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안전 홍보 재능기부에 참여한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서울교통공사 캐릭터 `또타(TTOTA)`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지하철 종합운동장역 안내방송 이승엽 ‘깜짝 등장’

지하철 안전 홍보 재능기부에 참여한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서울교통공사 캐릭터 `또타(TTOTA)`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영원한 국민타자’ 이승엽과 방송인 샘 해밍턴, 샘 오취리 목소리를 통해 시민의 안전한 지하철 이용에 도움이 되는 역사 안내방송을 선보인다. 앞서 서울교통공사가 지난해 11월 충무로역에서 영화배우 안성기 씨가 안전한 에스컬레이터 이용을 안내하는 방송을 실시한 결과 시민 반응이 좋아 유명인을 통한 안내방송을 확대 실시하게 됐다. 공사가 제작한 이번 지하철 안전 홍보 음원은 ▲에스컬레이터에서 걷거나 뛰지 않기 ▲무리하게 승하차하지 않기 ▲휴대전화만 보고 걷지 않기 3가지 안전 약속을 스타들 음성으로 전해 승객 안전사고 예방 효과가 기대된다. 지하철 안내방송 목소리 나눔에 참여한 방송인 샘 오취리(좌, 서울시 홍보대사)와 샘 해밍턴(우, 용산구 홍보대사) 인기 스타와 함께하는 ‘지하철 안전 약속 지키기’ 음원 방송은 역별 특성을 살려 총 6개역에서 매일 15분 간격으로 시행된다. KBO 홍보대사 이승엽 방송은 잠실야구장과 가까운 2호선 종합운동장역과 3호선 양재역에서 3월부터 만날 수 있다.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는 외국인 승객이 많은 6호선 이태원·녹사평역, 응암역, 3호선 녹번역에서 지난 2월부터 방송 중이다. 특히 이태원역과 녹사평역에서는 한국어와 영어, 2가지 언어로 교차 송출해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안전한 지하철 이용 수칙을 알리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안전의 중요성에 스타들이 깊이 공감하며 목소리 나눔 활동에 뜻을 모았다”며 “예를 들어 야구를 좋아하는 승객이라면 누구나 이승엽 씨가 이야기하는 안전 약속에 귀를 기울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14082604133358_mainimg

얼음물 샤워 열풍에서 우리가 잊은 것

얼음물 샤워 열풍이 나타나고 있다.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영상을 SNS에 올리고 다른 세 사람을 지목하면, 지목당한 사람이 루게릭병 협회에 100달러를 기부하거나 아니면 자신도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영상을 올리고 다시 세 사람을 지목하는 이벤트에 뜨거운 반응이 나타나는 것이다. 요즘엔 얼음물은 얼음물대로 뒤집어쓰면서 기부까지 함께 하는 추세다. 원래 미국 북부 지역에 찬물에 입수하는 '콜드 워터 챌린지'라는 것이 있었는데 그것이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아이스 버킷 챌린지'로 바뀌었고, 여기에 루게릭병 환자가 참여한 것이 화제가 되면서 미국루게릭병협회(ALS협회)에 기부하는 초대형 캠페인으로 확산된 것이다. 한국에서 이것이 처음 화제가 된 계기는 빌게이츠의 얼음물 샤워 영상이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주커버그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회장을 지목했고, 지목당한 빌게이츠는 자신이 직접 얼음물을 쏟아내는 기계를 설계하고 제작까지 해,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영상을 공개했다. 뒤이어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조스, 테슬라의 CEO 앨런 머스크 등 미국의 내로라하는 재계 인사들이 이 이벤트에 참여한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억만장자인 주커버그, 빌게이츠 등이 얼음물을 뒤집어썼다는 기사에 '부럽다', '멋있다'. '우리 지도층은 왜 이렇게 못하나' 등의 댓글이 줄을 이으며 신드롬이 나타났다. 한국인은 그 전부터 서구 선진국 지도층이 보여주는 노블리스 오블리주와 소탈한 모습에 경탄해왔다. 2차 대전 때 서구 귀족 자제들의 전사율이 매우 높았다는 기사를 보면서, 자식에게 이중국적을 만들어주는 우리 지도층의 행태를 한탄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도 양극화 해소에 앞장서는 서구 부자들의 모습이 부러움을 샀고, 천문학적인 액수를 기부하는 빌게이츠나 워렌버핏 등을 보며 소상공인의 골목상권까지 다 쓸어가는 우리 재벌의 욕심을 개탄했다. 우리 지도층을, 사회적 책임이나 약자 배려 등의 가치와는 평생 절연하고 사는 집단이란 이미지로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서민들의 고통스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