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환경위기 생방송. 모두가 힘을 모아 기후변화를 막아내야 한다. ⓒTBS

“두 번째 지구는 없다” 코로나19와 환경위기 세미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지난해 대비 17% 감소하였다. 대기오염도 줄어 하늘이 더 맑아지고 미세먼지가 줄었다는 이야기가 종종 언급되면서 인류가 환경에 얼마나 큰영향을 주고 있었는지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눈에 띌 정도의 변화였지만 기후변화를 되돌릴 정도는 아니었다. 코로나19가 사라진다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다시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코로나19와 환경위기 생방송 ⓒTBS 유튜브 지난 10일 TBS에서 '코로나19와 환경위기-전환적 상상과 서울시민행동' 세미나가 열렸다. 라디오, 유튜브, TV 방송을 통해 생중계되었다. 이 토론회에서는 앞으로 기후변화를 막을 실질적인 방법과 해결해야 할 문제를 다루었다. 야생동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어 야생동물과 인간 간의 접촉이 잦아지면, 신종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증가한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코로나19이고, 앞으로 어떤 새로운 감염병이 생길 지 누구도 알 수 없다. 이미 우리나라에서는 기후변화가 진행중이고 비정상적으로 길었던 장마로 큰 피해를 입었다. 서울시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이 늘어나 쓰레기 배출량이 전년대비 24%나 증가하였다. 기후변화가 감염병 사태를 초래하고, 감염병이 자연파괴의 주범이 되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 공우석 교수의 ⓒTBS 유튜브 인류가 세상에 나온 지 수천년이 지났지만 1950년도 이후 지구에 급격한 변화를 일으켰다. 그 때부터 ‘인류세’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환경파괴의 주범인 플라스틱이 상용화되었고, 대량생산으로 만들어진 물건을 소비하고 버리는 것을 반복하였다. 경희대학교 공우석 교수는 오늘날 단기간에 옷들이 대량으로 생산되고 버려지는 ‘패스트패션’과, 커피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 경작지를 더 확보하면서 자연이 파괴되는 현실을 문제시하였다. 이미 인류는 지구에 너무 큰 생태발자국을 남겼고, 그 생활에 익숙해져 있다. 그러한 생활방식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형태로 반드시 인간에게 되돌아올 것을 경고하였다.  공우석 교수는 기후...
`전 가구 태양광 설치`로 서울시 환경상 대상을 받는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 ⓒ연합뉴스

‘원전’ 대신 ‘안전’으로, 원전 하나 줄인 5년

`전 가구 태양광 설치`로 서울시 환경상 대상을 받는 동대문구 홍릉동부아파트 ‘생활 속 작은 절약 습관이 모여, 원자력 발전소를 줄일 수 있을까?’ 서울시가 에너지 위기 및 기후변화에 대응해나가는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이 시작된 지 5년이 지난 지금, 꿈은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서울시는 다양한 사업 등을 펼쳐 366만 TOE를 생산·절약하고, 온실가스를 819만 톤CO2 감축했습니다. 이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연간 1조 6,600억 원에 이릅니다. 게다가 서울은 다른 국제적 도시들에 비해 단위면적당 가장 높은 햇빛발전시설을 보유한 도시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원전’ 대신 ‘안전’을 향해 달려온 ‘원전하나줄이기’의 지난 5년간의 성과를 전해드립니다. 그간 서울시는 태양광발전시설 보급과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등 신재생에너지의 생산과 에너지의 효율적 이용, 절약을 통해 에너지수요의 근원적 감축을 이룸으로써 신규 원전의 증설을 억제하고 자원의 절약을 극대화하며 연료사용으로 인해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한 ‘원전하나줄이기’를 추진해 왔다. 서울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창의적 활동으로 2014년 6월까지 원전1기분의 에너지양인 200만 TOE를 달성했다. 이어, 원전2기분의 에너지인 400만 TOE를 2020년까지 달성하기 위해 그해 7월부터 103개 사업을 추진하여 2016년까지 162만 TOE를 완료하여 총 366만 TOE(서울 에너지사용량 24%)를 달성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 성과를 근거로 한 서울연구원의 정책성과 분석에 의하면 원전하나줄이기가 도시의 에너지공급시스템을 변화시켜 제한된 자원이라는 한계를 극복하여 지속가능성을 확대하고 있으며, 온실가스 감축과 연간 약 1조 6,63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평가됐다. ■ 원전하나줄이기 5년간 성과 환산 ○ 원전하나줄이기 성과 전력량 환산(1차 에너지 기준) : 1만 6,000GWh  - 2015년 서울시 총 전력사용량(4만 5,38...
1274854750admin

CO₂감축 실천하고 인센티브 받으세요

2만 2,459가구 중 40.2%가 자발적으로 1만 1,375톤 CO₂감축 재택근무를 하는 서대문구 연희동의 고광숙(37세) 씨. 매일 3대의 컴퓨터를 켜놓고 작업하는 습관을 갖고 있었지만,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 컴퓨터는 꺼둔다. 또 모든 가전제품에 대기전력 차단 멀티 탭을 연결했다. 이렇게 탄소다이어트를 생활화하자 전기요금 15만 원을 절약할 수 있었다. 겨울에는 바닥 및 벽체에 보온재를 설치하고 내복과 양말을 착용해 가스요금 8만 원을 절약했다. 샤워 시간도 10분 이내로 줄이고 세탁물을 모아서 세탁기를 돌려 수도요금 7천 원을 아꼈다. 작년 9월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한 뒤 고씨가 생활습관을 확 바꾼 결과다. 이는 비용뿐만 아니라 CO₂감축으로 이어졌다. 6개월 동안 전기 942kWh(감축률 34.6%), 도시가스 118㎥(감축률 21%), 수도 59㎥(감축률 38.6%)를 절약하여 총 699kg의 CO₂를 감축한 것이다. 강동구 둔촌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부 양준선(45세) 씨도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한 뒤 6개 월 동안 전기 177kWh(감축률 14.2%), 도시가스 100㎥(감축률 30.8%)를 절약해 CO₂337kg을 감축했다. 하루 TV 시청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줄였으며, 냉장고와 김치냉장고를 60% 이내로 채우고 문 여는 횟수를 줄여 전기요금 3만 원을 절약했다. 또 난방은 실내온도 18℃ 이하일 때만 가동하여 가스요금 7만 원을 절약했다. 위 내용은 생활 속 작은 노력으로도 에너지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이들은 서울시가 지난해 9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에코마일리지에 가입, 전기ㆍ수도ㆍ가스 등 에너지를 10% 이상 절약해 CO₂를 감축한 덕에 인센티브도 받게 됐다. 서울시는 각 가정에서 전기ㆍ수도ㆍ가스를 절약하면 이를 CO₂감축량으로 환산하여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작년 9월에 가입한 2만 2,459가구 중에서 9,032 가구(40.2%)가 자발적으로 감축한 온실가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