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이 실시된 지 며칠 만에 행정안전부가 코로나 대응 모범 사례로 뽑히며 여러 지자체들이 벤치마킹하고 있는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과 인터뷰했다.

확진자 동선을 지우는 공무원이 있다?

‘ OO구 30번 확진자 동선 홈페이지 공개.’ ‘ 20번째 확진자 관내 이동 동선 등 구홈페이지, 블로그 공개.’ 안전 안내 문자로 다음과 같은 내용들을 봤을 것이다. 코로나 19가 터진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이다. 확진자가 다녀간 경로는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염이 쉽고 빠르게 전파되기 때문에 방역을 담당하는 입장에서는 재빨리 주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 주민들도 확진자 동선을 통해 나도 모르는 사이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혹은 더 주의해야 하는지 등을 인지할 수 있다. 그렇다 보니 확진자 동선은 지자체 누리집뿐만 아니라 개인 SNS에도 많이 공유되었다. 인터넷 방역단이 있는 송파구청 ©김진흥 코로나 디지털 장의사 역할을 자처하는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 ©김진흥  하지만 반대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을 지우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이다. 지난 5월 21일에 출범한 그들은 관리 기한(14일)이 지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이 있는 블로그, 맘카페, 트위터 등 SNS에 삭제 요청을 하는 역할을 한다.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은 확진자 동선 삭제가 꼭 필요한 작업임을 주장했다. 송파구의 주장은 6월 말 현재 전국으로 퍼지는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송파구 사업을 모범적인 사례라고 소개하면서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에 권장했다. 몇몇 지자체들은 송파구에 문의하면서 인터넷 방역단을 벤치마킹하며 실시하는 중이다. 이처럼 서울시 한 자치구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이례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지역과 주민 안전을 위해 필요한 확진자 동선을 이들은 왜 지우고 또 이 작업이 왜 중요하다고 말하는 것일까.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 담당자 오정필 주무관에게 직접 물어봤다.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을 담당하는 오정필 주무관 ©김진흥 Q. 현재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요? A. 공무원 5명과 공공근로(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사업) 2명으로 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