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최초 발포 현장의 인권표지석,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

청와대 앞에서 반짝이는 ‘이것’ 보셨나요?

4‧19 최초 발포 현장의 인권표지석,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 서울시는 4․19 혁명 58주년에 맞춰 청와대 영빈관을 바라보는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광장 우측 보도 바닥’에 인권현장 바닥 동판 설치를 완료했다. 모양은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이다.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경 시민을 향해 첫 발포된 총격 현장은 ‘경무대’. 지금의 ‘청와대’ 앞이다. 이날 첫 발포로 시민 21명이 죽었고, 172명이 다쳤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황동으로 만든 바닥 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 현장 표석화 사업(인권 서울 기억)’을 추진하고 있다. 표석이 설치되는 곳은 근현대 흐름 속에서 자행되었던 인권 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장소다. 인권표지석 뒤로 청와대 영빈관이 보인다(좌), 바닥 동판 위치도(우) 서울시는 인권사의 여러 역사적 현장들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추천·자문회의 등을 거쳐 최종 62곳을 선정했다. 6·10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박종철 고문 사망 장소인 ‘남영동 대공분실 터’를 비롯해 서울 곳곳에 인권현장 동판 46개가 현재까지 설치돼있다. ☞ 설치목록 확인하기 바닥 동판 외에 2015년 ‘세계 인권 선언의 날’(12월10일)을 맞아 서울시청 앞에 인권 조형물(1개소)과 남산 옛 안기부 자리에 인권 현장 안내 표지판(9개소)도 설치됐다. 서울시 인권현장 바닥동판 문양 (시민저항-원형, 국가폭력-역삼각형, 제도 내 폭력-사각형, 왼쪽부터) 한편, 서울시는 인권 현장을 시민들이 쉽고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엮은 도보 탐방길(코스) 7개를 개발해 현재 4개 탐방길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전태일길(노동) ▴시민길(사회연대) 등 2개 탐방길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4개 탐방길 ▴4월길(민주화) ▴6월길(민주화)...
`4.18 선언 현장` 인권현장 표지석 설치 모습

“잊지 말아요” 인권현장 38곳에 표지석 설치

`4·18 선언 현장` 인권현장 표지석 설치 모습 서울시가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생생한 역사의 현장 38곳에 ‘서울시 인권현장’ 표지석을 설치 완료했다.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4·18 선언’이 있었던 안암동 현장부터 호주제와 동성동본 혼인금지제도 폐지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한국가정법률상담소’, 6·25전쟁 당시 교량폭파로 수많은 인명이 희생당한 ‘한강 인도교 폭파 현장’ 등이 포함됐다. 표지석을 설치한 인권현장 선정은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났던 1894년부터 2000년 사이 인권사의 역사적 현장을 시민, 전문가, 종교계 등에서 110여 곳 추천받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후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대상지를 최종 결정했고, 지난 9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의견을 수렴하는 과정도 거쳤다. 특히 인권의 개념이 장애인·여성·아동 등 그 범위가 확장되어감에 따라, 시민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꼭 알려야 할 필요성이 있는 장소가 다수 포함됐다. 1999년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이 이동 권리를 외쳤던 혜화역이 대표적이다. ☞ 인권현장 표지석 설치 현황 자세히 보기 38개 표지석은 각 인권현장의 특성에 따라 ▲시민저항(23개소) ▲국가폭력(8개소) ▲제도 내 폭력(7개소) 3개 테마로 분류하고, 원형(시민저항)·삼각형(국가폭력)·사각형(제도 내 폭력)으로 디자인을 달리했다. 원형(○)·삼각형(▽)·사각형(□)은 서울시 인권 로고를 구성하고 있는 기본 도형이자 사물을 이루는 기본 모양으로, 보편성과 다양성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인권’과 일맥상통한다. 특히 국가폭력에 대해 적용한 삼각형 디자인은 저항의 의미를 담아 표지석을 ‘역삼각형’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각 표지석은 황동 플레이트로 만들어져 서울시 인권 로고, 현장 명칭과 현장을 소개하는 한두 줄의 짧은 문구가 국문과 영문으로 표기됐다. 시민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인권현장 인근 공공보도 위에 보도블럭(가로×세로 35cm) 모듈로 설치됐다. 한강인도교 폭파현장(역삼각형) 인권현장 표지석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