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서울시 여성일자리 박람회’가 8월 23일부터 9월 26일까지 열린다

‘서울 여성일자리 박람회’ 한 달간 21번 열린다

‘2019년 서울시 여성일자리 박람회’가 8월 23일부터 9월 26일까지 열린다 ‘2019년 서울시 여성일자리 박람회’가 오는 8월 23일부터 9월 26일까지 서울시내 여성인력개발기관을 중심으로 총 21차례 열릴 예정이다. 서울시는 총 432개 기업이 참여하며, 535개 여성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전문가 특강 ▴현장면접 ▴취‧창업 컨설팅 ▴이력서 사진촬영 등 다양한 취업지원 프로그램들을 만날 수 있으며, 찾아가는 취업지원서비스 ‘일자리부르릉’ 버스와도 연계해 심층 취업상담도 진행된다. 특히 4개 권역별로 주제와 기간을 선정해 여성일자리에 대한 관심을 보다 집중시키고 박람회 참여를 독려하고자 했다. 서북권역과 동북권역은 각각 ‘미래여성일자리’, ‘여성일자리4.0’이라는 제목으로 미래에 유망 받는 새로운 직업에 주목했다. 서남권역은 ‘세상을 바꾸는 여성 일자리’를 주제로 유튜브 전문가에게 배우는 신직업, 플랫폼 비즈니스 관련 특강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준비한다. 동남권역은 ‘지역과 함께하는 취·창업’으로 창업분야에 더 집중해 기창업자의 시연 및 전시, 창업 단계별·분야별 전문가 컨설팅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첫 박람회는 8월 23일 송파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열린다. ‘창업성공을 위한 지원제도 알아보기’ 특강과 창업상담코너 등이 운영되며, 브레인컬러검사를 이용한 직업심리검사와 즉석명함만들기도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박람회 현장에서 채용 기회를 얻지 못하더라도 최대 2개월간 사후관리를 통해 참여 여성이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박람회 자세한 일정과 장소는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홈페이지(www.seoulwomanup.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 조영미 원장은 “실질적인 구인구직자의 만남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지역 밀착형 여성일자리 박람회를 구성했고, 취업을 원하는 여성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 개최일정(...
뉴딜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취업 상담을 받고 있다.

“서울시에서 일하세요~” 청년 뉴딜일자리 박람회

뉴딜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취업 상담을 받고 있다. ◈ 청년 뉴딜일자리 박람회-지도에서 보기 ◈ ‘뉴딜일자리 박람회’가 2월 7일~ 9일까지 3일간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로비에서 열린다. ‘뉴딜일자리’는 서울시 대표적인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이번 박람회를 통해 221개 뉴딜 사업 3,100명을 우선 선발하고, 3월말 추가 모집할 예정이다. 박람회에서는 ▲시민일자리설계사 ▲공동체미디어활동가 ▲아동돌봄도우미 ▲실내공간정보 구축요원 ▲서울에너지설계사 등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현장에서도 접수할 수 있다. 또 전문 컨설팅 업체가 참여하여 청년들이 평소에 어려워하는 이력서, 자기소개서 작성, 면접 대처 등에 대해 1:1 상담을 실시한다. 뉴딜일자리에 참여한 이들은 최대 23개월간 일을 하면서 시급 9,200원, 월 최대 195만 원의 임금을 받을 수 있다. 업무시간도 풀타임과 파트타임 등 개인사정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분야별 전문직무교육, 기업현장탐방, 구직 지원 및 사후관리까지 단계별로 체계적인 지원을 받으며, 취업 역량을 개발하고자 하는 스터디 활동, 취ㆍ창업 프로젝트 모임, 구직 활동(서류제출, 면접 등)을 근무시간으로 인정한다. 뉴딜일자리 신청은 2월 5~9일까지 접수하며, 2월 23일까지 각 뉴딜 일자리 사업별로 채용심사를 진행한다. 합격자는 오는 2월 26일부터 근무를 시작한다. 근무 시작일은 사업별로 달라질 수 있다. 박람회에 참여하지 못한 시민은 서울일자리포털(www.job.seoul.go.kr)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뉴딜일자리 사업별 자격요건, 일정 등 확인 후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 홈페이지 : 서울일자리포털(www.job.seoul.go.kr) ○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2012101905360021_mainimg

녹색성장과 함께하는 녹색에너지 일자리 박람회

요즘 시대의 최고 화두는 바로 녹색성장과 신재생에너지다.녹색성장과 더불어 주목받고 있는 것이 바로 녹색에너지 일자리. 하지만 그에 관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것이 현실이다.때문에 서울시는 지난 9일(화)부터 이틀간 지하철 2호선 삼성역에 위치한 코엑스 1층 B홀에서 ‘2012 녹색에너지일자리 EXPO’를 개최, 미래 직업세계 변화와 관련된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녹색에너지 분야 일자리를 채용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박람회는 녹색에너지 분야만 특화해 열리는 전국 최초의 박람회다. 시는 유망직종임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생소한 미래신동력 녹색에너지 일자리를 시민들에게 알리고, 실제 채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박람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햇빛발전소․에너지컨설팅 등 미래 한국을 이끌어갈 유망한 녹색산업 일자리 300개에 대한 채용이 현장면접으로 이뤄지기도 했다. ‘2012 녹색에너지일자리 EXPO’에는 태양광․풍력․지열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와 LED․BRP(건물효율화사업) 관련 기업 등 중소․대기업, 해외․공기업 120여 곳이 대거 참여했다. 특히, 이번 엑스포는 에너지관리공단 주최의 ‘2012 대한민국 에너지 대전’과 연계 실시돼 녹색에너지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이틀간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신재생에너지채용관(33개관) ▴취업정보관(26개관) ▴녹색미래채용관(41개관) 등 3개관 100여개 부스로 구성돼 운영됐다. <신재생에너지 / 녹색미래채용관 : 중소・대기업, 해외・공기업 120여개 업체 참여>신재생에너지/ 녹색미래채용관」은 매일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미래를 이끌어 가는 녹색일자리를 주제로 ① 태양광/태양열/LED관 ② 중소・중견/대기업관 ③ R&D기업관 ④ 공기업관으로 부스를 나눠 신재생에너지의 밝은 미래를 꿈꾸는 자리로 꾸며졌다. ○ 참여기업으로는 △한화솔라 △지멘스 △포스코에너지 △SK E&S △금호이엔지 등의 중견․대기업과 R&D기업 등이다.○ 그 외에도 서울도시가스, SH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