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공원 소풍 결혼식

예비부부 필독! 야외결혼식 무료로 치를 수 있는 곳

올해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 신랑·신부라면 공원에서의 작은 결혼식은 어떨까? 서울시는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는 ‘에코웨딩’과 을 올해 ▲월드컵공원과 ▲남산공원 ▲양재 시민의 숲 등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은 ‘1일 최대 2예식’ 정도로 시간에 쫓기지 않는 예식 진행이 가능하고(시민의숲, 호현당 1일 1예식, 월드컵공원 1일 2예식), 이용자가 자신의 취향을 살려 장소를 꾸미며, 예식의 운영 역시 자유롭게 할 수 있다. 특히 장소 대관료가 무료다. 월드컵공원-소풍결혼식, 운영: 4~11월, 접수: 3월 14일~11월 월드컵공원 소풍 결혼식 드넓은 공원의 푸른 잔디밭 위에서 야외결혼식을 하고 싶다면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을 추천한다.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은 4년째를 맞아 예식장소를 새단장했다. 새로운 공간에서의 예식은 다음달 3일부터 가능하며 신청은 오는 3월 14일부터 받는다.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은 친환경 결혼식으로 재생용지 청첩장을 사용해야 하며 일회용 생화는 제한된다. 피로연은 비가열 음식(도시락, 샌드위치 등)으로 준비해야 한다. 하객수는 200명 이내, CO2 상쇄를 위한 사회공익활을 권장한다. 특히 월드컵공원 소풍결혼식은 허례허식을 버리면서 절감된 예식비용을 이웃과 나누는 ‘기부’ 결혼문화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다. 작년부터 소풍결혼식을 선택한 부부들은 결혼식에 사용된 꽃 나눔, 쌀 화환 기부, 축의금 기부(식장 내 모금함설치 등)등 이어가고 있다. 우천시에는 공원 내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실내 공간을 지원하고, 예식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와 협약을 맺은 3곳의 협력업체(그린웨딩포럼, 착한잔치좋은날, 참웨딩협동조합)와 진행하면 된다. 문의 :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 02-300-5571 양재시민의숲-꽃길 결혼식, 운영: 9~10월, 접수: 4월 2일~4월 16일 양재 시민의 숲 꽃길 결혼식 낭만적인 가을 단풍 숲을 배경으로 알뜰한 결혼식을 하고...
양재시민의 숲 야외 ‘작은 결혼식’ 명소로 변신

양재시민의 숲 야외 ‘작은 결혼식’ 명소로 변신

양재시민의 숲 야외 예식장 결혼식 모습 ◈ 양재시민의 숲-지도에서 보기 ◈ 아름다운 자연환경에서 무료 결혼식을 올릴 수 있어 인기 높은 양재시민의 숲 야외 예식장, 내년에는 그동안 지적돼 온 문제점을 개선하여 ‘작은 결혼식장’으로 개편·운영된다. 우선, 하객 규모는 규모 120명 내외로 유지하고, 자연 친화적인 예식 진행과 함께 일회용품 사용을 제한한다. 출장뷔페 시 음식 간소화 및 고체연료 등 화기 사용 금지, 축하화환 반입 금지 등 작은 결혼식이 갖고 가야할 원칙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3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하던 기존 기간에서 더운 기간인 7~8월과 야외결혼식하기엔 다소 쌀쌀한 3월과 11월을 제외하여 상반기 4~6월, 하반기 9~10월로 나누어 예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협력업체 4개소를 선정하여 함께 운영해 나간다. 이외에도 시민의숲 작은 결혼식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고 공개 모집을 통해 신랑신부를 선발할 계획이며, 결혼식만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공원의 자원봉사와 캠페인 등에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여 공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동부공원녹지사업소는 양재시민의숲에서 작은 결혼식을 함께 꾸려 갈 협력업체를 공개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오는 10월 23일부터 11월 3일까지 2주간이며, 에코웨딩 또는 작은 결혼식 운영 경력이 있거나 기성 결혼식과 차별화된 새로운 결혼문화 조성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작은 결혼식 기획안과 포트폴리오 등을 동부공원녹지사업소로 제출하면 된다. 협력업체로 지정되면 업무협약을 통해서 양재시민의숲 예식 참여자들의 작은 결혼식 기획과 케이터링을 운영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결혼식 예약 접수는 업체 선정이 마무리 되는 11월 20일경부터 진행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4~6월 이용자에 한해 접수받는다. ○ 홈페이지 : 서울의 산과 공원 (parks.seoul.go.kr) ○ 문의 : 동부공원녹지사업소...
thumb

