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따릉이 수리’ 동네 자전거 대리점 100곳 모집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설공단은 올해 서울시 공공 자전거 ‘따릉이’ 수리와 정비 업무를 담당할 민간 자전거 대리점 100곳을 30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오는 2월 9일까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자전거 대리점 업체는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www.sisul.or.kr)에서 지원서 양식을 내려 받은 후 이메일로(mcchun@sisul.or.kr)접수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자전거 수리를 취급하는 서울소재 점포운영 개인사업자로서 정비능력과 작업 공간, 보도 폭, 보관 공간 등의 정비 환경기준을 갖춰야한다. ‘따릉이포(따릉이+동네 점포)’사업자로 선정된 자전거대리점은 2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총 10개월간 계약을 하게 된다. 공단이 개별 점포에 고장자전거를 인계하면 해당 점포에서 수리를 진행하고, 수리가 완료된 자전거를 다시 공단에서 회수해 현장에 재배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 ‘따릉이포’ 운영절차 공단→점포(인계) ▶ 따릉이포 ▶ 점포→공단(인수) ▶ 공단→대여소 고장자전거 의뢰 정 비 수리자전거 전달 현장 재배치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실력 있는 민간자전거 점포와의 협업을 통해 공공자전거의 안정적 사업 운영과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기대하고 있다”며“앞으로도 따릉이가 편리하고 유용한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시설공단 02-2290-4696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
강동구 자전거 서비스센터에서는 자전거 대여와 수리 등 종합 서비스가 가능하다. ⓒ방윤희

자전거 타기 좋은 계절 ‘자전거서비스센터’ 먼저

강동구 자전거 서비스센터에서는 자전거 대여와 수리 등 종합 서비스가 가능하다. 자전거 타기 좋은 계절, 봄이 왔다. 따사로운 햇볕과 날이 적당한 어느 날, 자전거를 끌고 강동구 고덕역에 위치한 자전거 서비스센터에 방문했다. 자전거 서비스센터는 사회적기업 (주)더 좋은 자전거(bike-station.asadal.com)가 마포구와 강동구 두 곳에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주)더 좋은 자전거는 서울시 공공 자전거 ‘따릉이’(Seoul bike)도 운영 관리 중이다. 자전거 서비스센터는 자전거 대여뿐 아니라 수리 서비스를 함께 하고 있어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체인이 엉키거나 브레이크가 말썽을 일으키는 등 자전거를 타다 보면 누구나 한 번쯤은 겪게 되는 크고 작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니 말이다. 대여소 내부에 다양한 형태의 대여 자전거가 말끔하게 놓여있다. 자전거 서비스센터에서는 주민들에게 무상으로 자전거를 대여해 주기도 한다. 대여를 위해서는 본인 확인이 가능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대여 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 30분까지이며, 자전거 안전수칙 숙지 및 확인 후 이용할 수 있다. 시민들이 자전거 대여를 위해 센터를 방문했다.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첫째, 자전거 이용 전 타이머, 브레이크, 체인, 안장 조임 등 자전거 점검을 한다. 자전거 이용 시 안전장비를 꼭 착용한다. 자전거 서비스센터에선 안전모를 무료대여해 주고 있다. 둘째, 자전거는 차(車)이다. 차와 같이 교통법규를 지켜야 한다. 자전거 도로가 있는 곳에서는 자전거도로로, 자전거도로가 없는 곳에서는 도로 우측 가장자리로 통행한다. 2대 이상 나란히 통행하지 않는다. 셋째, 보행자의 통행에 방해가 될 때는 정지하거나 끌고 보행한다. 횡단보도에서는 자전거를 끌고 보행한다. 넷째, 주행 시 핸들을 놓거나 이어폰, 핸드폰, 음주운전, 과속 등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 정비실에서 자전거 수리에 ...
1276881013admin

전거전거 자전거, 내 자전거 살았네!

환경적 측면에서 자전거를 넘어설 수 있는 교통대안은 현재 없다. 그래서 선진국들은 이미 일찍부터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우리나라는 늦게나마 2006년에 자전거이용 활성화법이 만들어졌고 아직은 개정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도 많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서울시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중학교 45개교, 고등학교 55개교, 대학교 21개교 등 121개교의 자전거통학 시범학교를 지정했다. 해당 학교들에는 서울시 조례 4조와 14조에 근거하여 자전거보관소, 정비소 등의 시설을 지원하고 주요 통학로에 교통 안전표지판, 안전시설 등을 우선적으로 설치함으로써 생활 속에서 자전거를 이용하게 하고자 노력해왔다. 그 일환으로 2007년부터는 매년 무상 수리 업체를 선정해 학교들을 돌며 학생들의 고장난 자전거를 무상으로 수리해 주고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하고 있다. 송곡고등학교 자전거 수리 현장의 일화들 기자는 작년부터 무상수리업체를 이끌며 서울 시내 자전거통학 시범학교를 순회하면서 수리를 해오고 있다. 지난 주에는 자전거통학 시범학교 중 한 곳인 송곡고등학교에 다녀왔다. 송곡고등학교는 서울 동북쪽 시계에 위치한 학교로 전체 1,450명 학생 중 약 300명이 자전거로 학교에 통학하고 있다. 6월 11일 아침, 일하기에는 아침부터 무더운 날이지만 학교측의 배려로 지정해 준 운동장 한켠의 향나무 그늘 벤치에 자리하고 있자니 교내방송이 들린다. "자전거 무상 수리 받을 학생은 지정장소로……." 학생들이 우르르 운동장을 가로질러 몰려나온다. 자전거를 들고, 끌고, 혹은 타고, 가지러 오고 가지러 가고, 이것저것 묻는 학생들에 북새통이 따로 없다. 봄 가뭄에 바짝 마른 운동장엔 흙먼지가 일어난다. 선착순 수리이므로 수리의뢰서를 작성하여 자전거에 붙인 후 순번을 매긴다. 새치기도 빈번해지는 가운데 정렬해 놓은 자전거 숫자가 순식간에 60대가 넘어간다. 내심 걱정된다! 쉬는 시간마다 몇 대씩 늘어나는 자전거는 급기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