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가 강동구 일자산 자연공원에서 열렸다

삶을 가드닝하다! 서울도시농업박람회 현장 속으로~

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가 강동구 일자산 자연공원에서 열렸다 복잡한 도시에 살면서 시골로 내려가 농부가 되어 자연과 벗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여러 번 있었다. 그런데 도시에서 농부로 살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해 찾아 나섰다.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강동구 일자산 자연공원에서 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가 열렸다. 한바탕 비가 내린 후 날이 맑게 개인 주말에 박람회를 방문했다. 일자산은 5월 푸르름을 한껏 안고 있었다. 자연의 허브 속으로 들어가듯 몸이 빨려 들어갔다. 파머스마켓 마르쉐@강동에서 장아찌 시식해 보는 시민 먼저 대화하는 농부시장 ‘마르쉐@강동’을 들렀다. 마르쉐@강동은 음식물을 매개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만나 사고 파는 도심형 장터다. 도시농부들이 파는 농산물을 직접 맛보며 구경했다. 모두 사고 싶을 정도로 싱싱함 그 자체였다. 수제햄, 롤 샌드위치와 김밥, 자연밥상 등 먹거리는 계속 식욕을 불러일으켰다. 예쁜 수공예품들은 정성이 느껴져 귀하게 간직하고픈 마음이 들었다. 파머스마켓을 빠져나와 서울농업기술센터 전시장으로 향했다. 주렁주렁 열린 오이, 탐스럽게 열린 수박과 참외, 먹음직스런 딸기와 다육이들을 보니 새삼 신기하게 느껴졌다. 이곳에서 모시떡 만들기와 산초, 당취, 방풍나물에 한련화나 비올라 꽃을 넣어 얼린 얼음을 띄워 한방 모히또 만들기도 체험할 수 있었다. 또 하얀 한복을 입은 어르신이 한산 모시를 짜는 공정도 볼 수 있었다. 처음 보는 광경이라 한참을 바라봤다. 수도관 파이프를 재활용해서 만든 팝 재배에서 자라는 딸기 이어 친환경 학교텃밭과 시민상자 텃밭전시를 둘러봤다. 우리가 사용하고 버려지는 물건들을 이용해서 텃밭을 만들어놓은 모습이 이색적이었다. 특히 수경재배 등을 통해 쌈채소, 샐러드로 바로 재배할 수 있는 텃밭과 당뇨에 도움이 되는 스테비아, 아즈텍 스위트 등 부모님을 위한 텃밭에 눈길이 갔다. 수도관 파이프를 재활용해서 만든 팝 재배도 있었는데 아파트에서 활...
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 포스터

서울도시농업박람회, 파머스마켓부터 체험행사 풍성

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 포스터 제7회 서울도시농업박람회가 17일부터 20일까지 강동구 일자산 자연공원 일원에서 ‘씨 뿌리는 도시농업, 피어나는 일자리’란 주제로 개최된다. 서울시와 강동구가 공동 개최하는 이번 박람회는 ‘도시농업 팝업빌리지’, ‘일자리 그린웨이’, ‘파머스마켓’, ‘국제컨퍼런스’, ‘도시농업 가든스퀘어’ 등 공간별로 다양한 볼거리, 먹을거리, 체험거리를 마련해 도시농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즐거움을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메인공간인 ‘도시농업 팝업빌리지’에서는 박람회 주제관을 비롯해 미세먼지를 잡아주는 30미터에 달하는 미세먼지 저감 원예터널이 설치됐으며, 박람회 최초로 14개 자치구가 체험·전시부스를 운영한다. 또한 곤충체험, 모내기체험, 전통농기구체험, 도시양봉체험 등 도시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전시·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공원 내 산책로는 33개의 일자리 주인공들이 들려주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전시된 ‘일자리 그린웨이’로 꾸며졌다. 배드민턴 코트 및 X게임장에 마련된 ‘파머스마켓’에서는 도시농부들이 수확한 농산물뿐만 아니라 다양한 식재료와 수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농부와 요리사가 함께 만드는 자연을 담은 도시장터 ‘마르쉐@강동’과 서울먹거리창업센터가 참여하는 ‘파머스마켓’, 도시농업 ‘푸드트럭존’이 운영된다. 어린이를 위한 놀이공간인 ‘도시농업 놀이뜰’도 마련됐다. 텃밭을 재미있게 체험해볼 수 있는 텃밭상상나라와 감자를 캘 수 있는 흙놀이터 등이 조성돼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며 즐길 수 있다. 서울도시농업박람회 개막선언 공원 내 제1체육관에서는 17일과 18일 양일간 해외 8개국의 도시농부들이 서울도시농부들과 함께 각국의 도시농업 사례를 공유하는 국제워크샵이 열리고, 19일에는 ‘전환기의 도시농업’을 주제로 한 국제컨퍼런스가 개최된다. 한편, 올해는 ‘착한 박람회’라는 공간 콘셉트를 적용해 그 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된 관람객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했다. 박람회...
숲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해 명상 중인 시민들

