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리뮤지엄 앞에 있는 익살맞은 둘리와 친구들

[여행스토리 호호] ‘쌍문동’ 먹방부터 둘리박물관까지

호호의 유쾌한 여행 (52) 쌍문동 골목길 여행 둘리뮤지엄 앞에 있는 익살맞은 둘리와 친구들 “오늘은 잊고 지내던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네. 내일이면 멀리 떠나간다고. 어릴 적 함께 뛰놀던 골목길에서 만나자 하네” 지난해 1월 방영됐던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음악(OST)이 라디오에서 흘러나옵니다. 어린 시절 아련한 추억이 있는 골목길, 누구나 가슴속에 그런 곳이 있지요? 추억을 찾아 떠나는 골목 여행. 오늘은 쌍문동으로 떠나봅니다. 옥상이 있는 벽돌집, 알록달록한 철문 대문집, 흐트러진 전선 등 199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조용한 동네풍경이 정겹게 다가옵니다. 쌍문동 골목을 걷고 있으면 어디선가 덕선이가 나타날 것 같습니다. 집집마다 문 앞에 놓아둔 키 작은 화분에도 눈길이 갑니다. 쌍문동 일대 분식집 대표메뉴 치즈밥 쌍문동도 식후경입니다. 프랜차이즈 분식점이 동네까지 밀려들어오는 요즘, 쌍문동에는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분식집 여러 곳이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드라마에 등장했던 브라질 떡볶이는 사라졌지만 분식집 몇 곳이 여전히 영업 중입니다. 보통 분식집은 떡볶이, 김밥이 기본메뉴지만 쌍문동 일대 분식집에는 치즈밥이 대표메뉴입니다. 양념으로 볶은 밥 위에 김가루와 옥수수, 치즈를 뿌리고, 참기름으로 마무리한 이색메뉴입니다. 고개를 돌려보니 손님들 테이블마다 치즈밥이 올려져있습니다. 따뜻한 돌솥 온기로 치즈가 쭉쭉 늘어나는 것이 특징인데요. 밥과 치즈의 절묘한 조화가 자꾸 입맛을 당깁니다. 달짝지근한 맛으로 여고생들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1990년대 정취가 느껴지는 쌍문동 골목길 풍경 라면, 만두, 떡볶이, 탕수육 등 다양한 분식메뉴의 가격은 1,500원~5,000원 입니다. 요즘 보기 드문 착한 가격이지요. 2,500원짜리 쫄면 한 그릇이 제법 실합니다. 아삭한 콩나물과 오이가 어우러진 매콤 새콤한 쫄면은 요즘 같은 날씨에 잘 어울리는 음식입니다. 십여 년 전 여고생이었던 학생들이 이제는 아이 손을 잡...
갤러리 쇼룸으로 주목받는 니즈21

[여행스토리 호호] 창경궁로35길 언덕 위 바람

갤러리 쇼룸으로 주목받는 니즈21 호호의 유쾌한 여행(48)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35길 창경궁로35길이라고 하면 익숙하면서도 낯설다. 누구나 창경궁을 아니까 대략 짐작을 해볼 뿐이다. 실제 이 길은 창경궁에서 더 올라가야 나온다. 창경궁 정문 앞에 있는 대로를 따라 성균관대 앞을 지나 혜화 로터리에 이르러서야 시작된다. 혜화로터리 주유소 옆에서 시작한 이 길은 한성대 입구 부근 혜화문 부근에서 끝나는 짧은 길이다. 정식 도로는 아니고 골목이라고 하기에는 좀 더 넓은 사이길 정도 이다. 혜화문은 한양 동북부 출입구다 일반 주택들이 더 많은 조용한 이 길에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이 길에 본사를 둔 재능교육은 일본 건축가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건물로 전시홀과 콘서트홀을 갖춘 JCC아트센터를 열었다. 아울러 지난해 말 (옛)서울시장 공관이 공사를 마치고 한양도성 혜화동 전시안내센터로 바뀌면서 시민과 여행객들을 위한 전시관이자 쉼터로 바뀌었다. 한양 북쪽으로 나가던 혜화문이 서울 성곽 여행에서 한 축을 담당하면서 건재하다. 거기에 오래된 맛 집과 작은 카페, 서점, 갤러리, 역사 깊은 연극 무대 등이 소박하게 어우러진다. 작지만 문화, 예술, 역사까지 간직한 대학로의 새로운 명소가 되고 있다. 혜화문 뒤편과 낙산공원으로 이어지는 언덕 창경궁로35길 여행은 혜화문에서 시작된다. 대학로에서 한성대 입구로 이어지는 대로 ‘창경궁로’에 위치하고 있던 이 문은 한양에서 동북부 지방을 연결한 출입구였다. 사람과 문물이 드나들며 왁자지껄한 교류의 한 축을 담당하던 곳이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인 1928년 문루가 철거되고 1938년 석축이 헐리면서 도로로 바꿨다. 창경궁로 옆 언덕 위에 세워진 지금 혜화문은 1994년에 복원된 것이다. 위치는 조금 달라졌지만 오늘날 혜화문은 한양 도성 여행의 중심축을 이루며 여행자들과 주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혜화문 기준으로 동쪽으로는 낙산공원과 동대문으로 이어지는 여행이 시작되고 서쪽으로는 성북동과 와룡공원, 청와대...
드라마 응답하라 1988 포스터ⓒ뉴시스