대관비용 6만원대…내년 시민청 결혼식 예약접수

시민청 결혼식 작은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부부가 있다면 서울시 ‘시민청 결혼식’과 ‘서울연구원 뒤뜰 야외결혼식’을 두드려 보자.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시민청 결혼식과 ▲서울연구원(서초구 남부순환로) 뒤뜰 야외결혼식 신청 접수를 8월 29일~9월 10일 시민청 홈페이지(www.seoulcitizenshall.kr)에서 받는다. 시민청 결혼식은 검소하고 합리적인 결혼식을 기본 방향으로 지난 2013년 처음 시작해 지금까지 152쌍의 부부가 백년가약을 맺었다. 시민청은 지난 11월 여성가족부가 선정한 ‘작은 결혼식 으뜸 명소’로 뽑힌 바 있다. 시민청 결혼식은 내년 1월~6월 매주 일요일(1회) 및 매월 둘째 주 토요일(1회) 시민청 지하 2층 태평홀에서 최대 4시간 동안 진행할 수 있으며, 장소 이용료는 6만 6,000원이다. 서울시는 작년까지 매주 일요일만 시민청 결혼식을 진행하였으나 작은 결혼식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들의 성원에 부응하고자 올해부터는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예식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시민 스스로가 만드는 작고 뜻 깊은 결혼식'을 원칙으로 하객은 100명 이내로 제한된다. 결혼식은 예비부부가 전 과정을 직접 연출할 수도 있고 시민청결혼식 협력업체와 연결해 진행할 수도 있다. 결혼식 대상자 선정 이후 선정자 간담회를 통해 결혼식 진행 절차 및 협력업체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서울연구원 뒤뜰 야외결혼식은 4월 첫째 주부터 5월 마지막 주까지 매주 토요일(1회) 최대 4시간 동안 진행되며, 장소이용료는 무료다. 우천 시에는 1층 로비를 활용할 수 있다. 서울연구원 뒤뜰은 전문웨딩홀이 아니라 조명, 음향, 피로연장 등이 구비되어 있지 않다. 따라서 예식집기 및 음식은 결혼식 대상자 선정 이후 반드시 협력업체와 함께 준비해야 한다. 시민청 결혼식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는 시민청 홈페이지에 공지된 내용에 따라 신청서를 작성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시민청 결혼식 대상자는 관련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된 심의위...
서울연구원 야외결혼식

결혼 계획하고 있다면 필독! ‘작은결혼 페스티벌’

서울연구원 야외결혼식 “결혼 두 번은 못하겠네” 결혼해 본 선배들이 종종 하는 말입니다. 그만큼 결혼하려면 돈도 필요하고 준비할 것도 많죠. 하지만 주변 것들을 챙기느라 정작 신랑 신부는 결혼의 순간을 즐기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서울시가 작고 뜻 깊은 결혼문화를 확산하고자 10월 26일부터 30일까지 시민청에서 ‘2016 시민청 작은결혼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적은 비용으로 의미있게 결혼식을 하고 싶다면 '작은 결혼식'을 추천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려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2016 시민청 작은결혼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먼저,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작은 결혼식에 관심이 많은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전시, 체험, 상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26일부터 30일까지 전시 부스에서 시민청결혼식 준비부터 실제 예식까지의 전 과정, 서울시내 공공기관 예식장 및 예비부부교육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청 뿐만 아니라, 양재시민의숲, 여의도한강공원물빛무대, 월드컵공원, 서울여성플라자 등 다양한 형태의 작은결혼식장을 운영하고 있다. 시민청 태평홀 29일에는 시민청결혼식 협력업체와 함께하는 작은결혼 컨설팅(오후 2시~4시) 및 건강가정지원센터가 진행하는 재무상담(오후 1시~5시)도 제공될 예정이다. 29일~30일 오후 1시~5시에는 부케·꽃반지·청첩장·답례화분 등 결혼소품 만들기, 행복한 결혼생활을 위한 키워드를 찾는 ‘마음혼수 : 부부가치 같이 찾기’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는 29일 오후 2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가수 ‘노을’과 시민청예술가 3팀의 결혼식 축가 공연 ‘웨딩콘서트’도 열린다. 결혼식 축가 섭외 1순위로 손꼽히는 4인조 보컬그룹 노을은 ‘청혼’, ‘함께’, ‘목소리’ 등의 인기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민청예술가인 기타리스트 김부영, 어쿠스틱 밴드 ‘소노뷰’, 인디가수 ‘이매진’은 결혼식 축가와 함께 작은 ...
‘2016 작은 결혼식 박람회’ 중 무료 기념사진 촬영이 가능한 프로포즈 포토존 ©연합뉴스

