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가족공원 물놀이장

공원 속 작은 워터파크! 용산가족공원 물놀이장 개장

용산가족공원 물놀이장 지난 7월 29일 용산가족공원에 어린이 물놀이장이 개장했다. 용산구는 그동안 효창공원과 응봉공원 2곳에서만 물놀이장을 설치‧운영해 왔는데, 올해는 용산가족공원 제1광장도 추가해 주민편의를 더했다. 공원 내 푸른 나무들 사이에 아늑하게 물놀이장이 자리하고 있었다. 첫 날이었지만 꽤 많은 부모님과 아이들이 물놀이장을 찾았다. 물놀이장에는 어린이풀과 워터슬라이드, 터널분수 등을 설치했다. 구민들 요구를 반영해 쉼터(몽골텐트)도 기존 3개소에서 19개소로 6배 이상 늘렸으며, 각종 안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용산가족공원 어린이 물놀이장 전경 탈의실, 의무실, 종합안내소는 물론 쉼터도 곳곳에 마련돼 있었고, 관리요원도 11명이 배치돼 물놀이장 운영 및 안전관리, 응급환자 간호 등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해 대비하고 있었다. 워터슬라이드에는 위아래 두 세명의 안전요원들이 아이들을 수시로 살펴봐줬다. 탈의실, 의무실, 종합안내소는 물론 쉼터도 곳곳에 마련돼 있다 스릴 있게 내려와 온통 물을 뒤집어 쓴 아이들 표정에서 신나는 모습이 절로 느껴졌다. 구청 소식지를 보고 6살 아들과 함께 찾았다는 여성은 “첫날이지만 관리도 미숙하지 않게 잘 운영했고, 아이가 무척 좋아해 함께 즐거웠다”라고 밝혔다. 숲속 작은 도서관(좌)과 맨발로 걷는 길(우) 용산가족공원에서 물놀이만 즐길 수 있는 건 아니다. 물놀이장 옆에는 놀이터가 있어 쉽사리 발길을 돌리지 못하는 아이들을 달래준다. 또 숲속작은도서관에서 책을 읽어보고 맨발로 걸어보는 길도 걸어보는 것도 좋다. 텃밭도 있었는데, 옥수수와 방울토마토, 고추, 호박들이 탐스럽게 영근 모습이 잠시 도시를 벗어난 느낌을 준다. “우리도 내년에 텃밭 함 신청해볼까.” “그러게. 진짜 엄청 잘 자라네. 이래저래 오면서 가꾸고 따면 되겠어.” 아이들과 엄마들의 목소리가 들렸다. 하늘높이 뻗어가는 탐스러운 옥수수를 보니 나 역시 텃밭을 분양 받아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놀이장은 주차장과 ...
응봉산에서 바라본 서울 풍경

