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봉사

매년 1만 이상 ‘인기 대학생 봉사’ 나도 도전해볼까

해외봉사 꼭 돈이 많아야 봉사를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자신이 가진 재능과 경험을 활용해 봉사할 수도 있는데요.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서울시 대표 청년 봉사활동인 ‘서울동행프로젝트’ 2018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며, 초·중·고 학생들의 학습지도, 특기적성 지도 등의 활동을 하게 됩니다. 우수 봉사자에게는 해외 봉사 활동, 기업탐방, 문화 공연 관람, 서울시장 표창 등 혜택도 제공합니다. 재능도 나누고, 다양한 경험도 할 수 있는 동행 프로젝트. 함께 동행해 주실 거죠? 초·중·고 동생들에게 지식과 재능을 나누는 ‘서울동행프로젝트’ 대학생 참가자를 모집한다. 상반기 집중 모집 기간은 2월 19일부터 4월 6일까지며, 활동은 3월~6월까지 진행된다. 2009년부터 시작한 서울동행프로젝트는 ‘동생행복도우미’의 줄임말으로, 매년 1만 명의 대학생이 630여 개의 활동기관에서 5만여 명의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서울동행프로젝트 대학생 봉사단은 자신의 재능과 경험을 필요로 하는 동생들에게 나누는 활동을 통해 사회 참여를 경험하고 사회적 리더십을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예체능지도 재능봉사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원)생은 ▲교육 봉사 ▲재능 봉사 ▲돌봄 봉사 중 본인이 원하는 분야의 활동을 선택할 수 있다. 서울 소재 초·중·고·특수학교·지역아동센터 등 630개 이상의 활동기관에서 봉사 활동이 가능하며, 활동 기간은 활동에 따라 단기·중기·장기로 구분된다. 특히 서울동행프로젝트는 2018년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활동’이란 목표를 세웠다. 대학생이 단순히 봉사 활동에 참여하는 경험을 넘어 스스로 활동에 의미와 가치를 느끼고, 배운 점을 자신의 삶에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봉사 활동에 참여하는 대학생은 스스로 성장의 의미를 고민하는 ‘동행 인문학’ 교육, 직접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봉사활동 ‘DIY : Do it y...
`제7회 마포 동네 책 축제`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있다 ⓒnews1

늘어난 자원봉사…한파 녹이는 훈훈함

`제7회 마포 동네 책 축제`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2017년 한 해 394만 명 이상 서울시민이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2017년 자원봉사 참여 총인원수(연인원)는 3,942,378명으로 2016년 3,670,444명에 비해 7.4% 증가했으며, 1회 이상 활동한 자원봉사자 수(실인원)는 688,909명으로 16년 639,355명에 비해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365자원봉사 포털에 등록된 통계를 참고한 것으로서 이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종교 분야, 비공식적 활동 등을 고려하면 훨씬 많은 서울 시민들이 꾸준히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고 보인다. 지난해 15개 자원봉사 분야 중 가장 많은 시민이 참여한 분야는 활동 보조, 아동지원, 급식 지원 등의 ‘생활편의’ 분야였으며 19.7%를 차지했으며, 그다음으로 공연활동, 캠페인, 관광 안내 등 ‘문화행사’가 12.4%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4~19세가 1,360,524명으로 참여율이 가장 높고, 1인당 평균 활동 횟수는 70대 이상이 26.7회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17 서울시민 자원봉사 참여현황 특히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참여율이 가장 높은 청소년 봉사활동을 내실화 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청소년 봉사학습 시범학교’ 시행을 추진 중이다. 또 일상에서 손쉬운 자원봉사 확산을 위해 ‘안녕하세요’ 캠페인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그밖에도 센터는 1365자원봉사 포털에 등록되지 않은 사회적혁신단체, 사회적기업 등과의 제휴를 통해 일상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활동을 V세상(volunteer.seoul.kr)에 소개하고, 페이스북(www.facebook.com/SVC1365),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자원봉사 활동 콘텐츠 등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안승화 센터장은 “2018년에도 시민 자원봉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이웃 간 따뜻한 인사 한마디를 나눌 수 있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기 ...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프로그램

