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8월 9일까지 전국 140여개 기업에서 일 경험 쌓을 서울청년 200명을 모집한다)

전국 140여개 기업에서 일할 서울청년 200명 모집

서울시는 8월 9일까지 전국 140여개 기업에서 일 경험 쌓을 서울청년 200명을 모집한다 서울시는 서울청년들이 전국에서 9개월간 근로·사회공헌활동 등의 경험을 통해 지역을 이해 할 수 있는 ‘2020 청정(靑停)지역 프로젝트’ 시즌2에 참여할 청년 20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 19세부터 39세까지의 청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오는 8월 9일 18시까지 접수 가능하며 서류와 기업면접 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발된다. 이번 선발과정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비대면 구직 시장 트렌드에 맞춰 인공지능(AI) 면접방식을 도입해 청년구직자들이 새로운 방식의 면접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기업들에게도 구직자 정보를 풍부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참여자들은 올해 9월부터 2021년 5월까지 총 9개월간 지역에서 활동하게 된다.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0여개 지역기업에서 주 4일(주 32시간) 근무하고, 주 1일 (주 8시간)은 참여 지역 내에 있는 지역커뮤니티기관, 사회복지관, 노인돌봄센터 등에서 지역주민과 교류하며 사회공헌 활동을 하게 된다. 청년들에게 지급되는 보수는 최소 월 220만 원이며, 근로기업에 따라 별도의 복리후생제도를 제공받게 된다. 복리후생제도는 기업별로 상이하므로 지원 시 청정지역 프로젝트 웹사이트를 통해 기업리스트를 사전에 확인 후 지원, 신청해야 한다. 시는 참여 청년들에게 지역근로 시작 전 지역이해를 돕는 교육과 직무 교육을 제공하고, 지역 생활 중에는 청년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의 가치를 알아가고 실질적으로 지역 정착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커뮤니티활동을 지원한다. 활동 종료 후에는 서울특별시장 명의의 수료증이 발급된다. 시는 현재 ‘청정지역 프로젝트’를 수료한 서울청년이 서울시 청년 창업지원 사업인 ‘넥스트 로컬’(서울시 지역연계형 청년 창직·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지원하면, 가점을 제공하는 등 사업의 지속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올해 4월 진행된 ‘청정(靑停)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