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링 수업 중 데님으로 만든 가방

안 입는 데님바지의 변신! 업사이클링을 배우다

리디자인이란 ‘기존 제품을 필요에 따라 디자인을 변경하는 행위’다. 업사이클링은 리디자인 중 하나다. 업사이클링은 단순히 제품을 재활용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디자인과 기능을 더해 다시 쓴다는 개념으로 재활용보다 상위 개념이다. 업사이클링으로 유명해진 세계적인 브랜드가 ‘엘비스앤드크레스'다. 엘비스앤드크레스는 버려진 영국 런던의 소방 호스를 이용해 지갑, 벨트 및 가방 등을 만드는 브랜드다. 처음에는 단순히 새로운 소재를 발견했다는 흥미로운 아이디어에 불과했다. 그런데 그 소재로 만들어 판매한 벨트가 예상 외로 좋은 반응을 얻게 되면서 엘비스앤드크레스는 본격적으로 제품 디자인과 생산을 늘리게 되었다. 업사이클링을 통해 리디자인된 대표 성공 사례다. 다시 고쳐 쓰는 ‘업사이클링’이 액세서리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산업 시대에 건축된 건축물의 용도를 바꿔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드는 등 다양한 분야로 그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마포 문화비축기지, 선유도공원, 돈의문 박물관 마을이 그 예이다. 새롭게 만드는 도시 설계도 있지만 고쳐 다시 쓸 수 있는 마을을 만드는 것 또한 마을 리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다. 자원순환을 실천하는 법, 업사이클링 패션, 디자인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이다. 4대 패션위크의 시작을 알린 뉴욕에서는 “지구에 더 친절하라!"라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지속가능한 소재의 대안을 제시했다. 이처럼 세계 각국에서는 '지속가능'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한다. 왜 그럴까? 바로 지구에서 얻을 수 있는 자원은 한정되어 있고, 이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지구온난화를 가속화시키기 때문이다. 이로부터 지구환경을 보호하고, 자원 낭비를 멈추기 위해 자원을 후대와 나눠 쓴다는 취지에서 자원을 절약하고, 사용한 자원은 순환 이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자원순환'의 개념이다. 자원순환을 실천하는 방법 중 하나가 업사이클링이다. 업사이클링의 우리말 표현은 ‘새 활용’이다. 지금부터 우리가 말할 디자인적인 업사이클링은 예를 들자면, 재활용 의류 등을 이용해 새로운 옷이나...
서울시는 아랍에미리트와 ‘폐기물 재활용 정책·응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랍에미리트 ‘서울새활용플라자’에 반하다!

서울시는 아랍에미리트와 ‘폐기물 재활용 정책·응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UAE ‘폐기물 재활용 정책사례·응용’ 업무협약 서울시가 재활용 정책사례와 서울새활용플라자 건립 경험을 아랍에미리트(UAE)에 공유한다. 시는 27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한·UAE 정담회담’ 프로그램 중 하나로 아랍에미리트와 ‘폐기물 재활용 정책사례 및 응용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새활용플라자에 감동한 아랍에미리트(UAE) 정부 측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작년 10월 UAE기후변화환경부장관 일행이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방문, 시설과 프로그램을 둘러본 후 서울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싶다고 외교부에 요청하면서 진행됐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재료 기증·수거부터 가공, 제품 생산·판매까지 ‘새활용’ 산업의 전 과정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세계 최초의 복합공간으로, 2017년 9월 개관했다. 개관 이후 연간 5,200톤의 의류와 생활용품 등 자원을 재활용했다. 입주 기업들은 우산 6천개, 우유팩 3만장, 커피원두자루 10톤, 자동차시트 가죽 260톤, 유리공병 2만개 등 폐자원을 활용하여 지갑·가방·조명과 장식품 등을 제작·판매했다. 매주 토요일에는 재활용 혹은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진 생활용품을 판매장터가 열려 14만 6,000여명이 센터를 찾았다. 이중 약 2만 6,000여 명이 자원순환과 환경관련 체험과 교육을 받았다. 지난해 10월말 아랍에미리트 타니 환경부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방문하여 센터를 둘러봤다. 서울새활용플라자, 국내외 자원순환 정책 벤치마킹 1순위 서울새활용플라자를 벤치마킹하기 위한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 제주도, 순천시, 통영시, 춘천시, 경북 의성군 등 다수 지자체가 지역 업사이클센터 건립을 위해 방문했으며,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도 급증하는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센터를 찾았다. 특히...
나눔장터

안쓰는 물건, 녹색장터에서 팔아볼까?

