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를 관찰하는 어린이

길동생태공원 ‘반딧불이 축제’ 개최! 예약은 어떻게?

반딧불이를 관찰하는 어린이 반딧불이, 개똥처럼 흔하다고 해서 개똥벌레라고도 불린다. 예전에는 흔했지만 깨끗한 환경에서만 살아갈 수 있어 요즘 그 모습을 쉽게 볼 수 없는 환경지표종이다. 서울에서 반딧불이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다.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는 반딧불이가 자연 서식하고 있는 길동생태공원에서 오는 6월 8일부터 17일까지 열흘간 ‘반딧불이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8일 축제 개막일에는 반딧불이를 주제로 한 다양한 문화·체험행사가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열린다. 개막행사에서는 반딧불이 아동극 ‘반디와 아로’가 펼쳐진다. 공원 야외무대에서는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반딧불이 음악소풍’, ‘반딧불이 아동극’, 반디 퀴즈대회 ‘반디왕을 찾아라’가 진행된다. ‘반딧불이 음악소풍’은 오후 1시, 오후 2시 30분, 오후 5시 총3회 열리고, 반딧불이 아동극은 반딧불이 ‘반디와 아로’가 길동생태공원에서 펼치는 모험담을 다루고 있으며, 오후1시 30분, 오후 3시에 각각 40분씩 진행된다. 개막행사에서 가장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디퀴즈 대회 ‘반디왕을 찾아라’는 오후 4시 야외무대에서 진행한다. 길동생태공원과 반딧불이를 사랑하는 초등학생이라면 ‘반디왕’에 도전해 볼 만하다. 반디왕으로 선발되면 소정의 상품과 반딧불이 야간탐방 기회가 주어진다. 반딧불이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세 명의 반딧불이 전문가들과 함께 공원을 탐방하면서 들어보는 반딧불이 해설프로그램인 ‘반딧불이의 꿈’을 추천한다. 오후1시부터 3시까지 각각 60분간씩 3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반딧불이의 집, 반딧불이 통신, 반딧불이 먹이를 주제로 진행된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통해 참가할 수 있다. 참가비는 1인당 1,000원이다. 이밖에 멸종위기 곤충 사진전, 나비애벌레, 서양뒤엉벌 등 곤충 체험, 식용곤충 시식체험, 나무곤충 목걸이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부스와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