‘응팔’ 골목길 못지않는 아파트공동체

드라마 응답하라 1988 포스터 정석 교수의 서울 곁으로 (8) 아파트공동체 운동이 꿈틀꿈틀 모락모락~ 응답하라 1988, 이 모두 끝났다. 최고 시청률 20%를 오르내리던 인기 드라마를 제 시간에 거의 보지 못해 겨울방학 시작하자마자 다시보기를 하면서 부지런히 진도를 쫓았다. 마지막 제20회는 가족여행 마지막 날 청산도 ‘느린 섬 여행학교’ 미술실 숙소에서 온가족이 둘러앉아 마침내 본방사수를 했다. 은 나에게 마을공동체와 마을 만들기를 아주 쉽고 흥미롭게 가르쳐준 교과서였다. “그래, 우리가 이렇게들 살았지, 이런 게 사는 것 같고 사는 재미였지, 그리 오래된 일도 아닌데...” 하면서 애태우기도 했고 소망을 꿈꾸기도 했다. 마지막 회 끝 장면은 퍽 애잔했다. 쌍문동 봉황당 골목은 그때 꼭 사라져야만 했을까? 집도, 길도, 마을도 정성껏 잘 고쳐 정봉이, 덕선이, 보라네 아이들이 지금 그 골목을 뛰어다니게 할 수는 없었을까? 지금 찾아가도 그 골목 그 사람들 다 볼 수 있다면 참 좋았을 텐데. 그게 안타까웠다. 그리고 궁금했다. 그이들은 20년이 지난 지금 어디에서 살고 있을까? 지금 그곳에서도 그때처럼 서로 오가고 주고받으며 살갑게 살고 있을까? 판교 어디 아파트에서 그렇게 살고 있을까? 옛날 골목동네에서는 다들 그렇게 살았다. 집을 드나드는 외통수 길을 공유하는 사람들은 늘 오며가며 만나고 부딪칠 수밖에 없었고, 그러니 서로 모른 척 살 수도 없었다. 골목은 반쯤은 내 것이고 반쯤은 네 것이며 기실은 우리 모두의 공유공간이었다. 골목동네의 단독주택이 헐리고 다세대 다가구주택이 지어지면서 살가움은 줄어들었지만 골목동네의 정경은 그래도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었다. 골목동네가 뭉텅뭉텅 지워지고 담장을 두른 아파트단지로 바뀌면서 확연히 달라졌다. 눈에 보이는 풍경도, 이웃과 관계 맺고 살아가는 방식도. 1970년대 전체 주택의 1%도 안 되었던 아파트가 마지막 회의 배경이던 1995년에는 37%로 늘었고, 2010년에는 절반을 훌쩍 넘겼다. 아...
최규하 전대통령 가옥 1층 거실

‘응팔’ 속 동룡이집, 알고 보니 前대통령 가옥!

최규하 전대통령 가옥 1층 거실 최규하 전대통령 가옥 식당 1980년대 향수를 자극하며 최근 인기리에 방송되는 있는 드라마 에 전 대통령이 실제 살았던 집이 배경으로 사용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드라마 속 감초 캐릭터죠. ‘동룡’이네 집이 바로 최규하 전 대통령이 30여 년간 거주한 마포구 서교동 가옥(서교동 467-5)입니다. 드라마에서는 10화와 15화에 등장했었습니다. 서울시는 최규하 전 대통령의 가옥을 무료로 개방하고 있는데요, 당시 충실한 생활사 박물관 역할을 하고 있는 이곳은 추억하나 추억하며 살 수 없는 팍팍한 삶에 기분 좋은 아득함을 선물해 줄 것입니다. 가족·친구·연인과 함께 들여다보는 건 어떠세요? 우리들의 1980년대를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인기 드라마 속에 배경으로 깜짝 등장한 최규하 대통령 가옥(부지면적 359.7㎡)은 최 전 대통령이 1973년부터 1976년 제12대 국무총리에 임명되어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이주할 때까지, 그리고 대통령 퇴임 후 1980년부터 2006년 서거할 때까지 줄곧 거주한 가옥으로, 내부에는 거주 당시 생활유물 500여 점이 원형 그대로 보존되고 있습니다. 검소한 생활을 했던 최 전 대통령 부부의 오랜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살림살이들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전직 대통령 가옥보다는 70~80년대 검소하고 근면하게 살았던 당시 서울의 중산층 주택을 보는 듯합니다. 최규하 대통령 가옥 전경 최규하 대통령 가옥은 1970년대 주택개량 사업으로 양산됐던 주택양식으로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소박한 마당이 있고, 지상 1, 2층과 지하층으로 된 미니주택입니다. 1층에는 안방과 응접실, 영부인이 기거하던 작은 방이 있으며, 2층에는 서재와 자녀방(현재는 전시실)이 있습니다. 지하층에는 대통령 부부가 말년에 생활하던 작은 방(현재는 임시 관리실로 이용)과 살림살이의 변천사를 보여주는 부엌과 전시실이 있습니다. 사랑방 역할을 했던 1층 응접실은 대통령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