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0805192436_mainimg

자전거는 내 사랑… 이런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7월 11일~25일까지 모집 자전거가 없는 한강은 뭔가 부족해보인다. 한강변으로 자전거 한두 대쯤 달려줘야 익숙한 풍경이 나온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자전거를 이용하다 보니 사고도 부지기수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자전거 안전운행 캠페인을 펼칠 ‘한강사랑 자전거 패트롤’ 봉사대원 120명을 모집한다. ‘한강사랑 자전거 패트롤’은 한강공원 자전거 이용자가 급속하게 늘어남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오는 8월부터 1년간 활동한다. 자전거 패트롤이 되면 ▲안전운행 및 기초질서 계도 ▲자전거 안전문화 캠페인 및 홍보 ▲자전거 코스개발 ▲ 자전거 이용 활성화 아이디어 발굴에 참여하게 된다. 이때 제안된 아이디어는 향후 한강공원 자전거 활성화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다. 지원 자격은 까다롭지 않다. 자전거를 자주 이용하거나 자전거 이용에 관심이 많은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인원은 한강공원을 6개 권역으로 나눠 1개 권역당 20명씩 총 120명을 뽑는다. 신청은 7월 11~25일까지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http://hangang.seoul.go.kr)와 서울시 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http://volunteer.seoul.go.kr)에서 할 수 있다. 또 이메일(desine12@seoul.go.kr)로 신청서와 사진파일을 첨부하여 신청해도 된다. 문의 : 한강사업본부 자전거과 ☎ 3780-0699 자전거를 안전하게 타려면~ 자전거를 안전하게 타려면 몇 가지만 주의하면 된다. 우선, 머리를 보호하는 안전모를 착용해야 한다. 특히 어린이는 도로교통법상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 또 건널목을 건널 때에는 내려서 건너고, 교차로에 신호기가 있는 경우 자동차 신호에 따라 이동한다. 도로를 주행할 때는 주차 중인 자동차의 문 열림을 주의해야 한다. 충돌 예방을 위해 급정거 및 좌회전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것도 잊지 말자. 하지만 무엇보다 안전하게 주행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자전거 실력이 있다고 해서 빠른 속도로 자동차와 경주하거나...
2011052601572478_mainimg

이 날은 자동차보다 자전거가 주행 우선순위

벌써 세 번째. 자전거 인구가 급격히 늘어난 도시 서울에 참으로 걸맞는 행사가 됐다. 광화문광장을 출발하여 월드컵공원까지 도착하는 2011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이 오는 5월 29일(일) 개최된다. 참가 신청을 한 시민 약 5천명은 광화문광장에 함께 모여 서울 도심과 한강을 바라보면서 마음껏 달리게 된다. 하지만 일반 시민들도 볼거리는 많다. 특히 도착지인 월드컵공원에서는 자전거 전시, 초청가수 및 자전거 묘기공연 등이 어우러진 바이크페스티벌을 진행하므로 함께 즐길 수 있다.  대규모의 자전거 행렬이 지나가는 만큼 서울 도심과 강변북로를 통과하는 일부 구간의 교통이 29일 당일에 통제된다. 자전거대행진 출발지인 광화문 광장과 세종로사거리, 서울역, 한강대교북단, 강변북로 일산방향, 가양대교북단, 구룡사거리, DMC입구 교차로, 월드컵공원 구간으로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 단계별로 통제가 이루어진다. 구간별 통제시간은 아래 표와 같다. 서울시 관계자는 참여시민들에게 반드시 개인의 안전을 위해 헬멧,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전거 대행진에 참여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 차원에서도 행진 및 귀가시 안전대책을 마련하는 등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기타 교통통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지방경찰청(교통정보안내 1644-5000), 다산콜센터(120번), 하이서울자전거대행진 홈페이지(http://www.hiseoulbike.com)를 참고하면 된다.   구간 거리 통제시간 해제시간 구간 거리 통제시간 해제시간 광화문광장(출발지점 주변)   06:00 08:40 마포대교 8.35Km 08:15 08:53 세종로사거리 0Km 07:55 08:20 서강대교 9.79Km 08:18 08:59 덕수궁 0.58Km 07:56 08:22 양화대교 11.83Km 08:23 09:07 숭례문 1.10Km 07:57 08:24 ...
2011042105031730_mainimg

자전거로 떠나요, 서울여행!

오는 5월 29일(일) 아침 광화문광장은 자전거를 탄 5천여 명 시민들의 행렬로 장관을 이룰 예정이다. 오전 8시 광화문광장을 출발하여 서울광장, 한강대교 북단, 강변북로, 가양대교 북단을 거쳐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 이르는 ‘2011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이 5월 29일 개최된다. 자전거를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된 이번 자전거 대행진에는 5,000명의 시민이 참가하며, 오전 8시 광화문광장을 출발하여 약 한 시간 50분 동안 총 21km의 코스를 달리게 된다. 자전거와 안전헬멧을 소지하고 있는 10세 이상(200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 시민이면 개인 또는 동호회 단위로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단, 퍼레이드를 안전하게 완주할 수 있는 체력을 갖춰야 한다. 참가자들은 주행 능력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눠 출발할 예정이다. 시속 25km 이상으로 한 시간 이상 주행이 가능한 상급자의 경우 A그룹, 시속 20km 이상으로 한 시간 이상 주행이 가능한 중급자는 B그룹이며, 그 이하 속도로 천천히 주행을 원하는 참가자는 C그룹이므로 각자 자신의 주행 능력을 감안하여 해당 그룹을 선택하여 출발하는 것이 좋겠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서는 출발 전에 자전거 정비 서비스도 제공하므로 정비가 필요한 경우 적극 활용할 것을 권한다. 또 도착지점에서도 자전거 전시와 축하 공연 등 에코바이크 페스티벌이 열려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참가자는 홈페이지(http://www.hiseoulbike.com)에서 5월 13일까지 5천 명을 선착순으로 마감한다. 참가비는 1만 원이다. ■ 문 의 : 2011 하이서울 자전거대행진 사무국 02-334-6274■ 참가 접수 : 홈페이지  http://www.hiseoulbike.com/ ■ 2011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 행사 안내 □ 행사개요○ 주 제 :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와의 만남○ 일 시 : 2011. 5. 29(일) 07:00~11:00 (오전 8시 서울 광화문...
2011040101112328_mainimg

