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여름학기 청년요양원

‘내 인생 괜찮을까?’ 고민하는 청년 위한 인생설계학교 개강

서울시는 만 19~34세 서울 청년을 대상으로 ‘2019년 청년인생설계학교’ 총 140명을 선발한다 미래는 맑음일까요? 흐림일까요? 최근 많은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새로운 경험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진로를 모색하는 ‘청년인생설계학교’를 운영합니다. 맹목적인 스펙 쌓기와 구직 활동에 지친 청년들에게 자기 탐구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데요. 진로, 취업, 자아찾기... 고민도 함께하면 힘이 됩니다. 청년들의 불안한 오늘, 내일은 좀 더 맑게 개기를 응원합니다. ‘2019년 청년인생설계학교’ 가을학기가 개강한다. 서울에서 생활하는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총 140명을 선발한다. ‘청년인생설계학교’는 맹목적인 스펙 쌓기와 구직 활동으로 지친 청년들을 위한 학교로, 자신을 깊이 있게 탐색하고 삶을 주체적으로 설계할 기회를 제공한다. 청년인생설계학교 홍보 배너 청년들이 단순한 휴식이 아닌, 자기 탐구와 새로운 사회 경험을 토대로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시간으로써의 ‘갭이어(Gap year)’를 가질 수 있도록 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이 이 사업의 목표다. 지난 여름학기에 총 1,239명이 지원해 200명을 선발했으며, 현재 서울 각지의 청년 공간과 지역에서 12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9월부터 10월까지 두 달간 청년교류공간, 모두의학교 등 서울의 다양한 청년 공간 등지에서 인생 설계를 돕는 프로그램이 열린다. 청년인생설계학교 여름학기 오리엔테이션 8월 23일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프로진로고민러 ▴청년 마음치유 프로젝트 ▴연결과 사유의 방 ▴모두발언 ▴일상의 데시벨 ▴리틀포레스트 ▴어리를빗, 약간의 흥미 ▴소셜디자이너 경험 과정 ▴방학과 휴가 ▴별의별 이주OO ▴청년요양원 ▴멘토스 등 12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진로 고민을 주제로 한 ‘워크숍’, 공감과 소통을 통한 ‘내면 치유 과정’, NGO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직접 만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