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mb_597x377

꿈을 향한 진로탐색! 강동 ‘상상팡팡’

​우리가 살고 있는 현대에는 셀 수 없을 만큼 다양한 직업들이 있지만, 청소년들이 알고 있거나 하려고 하는 유명한 직업들은 미래의 직업이 될 가능성이 굉장히 낮다. 앞으로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체계에서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하는 능력, 즉 창업가정신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꿈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해주는 강동진로직업체험센터 ‘상상팡팡'을 찾아가 보았다. 강동진로직업체험센터 상상팡팡은 강동구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 2층에 있다. ⓒ김민채 ​강동진로직업체험센터 ‘상상팡팡’은 지난 2012년 6월 서울시 최초로 강동구에 개관했다. '상상팡팡'에서는 강동구 관내 초중고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진로탐색, 직업체험, 진로직업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학부모로 구성된 '학부모교육지원단'이 학생들의 진로설계에 도움을 주고 있다. ⓒ김민채 초등학생을 위한 '창의진로학교'는 디자인 씽킹 프로그램을 도입해 창의적인 문제해결법 도출을 돕고 있으며, 중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스타게이트(StarGate) 진로학교'는 4차산업혁명에 따른 AI의 진화는 우리 생활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인공지능이 대체할 수 없는 미래 직업은 무엇인지 알려주고 있다. '창의진로학교'와  '스타게이트 진로학교'는 학부모들로 구성된 진로교육지원단이 학생들의 진로교육 지원에 나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학부모 진로교육지원단'은 2015년부터 활동해 오고 있으며, 강동구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강동구 현장직업체험 운영과 실무교육, 미래진로교육 등 자유학기제(자유학년제) 진로교육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직업인으로 구성한 진로멘토단이 중학생들의 직업현장체험을 위한 일터도 발굴해 학생들이 다양한 직업에 대해 자유롭게 상상하고 직업의 세계를 체험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VR로 안전에 관한 여러가지 대처법을 실감나게 체험 할 수 있는 '강동VR안전체험관' ⓒ김민채 강동진로직업체험센터 상상팡팡에는 VR안전체험존 & ...
자유학년제를 즐기는 중학생들

학교에 부는 변화의 바람, ‘자유학년제’ 현장을 찾아서

2019년 12월 12일 광진구 광장동 시립광진청소년센터 주변에는 아침부터 중학생들이 와글와글 웃고 떠들고 있었다. 마음까지 얼 수 있는 추운 겨울날 두꺼운 파카를 뒤집어 쓴 아이들의 맑은 눈동자들은 무언가 흥미로운 것을 배우러 온 듯 들떠 보였다. 그들을 따라 청소년센터 지하로 내려가보았다. 다들 제자리를 찾아서 앉고 있었는데, 자리마다 색다른 문구들이 보였다. 크리에이터, 미래식량연구가, 바리스타, 특수분장사, 파티쉐, 쇼콜라티에, 조향사... 학생 중 한 명이 알려주었다. “저는 이 근처 중학교 1학년인데요. 조향사 체험을 하러 왔어요.” 한창 학교수업이 진행되어야 할 목요일 오전에 웬일일까? 궁금했는데 바로 자유학년제 때문이라고 했다. 광진진로직업체험센터(해봄) 조향사 체험활동에 참여중인 아이들 ©이정이 자유학년제?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자유학년제가 무엇인지, 평일 수업시간에 왜 학생들이 청소년센터에 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자유학년제를 잘 실시하고 있다고 소문난 한 중학교를 방문했다. 2019년 12월 16일 월요일 오후 2시경 성북구 돈암동 고명중학교(교장  박승관 )에서는 한창 예술체육 체험학습이 진행 중이었다. 고명중학교 예술체육 플라잉디스크 체험활동 ©이정이 먼저 1학년 부장 이정경 선생님(고명중 1학년부장, 자유학년제 담당)을 만나보았다. ‘더 잘 가르치고, 더 잘 배우는 학년’이라고 운을 뗀 선생님은 고명중이 진짜 자유학년제 체험활동을 열심히 성과 있게 하고 있어서 학생 만족도가 높으며 협력과 소통의 배움으로 학생 폭력문제도 많이 사라졌다고 전했다.  자유학년제는 4차산업혁명 사회의 급속한 도래에 따라 학생들이 ‘평생 학습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 위함이며, 일괄적 지필고사를 지양하기 위해 1학년 시험을 모두 없앴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월요일 5·6교시, 목요일 3교시, 5·6교시, 금요일 5·6교시에는 예술체육, 스포츠클럽, 주제 선택 학생개인프로그램, 동아리, 진로탐색 시간으로 운영된다. 간단히 말하면 자유학년제는 ...
모두의학교

