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퍼레이드 참가자가 관람객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57개국 도시 음식이 한 자리에! ‘세계도시 문화축제’

글로벌퍼레이드 참가자가 관람객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9월 1일~2일 서울시 대표 글로벌 축제 ‘2018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Seoul Friendship Festival 2018)’가 서울광장, 무교동 거리, 청계천로 등 도심에서 열린다. ‘세계도시 문화축제(전 지구촌 나눔한마당)’는 지난 96년 10월 ‘서울시민의 날’기념으로 첫 개최한 이래, 매년 세계 도시의 문화공연과 음식을 한 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는 축제로 자리매김해 왔다. 올해는 서울과 세계 도시간 문화교류 축제라는 행사 취지에 맞게 행사명도 ‘지구촌 나눔한마당’에서 ‘서울 세계도시 문화축제’로 변경했다. 올해 축제에서는 하노이, 울란바토르 등 15개 해외자매우호도시 공연이 펼쳐진다. 올해 축제는 15개 해외도시 문화공연, 57개국 세계도시 음식전, 53개국 세계도시관광홍보전, 11개 국제기구 및 NGO 홍보전, 세계결혼문화축제로 구성된다. 9월 1일 오후 2시 50분 무교동에서 출발해 청계광장, 서울광장으로 이어지는 도로에서는 세계도시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한국 전통 취타대를 선두로 축제에 참여하는 70개 국가 기수, 그리고 서울시의 15개 자매 우호도시 공연단이 각국의 고유의상을 입고 퍼레이드를 펼친다. LA 치어리더 공연, 베이징 무술·변검 공연, 뉴질랜드 마오리족 전통춤, 아프리카 모잠비크 민속춤 등 세계문화공연은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5개 대륙을 대표하는 자매우호도시 공연도 볼 수 있다. 해마다 큰 인기를 끄는 세계 도시 음식전은 무교로 및 청계천로에서 펼쳐진다. (1~2일, 낮 12시~ 오후 6시) 인도의 ‘탄두리치킨’, 터키의 ‘케밥’과 같이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음식부터 아직은 생소한 남미지역의 ‘엠파나다’, 스위스 ‘뢰스티’ 등 세계 도시의 인기 먹거리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세계 도시 음식전’ 도시관광홍보전에서는 5...
서울시장 최초! 자매도시 타슈켄트 방문 `도-시-외-교`

도시외교 위한 타슈켄트 방문 이모조모

서울시장 최초! 자매도시 타슈켄트 방문 “도-시-외-교” 우즈벡의 청년들과 간담회를 가지게 된 시간. 우즈백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우즈벡 청년1) “저는 어렸을 때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녔었어요. 엄마가 을 보셔가지고 제가 통역을 했었어요.” (우즈벡 청년2) “한국이 빠른 경제발전의 가장 큰 요인 중 하나는 빨리빨리 문화라 생각하는데요?” (박원순 서울시장) “아마 그게 장단점이 있는 것 같아요. 빨리빨리 하다 보니까 지난번엔 다리도 무너지고 그런 적 있었잖아요. 빨리빨리는 좋지만 동시에 안전하게!!” 우즈벡 청년들과의 손가락 하트 단체사진 촬영 중, (포토그래퍼) “남성분들도 하세요~” 고려인이 만든 우즈벡 in 서울공원, 여기서 특별한 행사가 열렸습니다. 우즈벡에서 한국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고려인들 - 강제이주 80년을 기억하며 만든 기념비의 제막식! - 제막식 후 더욱 돈독해진 서울과 타슈겐트 - 공원을 둘러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 종각의 종소리가 그리워 만든 작은 종 - 작은 한국의 향수를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공간 - 80년이 지나도 조국을 잊지 못한 그 시간 그 세월을 살아낸 여러분들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모스크바 타스 통신사를 방문해 모스크바 부시장과 주요 언론사 사장들을 만나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서울시 정책과 운영시스템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러시아순방] 자매도시 VS 우호도시 다른점?

박원순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모스크바 타스 통신사를 방문해 모스크바 부시장과 주요 언론사 사장들을 만나 '디지털 시민시장실' 등 서울시 정책과 운영시스템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서울시는 박 시장이 7박 9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울랴놉스크·상트페테르부르크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를 방문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번 (러시아·중앙아시아 6.26~7.4) 순방을 통해 서울의 도시외교 외연을 한 단계 확장하고, 우수 정책을 공유하는 실용적 도시외교를 펼칠 계획"이라며 "러시아·우즈베키스탄과 각각 전략적 동반관계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또 소뱌닌 세르게이 모스크바 시장과 만나 기존 '자매도시' 관계를 기후변화·보행친화도시·전자정부 등의 의제까지 함께 논의하는 관계로 확대·발전시키는 내용의 협정서를 맺는다. 출처: 연합뉴스 2017.6.23 “박원순 시장 첫 러시아 순방길…세계전자정부 회의 주재”서울시는 현재 40개국가 58개 도시와 자매·우호결연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에 박원순 시장이 방문한 러시아 모스크바는 지난 1991년 7월에 9번째로 체결한 도시다.시는 자매·우호 도시 결연으로 해외 도시와 교류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한 도시외교를 추진하고 있다. 지방자치법 제39조 제1항 제10호 ‘외국 지방자치단체와의 교류협력에 관한 사항’에 의거해 결연을 맺으며, 자매도시와 우호도시 2가지 방식이 있다.자매도시는 시의회 의결을 거쳐야 하며, 자격은 수도 또는 수도에 준하는 도시로 서울의 국제적 위상과 유사성을 가져야 한다. 서울시 1호 자매도시는 대만 타이베이로 1968년 3월에 맺었다. 현재 총 23곳이 있다.우호도시는 1997년 1월에 결연한 캐나다 오타와가 1호다. 현재 35곳이 결연돼 있다. 자매결연 전단계로 향후 교류추진이 필요한 도시를 대상으로 한다. 의회 승인 없이 체결이 가능하다.■ 서울시 자매·우호 도시 (’17.6.12 현재)자매도시우호도시 대만 타이베이, 터키 앙카라, 미국 호놀룰루, 미국 샌프란시스코, 브라질 상파울로, 콜롬비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