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DF 갤러리

공예를 잘 몰라도 ‘이곳’에 가면 눈이 휘둥그레!

인사동하면 보통 쌈지길을 떠올린다. 그러나 필자가 인사동에 가면 꼭 들리는 곳이 있다. 바로 국내 최초 공예·디자인 전문 자료실 'KCDF 도서관과 갤러리'이다. KCDF는 한국공예 ·디자인문화진흥원으로 공예 디자인 문화 산업의 진흥을 도모하고 국민의 삶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설립됐다. 인사동에 위치한 KCDF 갤러리 모습 ©김윤경 이곳은 인사동 쌈지길과 가까워 찾는 게 어렵지 않다. 그렇다해도 알아두지 않으면 그냥 지나치기 쉽다. 공예전시 전문공간인 KCDF 갤러리는 2009년에 이곳 인사동에 개관해 지하 2층에서 옥상까지 총 6개 층으로 돼 있다. 공예와 디자인에 대한 다양한 도서는 물론 갤러리, 우수 공예품 상점이 마련돼 있다. 어떻게 쓰이는지 설명을 붙인 목재 재료들이 흥미롭다. ©김윤경 특히 눈여겨볼 곳은 지하 1층에 위치한 'KCDF 도서관'이다. 도서관이라고 딱딱한 도서관을 생각하지 말자. 공예를 잘 아는 사람은 물론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도 재미를 주기 때문이다. 도서가 구비된 장서 옆에 위치한 공예 재료에 눈길이 가는데, 일단 화려한 공예 재료를 보면 두 눈이 휘둥그레질지도 모르겠다. 지하1층에 위치한 도서관, 작지만 알차다. ©김윤경 이곳에서는 색색으로 여러 공예에 쓰이는 다양한 재료들과 기법을 만날 수 있다. 나무는 물론, 유리, 금속 등 공예 재료가 이렇게 많은 종류가 있는지 알게 되면 공예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나무 하나도 기법이 다양하니 눈이 즐겁다. 벽면에 장식된 다양한 공예 재료 역시 끝이 아니다. 가운데 위치한 서랍장 안 역시 매듭이나 천에 대한 기법 등이 소개돼 있어, 열어보는 재미를 더한다. 수 놓는 기법 등을 보여준다. ©김윤경 오른쪽에 마련된 서고에는 디자인과 공예에 관련한 책들이 비치되어 마음껏 볼 수 있다. 특히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 특색을 고려해 외국어로 된 책도 있으니, 외국인이 와도 즐길 수 있다.  이런 면에서 꽤 인사동다운 느낌이 묻어난다. 별도의 회원 가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