봄을 맞아 서울시내 300곳에서 녹색장터가 열립니다. 서울시는 작년 한 해에 약 74만 명이 다녀간 '광화문 희망나눔장터', 착한 장터 '뚝섬 아름다운 나눔장터' 개장에 이어 지역주민이 만들고 함께 즐기는 자원순환축제, 우리동네 재활용 '녹색장터'가 4월부터 자치구별로 개장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색장터'는 생활주변에서 손쉽게 동네 이웃끼리 중고물품을 사고 팔며 지역공동체 문화가 형성되는 곳으로, 시민이면 누구나 직접 장터를 개장・운영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개장하는 녹색장터는 2014년 우수 녹색장터로 선정된 '강동구 강동맘 녹색장터', '구로구 능골나눔녹색장터' 등 23곳을 포함해 300여 곳에 이릅니다. (☞우리동네 장터 찾기) 장터별 개장 및 운영일정 대상 운 영 기 간 운영시간 광화문 희망나눔장터 3.15~10.25 (매주 일요일), ※ 9.19(토) ‘서울 장터의 날 ’운영 (휴장안내 : 5.31, 7~8월, 10.11, 9.27) 오전 11시~ 오후 4시 뚝섬나눔장터 3.28~10.25 (매주 토, 일요일) 녹색장터 4~10월 운영(자치구별) 첨부 참조 녹색장터 운영을 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해당 자치구 청소과에 5월 30일까지 운영계획서를 제출하면 됩니다. 심사 후 선정된 단체에는 운영비(회당 12만 원, 총 10회 이내)가 지원됩니다. 또한 이미 널리 알려진 홍대 앞 예술 시장 프리마켓, 이태원 계단장, 구로 별별시장 등이 봄을 맞아 개장을 했으니 관심 있는 분들 가 보시면 좋을 듯 하네요. 우리동네 장터, 나눔장터 판매참가 신청, 운영일정 등 서울시 장터 정보는 홈페이지(fleamarket.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2017년 장안평에 들어설 `서울재사용플라자` 조감도

장안평에 국내 최대 업사이클링 타운 조성

2017년 장안평에 들어설 `서울재사용플라자` 조감도 우리가 하루도 빠지지 않고 하는 일 중 하나가 바로 쓰레기를 버리는 일이죠? 조금이라도 쓰레기를 줄여보고자 재활용품도 열심히 분류하는 것은 당연한 일상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여러 분야에서는 이러한 재활용(Recycling)에서 더 나아간 업사이클링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이란, `Upgrade`와 `Recycling`의 합성어로 버려지는 것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서울시에서는 이러한 업사이클링과 자원순환의 활성화를 위해 2017년까지 성동구 용답동에 국내 최초의 재사용·재활용 허브 '서울재사용플라자'를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볼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2017년, 장안평 일대 국내 최대 '업사이클 타운' 들어선다 - 중랑물재생센터 부지 내 '서울재사용플라자' 건립… 2일 첫 삽  - 작업장, 공방, 소재은행 등… 제품 생산부터 전시, 판매까지 '원스톱' 버려지는 자원에 디자인을 입혀 완전히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 폐방수천으로 가방을 만들어 연 7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는 스위스의 국민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의 사례에서 보듯 유럽 선진국에서는 이미 각광받는 고부가가치 산업입니다. 그동안 내 손안에 서울에서도 종종 업사이클에 관한 기사들을 소개해 왔습니다.(관련기사☞대통령선거 현수막이 가방으로 변신!) (관련기사☞버리지 마세요, 생활 속 업사이클 아이디어) 폐자전거로 전체적인 인테리어를 꾸민 `서울재사용플라자` 내 카페 이에 서울시는 오는 2017년 장안평 일대를 '서울재사용플라자'(가칭)를 중심으로 한 국내 최대의 재활용·재사용·업사이클 타운으로 조성합니다. 기존의 중고차 매매시장, 중랑물재생센터, 하수도박물관 및 공원이 여기에 포함되는데요. '중랑물재생센터'는 2017년을 목표로 현재 현대화사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