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년대 옛 시간에 멈춘 듯한 서울대의학박물관 ⓒ변경희

아날로그 감성 가득한 대학로 서울미래유산 탐방

1900년대 옛 시간에 멈춘 듯한 서울대의학박물관 오래되었다고 그저 낡고 쓰임을 다한 것만은 아닙니다. 새 신보다 오래된 구두가 더 편하고, 오래된 포도주가 더 깊이 있습니다. 오래된 것엔 아름다운 추억이 있고, 잊을 수 없는 향기가 있고, 사무치는 그리움이 있습니다. 서울도 그렇습니다. 서울 곳곳엔 오래되었지만 우리 모두가 함께 나눌 수 있는 ‘공통의 기억’이 숨어 있습니다. 서울시는 근현대 문화유산 중 미래세대에게 전할 만한 유·무형의 보물을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한 바 있습니다. `서울형뉴딜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활동하고 있는 ‘청년 소셜미디어PD’가 서울미래유산을 찾아 ‘사라져 가는 서울의 모습, 지키고 싶은 서울의 모습’을 내 손안에 서울에 소개합니다. 이번엔 그 첫 번째 편으로 대학로 일대의 미래유산을 찾았습니다. 서울미래유산(1) - 대학로 편(학림다방, 서울대학병원, 김수근건축물) 길을 걷다 우연히 마주치는 그리움의 자취는 반갑다. 그 반가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서울미래유산. 서울미래유산이 밀집되어 있는 대중문화의 보고이자 산실이라 칭해지는 대학로로 향했다. 대개의 경우 혜화역에 도착하여 그 길을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놓치고 싶지 않은 낙엽 지는 가을의 정치를 만끽하고자 안국역에서 대학로를 향해 걸었다. 걷다 보니 창덕궁과 종묘를 연결하는 공사 구간을 만나게 된다. 길의 조성이 끝나면 많은 이들에게 또 하나의 추억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다. 현재 진행 중인 종묘와 창덕궁을 연결하는 공사가 완료되면, 이 일대는 더욱 걷기 좋은 길이 될 것이다. 도민준도 사랑한 ‘학림다방’ 몇 해 전 방영해 한류바람을 불러온 드라마 를 기억할 것이다. 드라마 속에서 조선 땅에 떨어져 400년 이상을 살아온 외계인 도민준(김수현 분)이 즐겨 찾던 찻집도 기억하는지? 드라마 속 찻집은 바로 대한민국의 역사와 함께한 대학로 ‘학림다방’이다. 학림다방(學林茶房)은 1956년에 개업한 커피숍으로 1981년 민주화운동단체인 전국민주학...
2013091003144215_mainimg

한의사, 의사가 꿈인 아이들에게

우리 몸을 건강하게 만들기 위해 연구하고 발전해 온 한방과 양방. 그 역사를 알아볼 수 있는 박물관 몇 곳을 소개한다. 먼저 서울약령시 한의약박물관(museum.ddm.go.kr)은 전국 한약재 거래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우리나라 최대의 한약 유통 중심지다. 과거 조선시대 병든 백성을 치료하던 구휼기관인 '보제원'이 있던 자리에 뿌리내려, 역사적인 유물 관람은 물론 한방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 및 사상체질검사도 할 수 있다. 박물관 관람시간은 하절기(3월~10월)는 오전 10시~오후 6시, 동절기(11월~2월)는 오전 10시~오후 5시다. 종로에 위치한 춘원당한방박물관(www.cwdmuseum.com)은 1847년 이래 현재 7대째 한방을 기업으로 이어오면서 남겨진 유물을 토대로 한방의 역사를 가르쳐 준다. 상설교육프로그램으로 어린이 한의사 인턴프로그램 '나도 한의사', 춘원이의 허준 따라잡기, 한방비누 만들기, 오행가득 복주머니향낭 만들기, 십장생을 찾아서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잔류농약 검사대기 약재저장고, 약제품질검사실 등 직접 약재를 약탕기에 넣는 모습도 볼 수 있고, 한방차 한 잔의 정도 느낄 수 있다. 관람시간은 월·화·수·금요일 오전 9:30 ~ 오후 6:00, 목·토요일은 오전 9:30 ~ 낮 12:30까지다. 서울대학교병원 의학박물관(www.medicalmuseum.org)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근대병원 건물인 대한의원 본관에 자리하고 있다. 대한의원은 개화기 의료 근대화를 위한 국가적 노력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국립병원인 제중원의 맥을 잇고 있다. 의학 관련 유물과 문서들을 보존·연구·전시하고 있고, 방학 때마다 교육기부 사이트를 통해서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월요일~금요일은 오전 10시~오후 6시, 토요일은 오전 10시 ~ 낮 12시다. 박물관에 휴관일도 있으니 관람하러 가기 전에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고 가는 것이 좋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