무더위 탈출! 나만 알기 아까운 공원 피서지 추천

응봉산에서 바라본 서울 풍경 장맛비가 그치고 무더위가 시작이다. 전국의 산과 계곡, 바다에는 더위를 피해 모인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멀리 떠나려면 그만큼 준비해야 할 것도 많고 교통난도 겪어야 한다. 이런 나들이가 부담스럽다면 더위를 피해 가까운 도심 속 공원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당일 코스로 나들이하기 제격인 서울 도심 공원 세 곳을 소개한다. ① 절경도 누리고 모험도 즐기고 ‘응봉공원’ (지도 보기) 서울시 성동구 금호동에 있는 응봉산은 높이 81미터의 나지막한 산이지만 주변의 빼어난 풍광으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조선시대에 왕이 매를 풀어 사냥을 즐기기도 했던 곳이라 매봉 또는 응봉(매봉우리)이란 이름이 붙었다. 응봉산 정상에 있는 팔각정 응봉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팔각정. 한강이 어우러진 서울 풍경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경치가 빼어나 사진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유명 출사지가 된지 오래다. 이곳에서 보는 서울 야경도 일품인데 휘어지는 도로와 그 위를 달리는 차량의 불빛이 만들어 내는 짜릿한 분위기는 오묘하기까지 하다. 한강을 따라 불어오는 바람이 시원해 더위를 피하기에는 제격이다. 팔각정 아래 그늘에서 쉬는 이들도 많다. 주말이면 도시락을 먹으며 담소를 나누는 가족 단위 방문객을 쉽게 볼 수 있다. 응봉산공원 산책로에 설치된 출렁다리 어린 자녀들을 동반한다면 응봉공원의 놀이시설을 들려볼 것을 권한다. 제일 먼저 갈 곳은 ‘출렁다리’. 응봉산 입구 산책 데크를 따라 걷다보면 샛길 위에 놓여진 출렁다리를 볼 수 있는데 인근 암벽공원과의 높이 차를 이용해 20미터 길이로 만들어졌다. 길지는 않지만 흔들림이 상당해 아찔함과 재미를 함께 느낄 수 있다. 모험놀이장에는 더 특별한 놀이기구가 많다. 챌린지 타워, 외줄타기, 그물 건너기 등 일반적인 놀이터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체험형 놀이 기구를 타며 자신감을 키울 수 있다. 응봉산 인공암벽장(좌), 아이들의 도전심을 키워주는 챌린지 타워(우) 응봉공원 아래에는 인...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쉼터, 응봉공원 ⓒ문청야

응봉공원에 봄이 왔어요~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쉼터, 응봉공원 서울에는 ‘응봉’이란 명칭을 쓰는 곳이 세 군데 있다. 금호동 2가에 있는 ‘응봉근린공원’, 금호동과 신당동이 연결된 ‘응봉공원’, 응봉산의 ‘응봉숲’이다. 많은 사람들이 개나리동산으로 유명한 ‘응봉숲’을 ‘응봉공원’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공식 명칭은 ‘응봉숲’, ‘응봉산’이 맞다. 최근에 응봉공원(서울시 성동구 금호동1가)에 다녀왔다. 그곳에서 색색의 고운 꽃들이 전해주는 봄 향기와 시민들이 공원을 다양하게 이용하는 모습을 담아보았다. 꽃들이 만발한 공원과 사람들 속에서 잔잔하게 봄을 느낄 수 있었다. 만개한 벚꽃 풍경(좌), 반려견과 산책하기 좋은 응봉공원(우) 지하철 5호선 신금호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응봉공원이 보인다. 응봉공원은 배수지 위에 조성된 공원이라 ‘대현산배수지공원’, ‘응봉공원’ 이렇게 2개의 이름을 가지고 있다. 중구 신당동, 성동구 금호동, 왕십리, 행당동까지 아우르고 있는 76,033㎡(약 2만3,000평)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응봉공원을 다양하게 즐기는 시민들 응봉공원엔 반려견과 함께 잔디광장으로 산책 나온 시민들이 많았다. 색감 고운 꽃들이 단박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바람결에 흔들리는 푸른 잎과 색색 꽃들이 황홀하다. 응봉공원 숲길을 걸으며 노을 지는 하늘도 볼 수 있었다. 응봉공원에는 잔디광장뿐만 아니라 어린이 놀이터, 트랙, 산책로 등 여러 시민들이 다양하게 시설을 즐길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며 트랙을 계속 도는 모습이 무척 활기차보였다. 하교하는 아이들도 응봉공원에 앉아서 쉬다 갔다. 어르신들은 나란히 앉아 봄볕을 즐기고 있었다. 남녀노소 모두 응봉공원에서 어우러져 봄을 만끽하고 있었다. 자전거를 타며 트랙을 도는 아이 응봉공원은 노약자와 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편리한 안전공원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약수동과 청구동, 동화동 등 중구 지역에 널리 걸쳐져있어 근처 주민들이 즐겨 찾는다. 2~3개 정도의 메인 광장이 갖추어져있는 응봉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