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소비 생활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는 자영업자 상점들

코로나 보릿고개 이기는 마중물 ‘자영업자 생존자금’

'코로나 보릿고개' 코로나로 인한 생계 절벽이 춘궁기 보릿고개와 비슷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국민들 가운데 코로나로 힘들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지만, 대다수 자영업자들은 생계절벽을 마주할 정도의 극심한 코로나 보릿고개를 겪고 있다. 이에 서울시에서는 코로나 보릿고개에 처한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간 현금으로 ‘자영업자 생존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2019년 연 매출액이 2억 원 미만인 서울에 사업자 등록을 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이다. 동대문 거리의 자영업자 상가들 ⓒ최은영 신청 마감일까지 코로나 19로 어려운 자영업자 총 54만개소가 신청하였는데, 서울시는 적격자 47만개소를 선정하여 1회차 지원금으로 70만원씩 3,260억원을 지급하였다. 2회차 지급은 1회차 지급을 받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휴폐업을 조회한 뒤 7월 23일부터 순차적으로 지급 중이다. 서울시는 당초 41만개소 소상공인에게 5,75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자영업자들이 신청하여 934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마련해 총 6,684억원을 투입하기로 하였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 된 ‘자영업자 생존자금’이 자영업자들에게 어떻게 도움이 되었는지, 신청과정에서 어려움은 없었는지, 앞으로 어떤 지원이 필요할 지 등에 대해 주변의 자영업자 세 곳을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안국역 ‘아리랑’ 한복 대여점 조병진 대표 코로나19 여파를 혹독하게 겪은 안국역 아리랑 한복대여점 ⓒ최은영 안국역에서 ‘아리랑’ 한복 대여점을 하고 있는 조병진 대표는 1, 2월에는 장사가 조금 되다가 3월부터는 거의 장사가 되지 않았다고 했다. 하루 수입이 1만원에서 1만5,000원이거나 수입이 없는 날도 많았다고 한다. 예쁘고 다양한 한복들을 저렴하게 대여, 판매하고 있다. ⓒ최은영 한복 대여는 주로 외국인들이 많이 하는데 코로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