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장상을 수상한 작품들

글보다 인생이 먼저 보인다…어르신들의 ‘시화전’ 감동

지난 9월에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을 개최했다. ‘온라인 시화전’이다. 그때 출품한 작품 중 서울특별시장상 3편,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장상 14편, 전국 시화전 입상작 18편 등 수상작 총 35편이 있다. 모두 문해교육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작품이다. 필자는 시화전의 작품을 보면서 배움에 목말라하셨던 어릴 적 할머니가 떠올랐다.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포스터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필자의 할머니는 초등학교 문턱에도 가지 못하셨다. 할머니의 말씀에 따르면 집안에 유일한 남자였던 막내동생만 초등학교에 보내서 글자를 깨우치게 했다고 하셨다. 할머니는 원거리에 버스를 타고 이동하실 때면 차례대로 한글을 깨친 손주들의 손을 잡고 다니셨다. 그러면서 철부지였던 우리에게 늘 배움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셨다. 할머니는 자신을 보라면서 우리가 공부를 게을리하기라도 하면 엄하게 꾸지람을 하셨다. 그러다 노인대학에서 한글을 가르쳐준다는 얘기를 전해 들으시곤 “내가 이 나이에 한글을 배워서 뭐하랴?”라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동네 친한 할머니와 같이 노인대학에 등록하셨다. 그때부터 하교한 뒤 할머니가 공책에 한 글자씩 따라 쓰면서 한글을 익히시는 모습을 바라보았다. 문득 어린 시절 연필을 손에 쥐고 꾹꾹 눌러서 글자를 쓰면서 소리 내 발음하셨던 할머니가 그립다. 2020 서울시 문해교육 시화전 온라인 작품집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서 서울시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문해교육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수상작으로 시화전을 열고 있다. 농삿일에 바쁜 백성들이 어려운 한자를 배워서 쓰지 못하는 점을 불쌍히 여긴 세종대왕이 백성들을 위해 한글을 만들었다. 처음엔 한글을 훈민정음(訓民正音)이라고 불렀다.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이다. 아마도 세종대왕이 시화전에 참여한 어르신들의 작품을 구경한다면 정말 기뻐할 것 같다.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작품은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서 공개했다. ‘다음 모바일 ...
서울시설공단에서 진행하는 '12간지 동물이야기' 온라인 전시회가 이루어지고 있다

덥고 지치시죠? ‘12간지 동물이야기’ 보고 달래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코로나19의 유행이 다시 심각해지면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시설 방문이 제한되었다. 필자만 하더라도 8월에 가기 위해 사전 예매해 두었던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가 취소되었다. 국립중앙박물관 뿐 아니라 다른 시설도 현재 코로나19 때문에 잠시 휴관을 하는 곳이 많다.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문화생활이 없을까 하고 찾아보던 와중에 서울시설공단에서 진행하는 온라인 전시가 있어 소개한다. 서울시설공단에서 진행하는 '12간지 동물이야기' 온라인 전시회 ©서울어린이대공원 서울시설공단은 ‘12간지 동물이야기’를 주제로 지난 17일부터 서울어린이대공원 홈페이지(http://vehindesign.com/3Dexhibition/seoulchildrenpark/story2020)를 통해 온라인 전시를 개최했다. ‘12간지 동물이야기’ 전시회는 우리가 흔히 아는 호랑이, 양, 토끼 등 12간지 동물들을 작가 개인의 개성에 따라 그린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온라인 전시회 입장 직전의 모습 ©서울어린이대공원 스마트폰이나 PC를 이용해 3D 가상 전시를 볼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 처음에 노트북을 이용하여 실제로 본 전시회는 그냥 전시회장 사진을 띄워 놓은 것으로 착각을 했다. 그만큼 온라인 전시회인데도 불구하고 실제 관람하는 것처럼 현실적으로 구현해냈다. 전시회장의 모습, 화살표 모양을 따라 천천히 관람을 시작한다 ©서울어린이대공원 전시회에 걸려있는 36점의 작품들은 모두 선화예술고등학교 미술부 동물보호동아리 '선화동물지킴이’가 제작했다. 동물보호동아리가 그린 동물과 관련된 주제의 작품이라서 그런지 더 눈길이 갔다. 이번 전시회는 살아있는 동물을 관리하고 보호하는 일을 넘어 생물 다양성 보전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서로 공존하며 살아가는 동물과 우리들의 이야기를 그림을 통해 사회와 소통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위민지 학생의 작품 에 대한 상세 설명 ©서울어린이대공원 그중 필자가 가장 인상에 남았던 작품은 ‘선화동물지킴이 5기...
서울시는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공모한다.

지하철 승강장에 ‘내 시’가 실리면 정말 좋겠네!

서울시는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공모한다. 안내방송과 함께 지하철이 덜컹거리며 들어옵니다. 화려한 광고판과 바쁘게 지나는 사람들, 그 속에서 무심코 승강장 안전문을 바라본 적 있나요? 서울시는 2011년부터 시민 공모를 통해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시를 게시해왔습니다. 이 공모전은 바쁜 일상 속에서 지친 이들의 마음을 위로해 주고자 진행돼 왔는데요. 올해는 6월 27일~7월 11일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 200편을 찾습니다. 당신의 시 한 편이 지하철을 기다리는 이들에게 따뜻한 선물의 되기를 기대합니다. 서울시는 6월 27일~7월 11일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할 ‘시민 창작 시(詩)’ 작품 150편과 시민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애송시’ 50편을 공모한다. 시민공모는 2011년부터 시작됐으며, 뜨거운 관심과 기대 속에 참여하는 시민이 해마다 늘고 있다. 창작시 부문은 일상에서 휴식과 감동을 줄 수 있는 내용, 쉽고 정겨운 이야기로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내용이면 된다. 1인당 1편씩 응모할 수 있으며 최종 150편을 선정한다. 애송시 부문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에게 추천하고 싶은 시로, 1인당 3편까지 추천할 수 있으며 50편을 선정한다. 작품 응모는 누구나 가능하고, 작품은 A4 1매, 15줄 내외로 작성하여 응모신청서와 함께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 및 지하철 시 공모전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2018 지하철 승강강 안전문 시 공모전 포스터 이미지 이번 공모를 통해 게시되는 ‘시민 시(詩)’는 문학 평론가, 관련 학계 교수 등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당선작은 8월 말 경 발표한다. 선정된 시는 지하철 1~9호선, 분당선 총 299개역 승강장 안전문에 게시하며, 오는 10월부터 작업할 계획이다.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 게시용 시민 시 작품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