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청계광장~고산자교 왕복 11.88㎞ 구간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조성할 계획이다

자전거 출퇴근길 열린다…‘청계천로 자전거도로’ 착공

서울시는 오는 9월 7일부터 청계광장~고산자교 왕복 11.88㎞ 구간에 자전거전용도로를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내년 봄 청계천의 시작점인 청계광장에서 동대문구 고산자교(2호선 용두역 인근)까지 막힘없이 달릴 수 있는 왕복 11.88㎞의 자전거전용도로(CRT)를 개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전거전용도로(CRT)란 서울 자전거도로의 간선과 지선망을 다른 교통수단과 상충되지 않고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 할 수 있도록 조성하는 자전거전용도로 네트워크 망이다. 최근 코로나19 이후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이른바 '자출족'이 증가하는 추세 속에서 도심 자전거 출퇴근길이 더 빠르고 편리해지게 되는 것이다. 오는 9월 7일 청계천로 자전거도로 조성 사업의 첫 삽을 뜬 후, 2021년 4월까지 완료해 정식 개통한다는 목표다. 청계천로 자전거도로가 조성되면 동쪽으로는 청계천과 중랑천을 따라 한강 뿐 아니라 동남권 및 동북권 지역까지, 서쪽으로는 광화문을 중심으로 세종대로, 한강대로를 따라 한강까지 연계되는 자전거 간선도로망이 완성된다. 도심 동서축 자전거 도로 네트워크 구상도 이번에 진행되는 청계천로 자전거도로 조성 사업은 청계광장~고산자교에 이르는 청계천로 직선구간 5.94㎞가 대상이다. 이 구간은 청계천을 사이에 둔 양방향(남·북측)에 총 11.88㎞ 길이로 한 바퀴 도는 도심 순환형 자전거전용도로(CRT)다. 시는 특히 기존 차도에 변화를 주지 않으면서 차도와 완전히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공간을 조성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자전거 이용자가 안전하게 청계천로를 이동하고, 청계천 주변 상인들은 생업을 위한 기존 조업공간에 방해 받지 않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각 구간별 도로여건과 상황을 고려해 맞춤형 전략을 세웠다. 예컨대 차도 바로 옆에서 불안한 더부살이 중인 기존 '자전거 전용차로'(북측 청계5가~고산자교 등)는 보도와 같은 높이로 올려 차도와 분리한다. 북측 청계5가~고산자교 구간 자전거 전용차로 (좌) 개선 전, (우) 개선 후 자전거 길로...
`자출족`의 조건 (자전거로 출근하는 사람들)

[The아이엠피터] ‘자출족’ 되려면 알아야 할 세 가지

`자출족`의 조건 (자전거로 출근하는 사람들)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 (34)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을 ‘자출족’이라고 부릅니다. 짜증나는 교통체증을 피하거나 건강과 운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자출족은 점점 늘어가고 있습니다. 주위에서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을 보면서 ‘나도 자출족이 될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러나 무작정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겠다는 결정은 무모하거나 작심삼일로 끝날 수 있습니다. ‘자출족’이 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세 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합니다. 첫 번째는 거리입니다. 운동을 위해 자전거로 출퇴근한다고 해도, 초보자는 직장까지의 거리가 편도 20킬로를 넘어가면 안 됩니다. 초보자가 20킬로가 넘는 거리를 자전거로 다니면 출근하자마자 쓰러질 수도 있습니다. 피곤하면 업무에 집중할 수 없고, 오히려 직장 생활에 마이너스가 됩니다. 출퇴근 경로, ‘자전거길 지도’로 꼼꼼하게 따져봐야 서울 자전거길 안내지도. 서울 시내 주요 자전거도로 등을 알 수 있다. 자전거는 누구나 탈 수 있지만, 안전하게 직장까지 가기는 그리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먼저 집과 직장까지의 경로를 ‘자전거길 지도’로 비교해봐야 합니다. 자전거와 관련된 도로는 ‘자전거 전용도로’,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자전거 전용차로’, ’자전거 우선도로’ 등이 있습니다. 출퇴근 경로에 ‘자전거 전용도로’가 많을수록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 자전거 전용도로 : 자전거만 통행할 수 있도록 분리대, 경계석 등으로 차도 및 보도와 구분하여 설치한 자전거도로 ○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 자전거 외에 보행자도 통행할 수 있도록 경계석 등으로 차도와 구분하여 설치한 자전거도로 ○ 자전거 전용차로 : 차도의 일정 부분을 자전거만 통행하도록 차선, 안전표지, 노면표시로 차로와 구분한 차로 ○ 자전거 우선도로 : 도로의 일부 구간 ...
서울시는 자전거로 출근하는 이들을 위해 샤워실과 자전거 보관시설을 운영한다.

땀나도 괜찮아! 자전거 출근족 위한 샤워‧보관시설 설치

서울시는 자전거로 출근하는 이들을 위해 샤워실과 자전거 보관시설을 운영한다. “자전거로 출근하고 싶지만 땀냄새 나는 채로 일할 수는 없잖아요.” 자전거를 즐겨 타는 인수한(가명) 씨는 회사가 안양천 근처라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하고 싶지만, 샤워 걱정에 그냥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서울시가 작년 11월 조사한 결과에서도 나타나는데요. 인터넷 카페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회원 8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자전거로 출퇴근이 힘든 이유로 탈의‧샤워시설 부족(66%)과 자전거 보관 문제(64%)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시는 이런 의견을 반영해 자전거를 안전하게 보관하면서 탈의‧샤워까지 동시에 할 수 있는 편의시설을 12일부터 시범운영합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분들에게 반가운 소식이죠? 서울시가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무료로 실내 공간에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보관하면서 탈의‧샤워까지 동시에 할 수 있는 시설을 처음으로 시범 설치했다. 빅데이터를 통해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 중심부와 산업단지 인근 2곳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산업단지 및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인 금천구 디지털운동장과 도심 중심부인 중구 다동공원 주차장이 그곳. 금천구의 경우 탈의‧샤워실과 자전거 보관소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중구의 경우 자전거 보관소만 이용할 수 있다.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 금천구 디지털운동장에는 샤워·탈의실, 17대의 자전거 보관대가 실내형으로 설치돼 있다. 월~금요일, 오전 7시~오후 8시까지 유인 관리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샴푸, 수건 등의 샤워용품은 따로 준비해야 한다. 다동공원 주차장은 17대의 자전거 보관대가 실내형으로 설치돼 있다. 월~토요일, 오전 9시~저녁 11시까지 유인 관리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서울시는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금천구 디지털운동장에 있는 탈의‧샤워시설을 개‧보수했다. 자전거 보관소의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