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워터파크

워터파크 안 부럽다! 서울시내 물놀이장 총정리

중랑구 워터파크 숨이 턱턱 막히는 이런 날씨엔 그저 물속에 몸을 맡기고 첨벙대는 것이 최고지요. 물놀이도 가성비를 따져보는 알뜰한 당신에게 서울시와 자치구가 운영하는 물놀이장을 추천합니다. 나만 몰랐던 우리 동네 물놀이장, 더 늦기 전에 다녀와 보세요. 도심 속 피서지, 천변·계곡에서 즐기는 물놀이장 | 중랑천, 도림천, 안양천 등 노원구에서는 7호선 중계역과 가까운 중랑천 녹천교 앞에서 중랑천 워터파크를 운영한다. 이용시간은 1부(오전 9시~오후 1시30분), 휴식, 2부(오후 2시 30분~7시)로 운영된다. 이용료는 2,000원~4,000원이며, 8월 19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 휴장. 문의 : 중랑천 워터파크 02-952-6853 중랑구에서는 중랑천 물놀이장, 신내근린공원 물놀이장, 봉수대공원 물놀이장은 물론 초등학교 등 6곳에 이동식 물놀이장을 개장한다. 그중에서도 중랑천 장안교 둔치에 위치한 중랑천 물놀이장은 오후 9시까지 이용할 수 있고 부대시설이 잘 갖춰져 편리하다. 이용료는 2,000원~4,000원이며, 만3세 미만은 무료다. 매주 월요일 휴장. 사가정역에서 가깝다. ☞ 중랑구 물놀이장 전체 현황 ☞ 시민기자가 다녀온 중랑천 물놀이장 성동구 중랑천변 살곶이체육공원에 위치한 살곶이 물놀이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8월 26일까지 개장하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다. 매주 월요일은 휴장. 문의 : 성동구민종합체육센터 02-2204-7600 관악구 도림천에는 9세 이하 어린이를 위한 무료 물놀이 테마파크, 도림천 물놀이장이 개장했다. 8월 26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8월 13일까지는 오후 7시까지 1시간 연장한다. 신림역 4번출구에서 도보로 5~10분 정도 소요된다. 문의 : 관악구 치수과 02-879-6821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둔치에서는 8월 19일까지 6개의 수영장과 워터슬라이드 등으로 꾸며진 어린...
서울광장 분수, 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 도심 속 이색 피서법

서울광장 분수, 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05) 도심 속 현명한 피서법 서울에도 33도 이상 38도까지 치닫는 폭염이 보름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살인적인 더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라도 피서가 필요한 것 아닌가 싶다. 하지만 꽉 막힌 도로에 붐비는 사람들, 여기저기 쌓여가는 쓰레기에 바가지요금을 생각하면 망설여진다. 그래서일까? 요즘 직장인들은 여름 성수기를 피해 휴가를 계획한다고 한다. 대신 서울 도심 속에서 주말 피서, 심야 피서를 즐기는 이들이 많아졌다. 폭염 탈출을 위한 서울 속 이색 피서지로는 어떤 곳들이 있을까? ① 책의 숲에서 시원하게 ‘북캉스’ 이번 여름에는 자연의 숲 대신 책의 숲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도서관이나 서점은 도심 속 이색 피서지로 첫 번째로 손꼽히는 곳이다. 비록 에어컨 바람이지만 그 어느 곳보다 시원하게 보낼 수 있어 주말이면 가족 단위 방문객으로 붐빈다. 이왕이면 가까운 동네서점을 찾아보자. 일반 서점에선 찾아볼 수 없는 톡톡 튀는 독립출판물이나 고서적, 절판 서적 등을 취급하는 곳부터, 카페형 서점, 시인의 서점, 향기 파는 책방, 추리소설 전문서점, 고양이 서점, 술 파는 서점, 심야 책방 등 취향저격 개성만점 동네서점이 늘고 있다. 저자와의 만남이나 각종 공연, 취미·문화 강좌, 벼룩시장 등을 열기도 하는데, 동네 문화공간의 역할도 톡톡히 한다. 이달부턴 '도서·공연비 소득공제' 제도 시행으로 책 구입 비용을 연말정산 시 공제받을 수 있게 되었으니, 가까운 동네서점에서 책도 사고 특별한 피서도 즐겨보자. 여름이니만큼 납량특집 북캉스를 준비해보면 어떨까? 미스터리나 스릴러 소설, 소름 돋는 무서운 책 한 권 골라 읽으며 무더위를 날려버리자. 심야 책방이라면 금상첨화일 듯싶다. 가까운 동네서점은 동네서점 앱에서 찾아보면 된다. ② 우리 동네 워터파크 '자치구 물놀이장' 계획 없이 준비 없이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피서지가 있다. 바로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동네 물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