작은 결혼을 꿈꾸는 커플을 위하여

`2016 작은 결혼식 박람회` 중 무료 기념사진 촬영이 가능한 프로포즈 포토존여성가족부 주관으로 열리는 ‘작은 결혼 박람회’가 2016년 9월 30일부터 10월 1일까지 양일 간 서울 서초구 반포동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유명 연예인 커플들의 조촐한 결혼식이 화제를 모은 이후 작지만 의미 있는 결혼식이 일반인들에게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 터라 ‘작은 결혼 박람회’ 현장을 찾았다.박람회장 입구에는 ‘작은 결혼 공모전에서 수상한 사례들을 만날 수 있었다. 스토리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임송이 씨는 “업체를 통하지 않고 스스로 준비하다 보니 준비기간 내내 손갈 일이 많았지만, 항상 둘이 함께 했기에 전혀 힘든 줄도 몰랐다”며 “생소한 ‘소풍결혼식’을 준비한다는 말에 부모님들께서 걱정도 하셨지만 착한 비용에 우리가 진짜 하고 싶었던 잔치 같은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웨딩플래너에게 준비 노하우에 대해 상담 받고 있는 커플들박람회장은 체험부스와 정보부스로 나뉘었다. 체험부스에서는 부케, 양초, 청접장, 답례품 등 결혼식을 위해 필요한 소품들을 직접 만들어 보거나 시연할 수 있었다. 또한 드레스와 턱시도를 직접 입어보고 포토존에서 셀프웨딩촬영을 하거나 전문가에게 신부화장법을 배울 수도 있었다.정보부스에서는 ‘청와대 사랑채’ 등 공공시설예식장 안내, 재능기부 주례자 연계, 신혼여행지 선택 등 결혼 준비 관련 사항에 대해 무료 상담을 받을 수 있었다. 특히 ‘여의도 물빛무대’는 작은 결혼식을 원하는 예비 신랑신부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장소라고 한다. 마포대교와 서강대교 사이 수상에 떠 있는 공연무대로, 관람객과 시민들이 자유롭게 앉아서 결혼식을 관람할 수 있어 좋다.36개의 전시·체험·상담부스를 방문하는 동안 일생일대의 중요한 결혼식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게 된다. 남에게 보여주는 결혼식이 아닌, 신랑신부가 주체가 되는 참된 결혼식에 대한 지혜를 모을 좋은 기회가 되었다. 손글씨로 직접 만드는 청첩장 체험 코너...
시민청 태평홀

