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시도지사간담회 ⓒ청와대

[The아이엠피터] 문재인 대통령 요청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화답하다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 (6) 일자리 정책 지난 6월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시도지사간담회 #장면1: 청와대“오늘은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 편성에 관한 논의 때문에 모셨다. 11조2,000억원 규모 추경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는데, 그 가운데 3조5000억원은 지방교부세와 지방재정교부금 형태로 지자체로 내려가게 된다. 중앙정부가 선심성으로 내려보내는 것은 아니고 간섭할 성격도 아니지만, 추경 목적이 그래도 일자리를 조금 많이 만들어서 청년 고용 절벽의 어려운 경제를 극복해보자는 것이기 때문에 최대한 지방 일자리를 만드는 데 집중해달라” (문재인 대통령) 지난 6월 14일 청와대에서는 17개 시·도지사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조 규모 추경 예산을 국회에 제출했다며, 이 중에 3조5,000억원을 지방 자치단체가 쓸 수 있게 내려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쉽게 풀이하면 추가 예산 중 30% 정도를 지방 자치단체가 쓸 수 있도록 하는데, 그 예산을 되도록 일자리를 만드는 데 사용해 달라는 내용입니다. #장면2: 서울시청“이번 서울시 추경은 정부의 ‘일자리 추경’과 연계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높이고, 복지·대기질·도시안전 등 시급하면서도 시민들이 원하는 민생사업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편성했다” (장혁재 서울시 기획조정실장) 지난 7월 12일 서울시는 2조원 규모 추경을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추경 예산 중 38개 일자리 사업에 1,351억원을 반영했습니다. 추경이 서울시 의회를 통과해 집행된다면 약 1만3,000명 이상 직·간접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집니다. 박원순 시장은 2015년부터 일자리 대장정을 통해 서울시 일자리 정책을 계속 추진해왔다. 박원순 시장이 문재인 대통령 일자리 정책에 화답한 이유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6월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추경 편성 요청과 일자리 정책에 서울시도 ‘일자리 추경’을 적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