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주여성 가정폭력 문제 논의 ‘서울 인권 콘퍼런스’

서울시는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서울시청 다목적홀(본청 8층)에서 개최한다. ‘포용도시 서울, 지속가능한 서울’이란 주제로 국내외 지방정부, 인권 기구, 인권 단체, 시민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서로의 경험과 의견을 나눈다. 행사 첫날인 5일에는 오후 2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도시, 국가, 국제사회 내 지속가능한 인권레짐의 구축과 유지’를 주제로 특별세션이 진행된다. 6일 오전에는 ‘커뮤니티케어(지역통합돌봄)와 인권’을 주제로 전문가, 당사자, 보호자들이 모여 지역사회 내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오후에는 최근 인권 이슈가 되고 있는 이주민의 인권침해를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이주민 포용 행정’, ‘결혼이주여성의 가정폭력 원인 및 대응 방안 모색’ 등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진다. 또한 콘퍼런스 기간 중에 부대행사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인권위원회 협의회’와 ‘전국 지방자치단체 인권보호관 협의회’ 회의를 개최해 인권 행정을 펼치고 있는 국내 지방자치단체 간 지속적 교류와 협력도 증진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 인권 콘퍼런스 이외에도 인권 존중 문화 확산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전시회, 뮤지컬, 콘서트 등 다양한 인권 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이철희 인권담당관은 “서울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올해 서울 인권 콘퍼런스에서 이주민, 장애인, 노인, 여성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인권증진을 위해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하면서 관심 있는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자세한 행사 내용을 알고 싶은 시민은 서울 인권 콘퍼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문의 : 인권담당관 02-2133-6386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