2016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 참여자 모집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프로그램 서울시 전역 25개구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여름방학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할 초·중·고 참여자를 모집한다. 자치구별 진행되는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프로그램은 자원봉사 기본교육을 비롯해 기후변화, 소외계층 돌봄과 나눔, 정보와 문화 등 UN이 발표한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관된 다양한 활동으로 진행된다. 앞으로 시민사회를 이끌어갈 청소년이 지역 시민사회 구성원으로써, 지역사회의 문제를 일상생활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직접 해결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평소 학교생활로 인해 자원봉사에 참여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여름방학을 통해 집중적으로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단순히 시간채우기식의 봉사활동이 아닌 자원봉사활동의 숨은 의미와 변화 그리고 재미를 함께 찾을 수 있는 체험 중심의 실천 활동이 진행된다. 자치구 자원봉사센터는 지역사회 복지기관, 봉사단체와 공동으로 활동을 기획․진행하며, 여름방학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희망하는 활동에 개별적인 참여가 가능하다. 서울시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프로그램은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을 통해 개별 신청이 가능하며, 활동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국번 없이 1365(유선)를 통해 각 자치구 자원봉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안승화 센터장은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청소년이 지역사회를 함께 돌아보고, 더불어 살아가는 배움의 장으로써, 자원봉사활동을 통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25개 자치구별 여름방학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 ...
2013052701092492_mainimg

주민들이 직접 만드는 `착한` 도시정원

정원 문화가 발달한 영국에는 '정원이 없는 집에서 사는 것은 영혼 없이 사는 것과 같다'란 속담이 있다.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사는 이상향이 정원에서 이루어질 수 있기에 그런 말이 생겨난 것은 아닐까. <나만의 시크릿가든> 세 번째 시간, 주민들이 직접 만드는 도시정원을 허혜정 리포터가 찾았다. 더욱이 재활용품을 활용한 도시정원이라니 그 모습이 더욱 궁금하다. 서초구 자원봉사센터에서는 삭막한 도시에 꽃과 식물을 통한 힐링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우리 동네 정원 만들기'를 기획 · 운영하고 있다. 특히 우리 동네 정원을 외부 전문가에게만 맡길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자원봉사자)들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며 참여할 수 있도록 도시정원사 양성과정을 운영하여 총 27명의 도시정원사를 배출하였다. 이들 도시정원사들은 '우리 동네 정원 만들기'에 리더로 참여하여 정원 조성을 신청한 각 동주민센터와 기관에 정원 만들기를 진행, 지금까지 도시정원 1호와 2호가 탄생하였다. 도시정원 1호는 3월 29일 길마중1교(한남대교 남단 사임당길과 서초대로 보도 육교)에 조성되었다. 여러해살이꽃 등 다양한 식물 파종이 담긴 화분 20개를 배치했다. 정원이 조성된 이후에도 자원봉사자들의 꾸준한 정원 관리가 이뤄져 걷고 싶은 거리로 지역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도시정원 2호는 4월 25일에 방배3동 남부순환로 296길 입구 주변에 조성되었다. 이곳은 보기 흉한 자투리땅을 밝고 아름다운 정원으로 만들기 위해 노란색 금계국과 코스모스 등으로 꾸며 편안함과 밝은 이미지의 도로정원으로 재탄생했다. 그리고 드디어 5월 24일, 도시정원 3호가 방배본동 주민센터에 만들어졌다. 도시정원 3호는 이곳 주민센터 옥상에 '재활용 옥상 텃밭 만들기'로 진행되었다. 오전부터 방배본동 주민센터 지하로 봉사자들이 모여들었다. 5월 3일부터 3주 동안 진행된 도시정원사 공부를 위해서다. 5월 초여름 문턱으로 가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더위를 잊은 채 주민 스스로 어떤 재활용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