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주여성 가정폭력 문제 논의 ‘서울 인권 콘퍼런스’

서울시는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12월 5일부터 6일까지 ‘2019 서울 인권 콘퍼런스’를 서울시청 다목적홀(본청 8층)에서 개최한다. ‘포용도시 서울, 지속가능한 서울’이란 주제로 국내외 지방정부, 인권 기구, 인권 단체, 시민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서로의 경험과 의견을 나눈다. 행사 첫날인 5일에는 오후 2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도시, 국가, 국제사회 내 지속가능한 인권레짐의 구축과 유지’를 주제로 특별세션이 진행된다. 6일 오전에는 ‘커뮤니티케어(지역통합돌봄)와 인권’을 주제로 전문가, 당사자, 보호자들이 모여 지역사회 내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오후에는 최근 인권 이슈가 되고 있는 이주민의 인권침해를 보호하고 증진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이주민 포용 행정’, ‘결혼이주여성의 가정폭력 원인 및 대응 방안 모색’ 등에 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진다. 또한 콘퍼런스 기간 중에 부대행사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인권위원회 협의회’와 ‘전국 지방자치단체 인권보호관 협의회’ 회의를 개최해 인권 행정을 펼치고 있는 국내 지방자치단체 간 지속적 교류와 협력도 증진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 인권 콘퍼런스 이외에도 인권 존중 문화 확산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전시회, 뮤지컬, 콘서트 등 다양한 인권 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이철희 인권담당관은 “서울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올해 서울 인권 콘퍼런스에서 이주민, 장애인, 노인, 여성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인권증진을 위해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하면서 관심 있는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자세한 행사 내용을 알고 싶은 시민은 서울 인권 콘퍼런스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문의 : 인권담당관 02-2133-6386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맞아 서울시가 12월 2일부터 10일까지 다채로운 ‘인권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 ‘서울시청’으로 놀러오세요!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맞아 서울시가 12월 2일부터 10일까지 다채로운 ‘인권문화행사’를 개최한다.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의 날을 맞아 서울시가 12월 2일부터 10일까지 다채로운 ‘인권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인권문화행사에서는 세계인권선언의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권전시(12.2~10,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및 공모전 포스터 수상작들을 모아놓은 테마전시(12.2~8, 시민청 시민플라자A) ▴다문화 창작 뮤지컬(12.8, 시민청 바스락홀) ▴인권 토크콘서트(12.9, 시민청 태평홀) 등이 진행된다. 먼저, 국제연합(UN)이 채택한 세계인권선언 전문 및 제1조부터 제30조까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세계인권선언문’과 일상에서의 평등 실현을 위한 ‘존엄과 평등’을 테마로 하는 전시 공간을 12월 2일부터 10일까지 서울시청 및 시민청에 마련한다. 서울시청 1층 로비의 전시공간은 ‘세계인권선언문’의 각 조항을 주제별로 분류해 막연할 수 있는 인권개념을 구체화하고, 마치 여행하듯 누구든지 친숙하게 세계인권선언문에 접근할 수 있도록 꾸며질 예정이다. 시민청 시민플라자(지하1층)에서는 12월 2일부터 8일까지 국가인권위원회 및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 주최한 공모전 수상작들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공간 옆에는 시민들이 직접 서울 곳곳의 인권현장을 탐방하고 제작한 UCC 공모전 수상작도 함께 상영될 예정이다. 또한 12월 8일 오후 2시 시민청 바스락홀(지하2층)에서는 다국적 출신 배우들이 출연하는 창작 뮤지컬 ‘하롱뚜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하롱뚜뚜’는 ‘다함께 손잡고’라는 미얀마어로, 몽골, 미얀마 등 다문화 가정 및 다국적 출신 주인공들이 전국 음악 경진대회를 함께 준비하며 겪는 갈등과 화합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다음날인 9일 오후 2시 시민청 태평홀(지하2층)에서는 인권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1부는 시네 폴슨 서울UN인권사무소장의 ‘다문화 사회로 변모해 가는 과정...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행사가 서울시청에서 열린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 전시‧체험‧콘서트 열린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행사가 서울시청과 시민청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서울시청 1층과 지하 시민청에서 우리 사회의 약자, 소수자와의 공존을 강조하는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 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인권선언은 1948년 12월 10일 제3회 국제연합(UN) 총회에서 채택됐다. 1950년 결의를 통해 매년 해당 날짜를 국제적으로 ‘인권의 날(Human Rights Day)’로 기념하고 있으며, 서울시도 2013년부터 시민과 함께하는 인권문화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세계인권선언의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권전시(12.3~10, 서울시청 신청사 1층), 어린이들이 다양성의 가치를 배울 수 있는 ▴어린이 인권체험(12.6~7, 9~10,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1층 시민청 갤러리),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담은 ▴인권토크콘서트(12.4,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2층 시민청 바스락홀) 등으로 구성됐다. 우선 12월 3일부터 10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는 세계인권선언문 탄생 역사와 21세기를 살아가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영상을 관람할 수 있는 ‘세계인권선언 기획전시-모두를 위한 선언’을 국·영문으로 운영한다. 특히 인권재단 사람과 구글이 협업해 제작한 영상과 일산 동구 정발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영상이 전시된다. 12월 6일~7일(단체관람), 9일(개인관람)~10일(단체관람)에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인권-세계선언문 해설과 함께 퍼즐 맞추기, 다양성 인식 확대를 위한 인형극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가 펼쳐진다. 체험 예약 바로가기 ☞ 클릭 12월 4일 오후 5시 30분 시민청 지하2층 바스락홀에서는 차별을 극복하기 위한 소수자들의 ‘진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인권재단 사람의 정민석 사무처장의 진행으로 여성주의 연구활동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