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노들섬 개장 1주년을 맞아 특별기획 프로그램 ‘노들섬이라 문섬합니다’를 개최한다

노들섬 개장 1주년 기념 ‘노들섬이라 문섬합니다’ 개최

서울시는 노들섬 개장 1주년을 맞아 특별기획 프로그램 ‘노들섬이라 문섬합니다’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노들섬 개장 1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해 전시, 음악, 책, 미식 등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이 어우러진 특별기획 ‘노들섬이라 문섬합니다’를 17일부터 개최한다. ‘문섬’은 ‘문화’와 ‘Sum(합)’으로 이루어진 말로, 복합문화공간 노들섬에서 여러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특별기획은 ▲‘썸띵, 두둠칫: 음악’ ▲‘썸띵, 꼼지락: 또 다른 취향’ ▲‘썸띵, 물끄러미: 전시와 당신’ 등 세 개의 소주제로 진행되며, 각각 음악, 미식, 책, 전시 등 다양한 분야의 문화 행사들을 한 곳에서 즐기고, 현장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먼저, 음악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행사 ▲‘썸띵, 두둠칫: 음악’ 프로그램은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간 노들섬 라이브하우스에서 전 세계 인디 뮤지션들의 축제 ‘잔다리페스타’가 온라인을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미식과 취향을 중심으로 한 행사 ▲‘썸띵, 꼼지락: 또 다른 취향’에서는 다양한 이야기가 모이는 공유식당 ‘모월모일’이 오는 21일 첫 문을 열어 시민들을 맞이한다. 또한 ‘카페붘’의 드립커피와 망우삼림 필름카메라의 특별한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취향을 알아가는 ‘슬로, 퀵퀵(SLOW, QUICK QUICK)’이 10월 중 첫 선을 보인다. 이어 느긋하게 산책하듯 즐길 수 있는 전시 ▲‘썸띵, 물끄러미: 전시와 당신’에서는 책을 통해 또 다른 ‘나’를 찾는 노들서가의 네 번째 큐레이션 전시 ‘북캐(BOOK+Charater)’를 비롯해, 노들섬 두아트클럽 작가들의 작품과 작품이 탄생하기까지의 흔적을 살펴보는 ‘ZOOM IN: 주민의 흔적’을 만나볼 수 있다. 노들서가에서 진행되는 ‘북캐’ 전시는 내년 2월까지, ‘ZOOM IN: 주민의 흔적’ 전시는 오는 11월 1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노들섬 2층, 노들스퀘어 내 잔디마당 전경 노들섬에서 펼쳐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