다시·세운’ 사람들

캐나다서 잘나가던 한국청년, 그는 왜 세운상가로 돌아왔나 세운상가를 다시 세우는 사람들...장인과 청년들의 조화 “탱크·인공위성도 만든다던 이곳 우리가 모여 일 한 번 내볼까” 세운사람들 #1 “예전엔 여기서 탱크·인공위성도 만든다고 했어”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이 고장난 TV사러 어슬렁거렸었지” “지방 상인들이 007 가방에 현금 싸들고 와서 물건 싹쓸이 해갔는데” “아침에 버스 토큰 하나 가지고 나와 들어갈 땐 호주머니가 돈으로 빵빵했었지” #2 지난 1968년 지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주상복합카운 ‘세운상가’ 한때 대한민국의 전자 메카로 불리며 우리나라 제조업을 이끌었지만, 세월이 지난 지금은 낙후되고 침체된 분위기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영욕의 역사를 지닌 세운상가를 철거하는 대신 ‘다시·세운 프로젝트’를 통해 재생하는 작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초로의 나이에 접어들었지만 각자 자기 분야 독보적인 기술을 가지고 과거 영광의 재현을 꿈꾸고 있는 베테랑들과 새로운 분위기 주입을 위해 최근 입주해 두각을 보이고 있는 젊은 기술·예술인들을 소개합니다” #3 ‘수리장인’ 차산전력 차광수 대표 “사람들이 자꾸 뭘 만들어달라고 해서 병아리부화기, 도난방지용 가방손잡이, 교통량조사기, 음성인식로봇, 물체를 피해가는 자동차 등 닥치는대로 만들었더니 ‘세운상가 발명왕’이 됐네요. 언제부턴가 여기서 쫓아내려고 하길래 계속 버텼더니 재생사업을 한다고 그럽니다. 세운의 기운이 나를 땡기나봐요. 나중에 작은 전자기술학교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4 ‘전자장인’ 나라통신 이호선 대표 “86년에 세운상가에 들어온 뒤 줄곧 전기 무전기 판매·수리만 했죠. 세운상가는 본인만 열심히 하면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곳이에요. 지금도 여전히 그런 잠재력이 있고 할 일이 남아있다고 봅니다. 손재주 좋은 청년들이 이곳에 많이 와서 자기 꿈을 키웠으면 좋겠습니다” #5 ‘음향장인’ 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