요즘 대세! 시민청결혼식 100호 커플 탄생

시민청 태평홀 “생각지도 못했는데 시민청결혼식 100호 커플이 돼서 무척 기쁩니다. 우리 마음에 꼭 맞는 행복한 결혼식을 만들기 위해 시민청결혼식을 선택했고, 작은 결혼식을 올린 선배 부부들의 경험담을 참고해 열심히 발로 뛰면서 준비했습니다.”(조기도) “우리의 경험담이 경제적인 이유로 결혼을 주저하는 많은 이들에게 용기를 주었으면 좋겠어요. 앞으로는 시민청 뿐만 아니라 다른 공공기관에서도 작은 결혼식이 열리는 분위기가 확산돼서 더 많은 커플들이 뜻깊은 사랑의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김도연) 서울시가 허례허식을 벗고 개성을 담은 작고 뜻깊은 결혼식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3년 시민청 개관과 함께 시작한 ‘시민청결혼식’. 작고 뜻깊은 이 결혼식에 100호 커플이 탄생합니다. 15일 시민청 태평홀에서 100번째 예식을 올리는 이들은 조기도(33), 김도연(27) 예비부부입니다. 시는 100호 커플 탄생을 기념해 시민청결혼식을 통해 사랑의 결실을 맺은 부부들과 결혼을 앞둔 시민청 예비부부교육 수강생, 그리고 시민청결혼식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이 함께하는 ‘100쌍의 작고 뜻깊은 시민청 결혼 이야기’ 행사를 마련했습니다. 먼저 시민청결혼식을 올린 99쌍의 부부들과 함께하는 ‘작고 뜻깊은 시민청결혼식 홈커밍데이’ 행사를 15일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진행한 데 이어, 시민청 예비부부교육 수강생들이 ‘상상 속 결혼식’을 주제로 만든 미술작품들을 전시하는 ‘100명의 상상 속 결혼 이야기’와 시민청결혼식과 관련된 사진과 소품들을 전시하는 ‘작고 뜻깊은 100가지 걸음 展’을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15일부터 23일까지 개최합니다. ‘100명의 상상 속 결혼 이야기’에서는 3월부터 10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시민청 예비부부교육’ 수강생들이 ‘상상 속 결혼식’을 주제로 만든 콜라주 작품 50점을 전시하고, 관람객 누구나 나만의 결혼식을 주제로 콜라주 작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체험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1...
2012102405572532_mainimg

결혼의 진짜 의미, 시민과 함께 만들어간다

제35대 서울시장 취임 1주년을 맞아 지금까지 추진해온 '희망서울' 주요 시정의 성과를 짚어보면서, 서울톡톡은 교통방송의 '서울시 10대 사업 릴레이 인터뷰'와 연계하여 대표적인 시책사업 10가지를 중심으로 기획기사를 연재한다. 오늘은 그 세 번째로 지난 10일 모집 발표된 '시민청, 작은 결혼식'에 관해 알아본다. 아래 내용은 교통방송이 진행한 '박원순 시장 취임 1주년 기념, 서울시 10대 사업 릴레이 인터뷰'의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인터뷰에는 시민소통기획관 안준호 국장이 참여했다. 황원찬 진행자(이하 진행자)> 신청사 안에 '시민청'이란 공간이 내년 1월부터 개방된다고 들었는데, 이 '시민청'이 어떤 곳인지 설명 부탁드릴게요. 안준호 국장> 시민청(2013년 1월 12일 토요일 개관 예정)을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경청의 마당, 생활마당으로서 시민이 자유롭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말, 글, 그림, 무용, 토론 등을 통해)하고 민/민, 민/관이 상호 경청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갤러리, 전시실, 워크숍룸, 이벤트홀 등 여러 공간이 조성되며, 특히 이벤트홀에서는 시민들이 결혼식도 올릴 수 있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진행자> 시민청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구요? 안준호 국장> 새롭게 문을 열 시민청 내 이벤트홀이 약 110평 정도 됩니다. 150명 내외의 하객 수용이 가능하고요. 특설무대도 설치되어 있는데, 신랑 신부가 서 있는 무대가 지하1층과 지하2층 사이에서 상하로 움직이는 그런 구조로, 무대특성에 맞게 결혼식 진행절차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1월 12일(토) 이후부터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시민청 결혼식의 취지 자체가 최근 문제되는 주변 의식과 업체들의 횡포로 이뤄지는 고비용 결혼식을 바꿔보자는 것인 만큼 식장 이용요금은 10만원~20만원 수준입니다. 거품이 빠진 검소한 가격으로 품격 있는 결혼식을 할 수 있으며, 추가적으로 결혼관련 우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