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특별시 서울

[내 삶을 바꾸는 서울] ② 걷는 도시 서울

서울의 변화 중심에는 위대한 시민이 있습니다내 삶을 바꾸는 서울 ‘10개의 공감 이야기’ ‘내 삶을 바꾸는 서울, 10개의 공감 이야기’ 두 번째는 ‘걷는 도시 서울’입니다. ‘서울’과 ‘걷는다’는 말은 어울리지 않을 정도로, 서울은 속도의 도시였는데요. 2013년부터 속도를 늦추고 ‘사람’에 초점을 맞춰왔습니다. 조금은 느리게, 삶의 여유를 전해주는 ‘걷는 도시 서울’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보행특별시 서울 ◈ ‘걷는 도시, 서울’이란? 서울시의 역점 정책 가운데 보행정책인 ‘걷는 도시, 서울’을 빼 놓을 수 없다. ‘걷는 도시, 서울’은 자동차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전환된 공간을 누구나 차별 없이 걸을 수 있는 도시를 말한다. 2013년 ‘보행친화도시’를 선포한 서울시는 그간 보행친화도시의 기초환경을 조성해 왔다. 시는 올해를 ‘보행특별시 서울’의 원년으로 삼고 서울 전역의 보행·도로공간에서 ‘보행자’가 최우선이 되도록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진행한다. ◈ 서울시 인도 10계명 서울시 인도 10계명 서울시민이 보행자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보행권을 제대로 보장 받고 있는지, 시는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인도 10계명’발표한 바 있다. 이는 2012년 서울시가 발표한 ’보도블록 10계명‘에 이어 사람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를 만들기 위한 보도혁신 프로젝트이다. ‘인도 10계명’은 보도 위에 설치된 모든 가로시설물의 설치 기준, 시민 보행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기존 시설물의 정비방향과 세부 추진계획을 담고 있다. ◈ 보행특구 ‘보행특구’란 걷는 즐거움과 역사 문화적으로 가치가 있는 보행량이 많은 지역을 일컫는 개념으로, 단순히 걷는 게 아니라 걸으면서 보고, 즐기고, 먹을 수 있는 풍부한 이벤트를 가진 지역을 뜻한다. 사업 대상지는 녹색교통진흥지역(16.7㎢) 전 지역이며, 11개의 보행권으로 나누어 연차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
서울의 인도가 달라집니다!

서울의 걷는 거리가 달라진다!

차를 타고 다니는 것에 익숙한 현대인들에게 '걷기'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운동일 것입니다. 하지만 도시의 인도(人道)는 차도만큼이나 복잡하고 위험한 것이 현실입니다. 불법으로 주·정차된 차량, 사람 사이로 내달리는 오토바이, 내 집 마당삼아 인도를 점유한 시설물 등 발목을 잡는 장애물들이 한 둘이 아니지요. 서울시가 지난 2012년 4월 을 발표한데 이어 사람 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를 만들기 위한 '보도혁신 프로젝트 2탄'을 준비했습니다. '걷기'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이번엔 을 만들었는데요, 하나씩 살펴보실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민은 보행자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보행권을 제대로 보장받고 있을까? 서울시가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 가로시설물 관리를 맡고 있는 총 22개 기관과 협의해 을 15일에 발표했습니다. 에는 무질서하게 설치·운영 중인 30종류의 110만 가로시설물을 비우고, 모으고, 낮추고, 옮기는 등의 정비방향과 추진계획이 담겨있습니다. 첫째, 공중전화는 총 5,666실 중 올해 450실, 2015년에 450실을 철거하고, 우체통은 총 2,397개 중 올해 390개, 2015년 450개를 추가로 철거하는 등 점차 수량을 감소시킬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택시 승차대,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자전거거치대 등도 현장조사를 통해 이용객이 많지 않을 경우, 적정한 위치로 이전 또는 철거합니다. 둘째, 좁은 인도에 제각각 설치돼 보행 공간을 더욱 비좁게 만드는 신호등, 교통표지판, 가로등, 사설안내표지판, CCTV 등 다양한 지주형 가로시설물은 한데 모아 하나의 기둥에 설치하는 '통합형 지주'로 점차적으로 전환합니다. 현재 ▲신호등주 8,017개 ▲가로등주 7,497개 ▲표지주 415개 ▲기타(CCTV 등) 128개, 총 1만 6,057개의 지주가 설치돼 있으며, 앞으로 단계적 통합을 통해 거리의 각종 기둥을 줄여 나갈 계획입니다. 다양한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