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김장문화제

4000명이 6000㎡ 광장서 50톤 김치를 담그다!

서울김장문화제 이제 곧 김장철입니다. 예로부터 김장날은 동네 사람이 함께 모여 김치를 담그고 김장 재료들을 활용해 맛깔스런 음식을 즐기는 그야말로 잔칫날이었습니다. 서울시도 이맘때쯤 김장을 아주 통 크게 담그곤 하는데요, 바로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를 다음달 4일부터 6일까지 개최합니다. 특히 올해는 일본 도쿄에서도 동시 진행돼 우리의 김장문화를 세계적으로 알릴 예정입니다. 김치를 함께 담그고 나누는 것은 물론 다양한 체험, 판매, 공연 프로그램이 펼쳐진다고 하니 11월 첫째주 주말엔 서울광장, 세종대로, 무교로 일대로 나와 보세요~※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오는 11월 4일 오후 1시 서울광장 6,000㎡가 4,000여 명의 다양한 국적의 세계인이 가득 메워 50여 톤의 김장김치를 버무리는 ‘초대형 김장터’로 변신한다. 같은 시각, 도쿄 신주쿠에서도 1,300년 전 현해탄을 건너 일본에 정착한 고구려 후손들의 뜻을 기리고 고국의 우수한 음식문화를 계승하기 위해 모인 1,000여 명이 김장김치를 버무리는 ‘도쿄 김장문화제’가 동시에 진행된다. 한·일 양국의 김장문화제를 연계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8월 노들섬과 일본 고마진자에서 각각 배추 모종심기행사를 가진 데 이어 개막식도 한·일 양국에서 동시에 개최해 화합과 상생의 메시지를 전한다는 계획이다.(※ 11월 4일 오후 2시 MBC TV 이원생중계 예정) 서울시는 세계가 인정한 유네스코 지정 문화유산인 우리의 김장 문화를 서울 도심 한가운데서 체험하고, 맛보고, 이웃과 나누는 ‘제3회 서울김장문화제’를 오는 11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서울광장, 세종대로, 무교로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히고, 핵심 프로그램 BIG 4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지난 김장문화제가 김장을 통해 잊혀져가는 우리 고유의 나눔의 전통을 되살리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면, 올해는 ‘김장, 세계를 버무리다’라는 주제로 ‘나눔’에 현대적인 ‘놀이’와 신명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