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일반주차구획보다 더 넓어 타고 내리기 편한 보라색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8월부터 운영한다

8월부터 ‘보라색’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운영

서울시가 일반주차구획보다 더 넓어 타고 내리기 편한 보라색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8월부터 운영한다 서울시가 공영주차장과 공공시설 부설주차장에 8월부터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운영한다. 보라색으로 표시한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은 3.3m 이상으로 일반 주차구획 2.5m 보다 폭이 80cm 더 넓어 타고 내리기 편하다. 임산부 자동차 표지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은 ‘임산부 자동차 표지’를 부착하고 임산부가 직접 탑승한 차량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임산부 자동차 표지는 임신 중이거나 분만 후 6개월 이내인 여성에게 발급하며, 주소지 관할 자치구 보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시 출산예정일이 기재된 임신확인서 또는 모자보건수첩을 함께 제출해야 한다. 유효기간이 지나거나 타 시·도로 전출 시에는 사용할 수 없다.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운영 중인 동대문구, 성북구, 강북구, 노원구, 구로구, 서초구, 광진구 등의 자치구에서 이미 발급 받은 표지로 이용 중이라면, 다시 발급 받을 필요 없이 해당 자치구를 포함해 서울시가 운영하는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가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설치를 추진하는 곳은 공영 노외주차장과 공공시설 부설 주차장 중 기계식 주차면수를 제외하고 30대 이상을 주차할 수 있는 곳이다. 이 조건에 해당하는 시내 101개 주차장에 주차장 당 100면 중 1면 이상의 비율로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설치하게 된다. 여성 우선 주차장(10%) 범위 안에서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조성하며, 기존 주차장의 경우 운영 중인 여성 우선 주차구역의 일부를 임산부 주차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 범죄에 취약한 여성과 교통약자인 임산부, 유아 동반 운전자를 위해 2008년부터 ‘여성 우선 주차구역’을 운영해 온 서울시는 임산부 전용 주차구역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2018.1.4.공포)에 근거해 이동이나 차량 승․하차에 특별히 어려움을 겪는 임산부의 편의를 위해 임산부 전용주차구역을 조성하게 됐다고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