봄과 자전거가 한강에서 만났다

봄이다! 봄이 왔다는 사실에 맘도 몸도 들뜨는 4월의 첫 주말, 태양빛에 반짝이는 한강변을 따라 자전거를 타면서 포근한 봄바람을 만끽해보는 건 어떨까? 하이서울뉴스에서는 새봄을 맞아, 가족 또는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4개의 자전거하이킹 코스를 소개한다. ① 제1코스 : 난지한강공원에서 반포한강공원까지 16㎞ 출발장소는 서울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을 즐길 수 있는 난지한강공원! 갈대바람길 등 난지한강공원을 한 바퀴 돌고 망원한강공원으로 들어서면 강변 물줄기를 따라 느티나무가 만들어주는 오솔길을 만나게 된다. 한낮의 그늘이 정겨운 1㎞ 남짓의 이 길에서 잠깐 동안 자전거에서 내려 산책을 해도 좋을 듯하다. 망원에서 산뜻한 휴식을 마치고 나면, 마포대교를 횡단해보자. 마포대교는 여의도한강공원과 연결되는 곳으로 어느 교량보다도 자전거 이용자가 많은 편이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의 안전한 통행을 위해 자전거 경사로 4개소 등 별도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져 있다. 신설된 전망쉼터에서는 서강대교 아치교 위로 떨어지는 낙조와 밤섬, 그리고 여의도한강공원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마포대교를 건너 여의도한강공원에 들어서면 너른 들판, 물빛광장, 분수, 빛의 폭포 그리고 플로팅 스테이지까지 다양한 볼거리에 눈이 즐거워진다. 강을 따라 신나게 달리다보면 어느새 동작대교에 도착한다. 이곳엔 한강교량 전망쉼터 중에서 가장 야경이 멋지다고 소문난 노을카페와 구름카페가 있다. 맛있는 식사와 차 한 잔을 마시며 감상하는 서울의 야경, 즐거운 자전거 하이킹의 유종의 미를 손색이 없을 듯하다. ② 제2코스 : 광나루 자전거공원~반포한강공원 15㎞ 한강 자전거도로 담당자가 추천하는 최고의 코스인 제2코스는 광진교와 인근 광나루 자전거공원에서 이색자전거를 타는 즐거움과 반포한강공원 만나는 휴식이 함께한다. 광나루 자전거공원에서는 40여종의 ‘이색자전거’와 주로 지방의 폐기찻길이 있던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레일바이크’를 야생...
1276881013admin

전거전거 자전거, 내 자전거 살았네!

환경적 측면에서 자전거를 넘어설 수 있는 교통대안은 현재 없다. 그래서 선진국들은 이미 일찍부터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우리나라는 늦게나마 2006년에 자전거이용 활성화법이 만들어졌고 아직은 개정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도 많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서울시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중학교 45개교, 고등학교 55개교, 대학교 21개교 등 121개교의 자전거통학 시범학교를 지정했다. 해당 학교들에는 서울시 조례 4조와 14조에 근거하여 자전거보관소, 정비소 등의 시설을 지원하고 주요 통학로에 교통 안전표지판, 안전시설 등을 우선적으로 설치함으로써 생활 속에서 자전거를 이용하게 하고자 노력해왔다. 그 일환으로 2007년부터는 매년 무상 수리 업체를 선정해 학교들을 돌며 학생들의 고장난 자전거를 무상으로 수리해 주고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송곡고등학교 자전거 수리 현장의 일화들 기자는 작년부터 무상수리업체를 이끌며 서울 시내 자전거통학 시범학교를 순회하면서 수리를 해오고 있다. 지난 주에는 자전거통학 시범학교 중 한 곳인 송곡고등학교에 다녀왔다. 송곡고등학교는 서울 동북쪽 시계에 위치한 학교로 전체 1,450명 학생 중 약 300명이 자전거로 학교에 통학하고 있다. 6월 11일 아침, 일하기에는 아침부터 무더운 날이지만 학교측의 배려로 지정해 준 운동장 한켠의 향나무 그늘 벤치에 자리하고 있자니 교내방송이 들린다. "자전거 무상 수리 받을 학생은 지정장소로……." 학생들이 우르르 운동장을 가로질러 몰려나온다. 자전거를 들고, 끌고, 혹은 타고, 가지러 오고 가지러 가고, 이것저것 묻는 학생들에 북새통이 따로 없다. 봄 가뭄에 바짝 마른 운동장엔 흙먼지가 일어난다. 선착순 수리이므로 수리의뢰서를 작성하여 자전거에 붙인 후 순번을 매긴다. 새치기도 빈번해지는 가운데 정렬해 놓은 자전거 숫자가 순식간에 60대가 넘어간다. 내심 걱정된다! 쉬는 시간마다 몇 대씩 늘어나는 자전거는 급기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