숲 치유, 이제 서울시내에서 즐기세요

숲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해 명상 중인 시민들 그 동안 아픈 가족이나 스트레스 때문에 숲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해보고 싶어도 울창한 숲을 찾아 멀리 오가는 길이 부담됐다면, ‘서울시 숲 치유 프로그램’에 주목해 보자. 오는 4월부터 서울시 10개 숲 ▲금천구 호암산, ▲강동구 일자산, ▲관악구 관악산, ▲노원구 불암산, ▲도봉구 초안산, ▲서대문구 안산, ▲강서구 우장산, ▲중구 매봉산, ▲마포구 월드컵공원, ▲서울대공원 청계산에서 ‘숲(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숲 치유란 숲에서 다양한 신체활동 및 명상활동을 체험하며 숲에서 발생하는 음이온, 피톤치드 등을 활용해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집중력을 높이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번 ‘서울시 숲 치유 프로그램’은 단기, 중기, 특별 프로그램으로 나눠 운영한다. 숲 치유를 단순 체험하고자 할 때는 단기 프로그램을, 2~3개월 간 꾸준한 참여를 통해 특정 증상 완화를 원할 때는 중기 프로그램을, 장애인·치매어르신 등 특정 대상에게는 특별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숲속 오감체험’ 단기 프로그램은 숲 치유 전문 자격증을 보유한 산림치유지도사의 진행 아래, 숲속 기체조, 느리게 걷기, 명상, 햇빛맞이, 풍욕 등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숲속 오감체험’은 10개 숲에서 공통으로 진행한다. 숲 체조(좌), 맨발걷기명상(우) 또한 ‘노인 치매예방 프로그램’과 ‘과잉행동장애(ADHD) 아동 대상 치유 프로그램’ 등을 비롯해 ‘자살 고위험군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마음 치유 프로그램(호암산)’, ‘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숲체험 프로그램(일자산·관악산)’, ‘태아와 임산부를 위한 숲태교 프로그램(서울대공원)’, ‘청소년 학업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마음우뚝 프로그램(관악산·안산)’, ‘갱년기 여성을 위한 프로그램(호암산·불암산·초안산·서울대공원)’ 등 특정 대상을 위한 중기·특별 프로그램을 10개 숲마다 각기 운영한다. 신청방법은 서울시공공예약...
수수하지만 은은한 향이 좋은 허브 ⓒ문청야

낮에는 허브랑, 밤에는 별이랑…‘허브천문공원’

수수하지만 은은한 향이 좋은 허브 서울에서 다양하게 식재된 허브 종류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강동구 길동사거리 옆 일자산에 위치한 ‘허브천문공원’이다. 길동생태문화센터 뒷길로 이어지는 곳으로 2006년 개원하였다. 일자산 기슭에 위치한 허브천문공원은 2만5,500㎡ 규모에 허브원, 자생원, 약초원, 암석원, 온실, 관천대, 전망데크, 놀이터, 산책로 등으로 구성되었다. 120여 종의 허브와 약용식물, 자생식물이 자라고 있다. 공원을 에워싼 산책길에는 조명이 설치되어 있다. 공원바닥에 별자리 모양을 연출하고 조명 색상이 다채롭게 변해 밤이 되면 더욱 아름답다. 보랏빛 물결. 뒤로 허브 실내 온실이 보인다. 공원 안에는 작은 천문대도 마련되어 있다. 천문대 안에 천체망원경이 있고, 지붕인 돔이 360도로 열리며 천체망원경으로 별자리를 관측할 수 있다. 공원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있다. 천문대 이용은 사전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매년 5월부터 10월 매주 금요일 저녁에는 허브천문공원 내 작은 천문대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천문관측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천문지도사와 천체를 관측하며 별자리와 행성을 찾아보고 북극성을 이용해 방향을 찾는 방법도 배울 수 있다. 해질녘 허브천문공원 풍경 공원에는 2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활동하고 있어 언제든지 허브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체험할 수 있다. 허브와 별자리 모두 체험할 수 있는 곳, 허브향이 그리울 때 일자산 허브천문공원을 찾아보자. 특히 해 질 녘부터 해가 완연히 지는 순간까지 붉은 햇살이 보랏빛 라벤더를 감싸 안는 순간을 추천하고 싶다. ■ 강동 허브천문공원 안내 ◯ 주소 :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산 86번지 ◯ 천체관측체험 : 매년 5~10월 매주 금요일 19:30~21:30, 인터넷 온라인 신청 ◯ 문의 : 강동구청 (02-3425-6473) 허브천문공원 산책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