새봄에 알차게 배워 봄! ‘시민무료교육’ 정보 대방출

모두의학교 새봄의 설렘과 함께 배움의 기회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이 봄학기 개강을 앞두고 모집을 속속 시작하기 때문인데요. 뻔한 교육이 아닌 조금은 색다른 프로그램을 경험해보고 싶다면 ‘모두의학교’를, 플라스틱 없는 새활용 라이프스타일이 궁금하다면 ‘새활용플라자’를, 근무로 바빠 여유가 없다면 ‘찾아가는 시민학교’를 선택해주세요. 배우고 싶은 마음, 그 결심이 단 3일로 끝나지 않도록 서울시 평생교육이 전적으로 밀어드릴게요! 관심있는 과목과 신청일정, 지금 확인해보세요! 모두의학교 3월 봄학기 개강, 30여개 프로그램 모든 세대를 위한 배움의 공간, 뻔하지 않은 평생학습을 만나볼 수 있는 금천구 ‘모두의 학교’가 3월 16일부터 봄학기를 시작한다. 5월말까지 진행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다면 오는 3월 4일부터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는 선착순 접수를 놓치지 말자. 모두의학교에서는 봄학기 개강과 동시에 문화, 건축, 미디어, 음악 등 다양한 영역에 걸친 30여개 무료 평생학습 프로그램(모두의 앙상블 프로젝트)을 공개할 예정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인근 중·고교와 협력 추진하는 청소년대상 진로탐색 프로그램 ‘주인공학교’ ▲공공미술 프로젝트 ‘모두의 스케치북’ ▲퇴근 후 새로운 취미에 몰입해보는 ‘직장인 탈출구’ ▲동네를 산책하거나 영화·음악을 매개로 삶의 경험을 공유하는 ‘모두의 산책학교’ 시리즈 등이 있다. 그밖에 ▲아두이노와 3D펜을 활용한 ‘미세먼지 알리미 만들기’ ▲헌책을 활용한 나만의 디자인 작품 만들기 ▲고장 난 전자제품 분해·수리해보기 등 2018년 공모로 선발된 시민학교 스타트업의 정규학교도 운영된다. ☞ 2019년 모두의학교 봄학기 주요 프로그램 모두의학교는 올해도 시민이 원하는 주제로 시민학교를 직접 기획·운영할 수 있는 ‘시민학교 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공모한다. 사업설명회(3/1...
‘유스내비’ 홈페이지에서 바리스타 동아리 등 다양한 체험을 신청할 수 있다.

발빠른 엄마들의 선택! 청소년 체험 정보 ‘유스내비’

‘유스내비’ 홈페이지에서 바리스타 동아리 등 다양한 체험을 신청할 수 있다. 새학기가 되면 아이들만큼 바빠지는 게 부모들입니다. 아이들이 다닐 학원, 체험 등을 미리 체크해 둬야 아이들이 스케줄을 짜고 생활하는 데 부담이 없으니까요. 예전과 달리 공부, 봉사, 체험학습 등 아이들이 챙겨야 할 게 많다 보니, 부모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고 있는데요. 특히 봉사, 체험학습에 관심이 있다면 ‘유스내비’를 추천합니다. 새학기에는 진로 체험, 기술과학, 자원봉사, 환경‧안전, 예술‧문화, 토론‧연구 등의 테마로 운영됩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프로그램이 많으니 예약 서두르세요. 서울시는 새학기를 맞아 시립청소년특화시설과 시립청소년수련관 등에서 마련한 341개의 청소년 체험프로그램을 유스내비를 통해 소개한다. 유스내비에 접속하면 초‧중‧고교 대상으로 마련된 341개의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한 소개내용과 체험일정 및 장소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중학생들의 경우 자유학년제에 맞는 프로그램이 많아 진로체험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HG항공과학교실에서 비행기를 제작 중인 학생 항공기, 드론에 관심이 있다면 HG항공과학교실에 지원해보자. 항공기 종류 및 특징을 배울 수 있는 것은 물론, 모형항공기도 제작하고 비행시뮬레이션 조종, 드론 조종도 해볼 수 있다. (화곡청소년수련관/ 10명 / 진행 4.7~11.30 / 접수 3.12~10.31/ 38,000원) 망우청소년수련관에서 진행하는 업사이클링(Up-cycling) 메이커톤은 브레인스토밍, 3D 디지털 장비를 활용한 메이킹 과정을 통해 상상력을 자극시키고 청소년 친구들과 함께 제작하면서 협업능력을 길러볼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다. 3월 31일부터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상상력은 물론 3인 이하 팀별 진행으로 협업능력까지 기를 수 있다. (망우청소년수련관/30명/진행 3.31/모집 ~3.28/10,000원) 봄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