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등을 이송할 수 있는 음압 구급차

현실 속 슈퍼맨! 우리 시대 영웅 ‘소방관’을 말하다

메르스 환자 등을 이송할 수 있는 음압 구급차 ‘119’. 응급환자가 발생하거나 화재, 구조가 필요하면 생각나는 번호다. 언제 어디서나 슈퍼맨처럼 나타나 시민의 생명을 보호해주는 소방관은 고마운 존재가 아닐 수 없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의 '2018년 상반기 소방활동 통계'를 보면, 119구조대의 출동횟수는 총 8만6,415건 출동해 총 9,201명을 구조했다. 하루에 50.8명의 위급한 상황에 처한 시민을 구조해 냈다. 하지만 현장에서 소방관은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다. 구급대원을 폭행하는 주취자, 출동하지 않아도 되는 사소한 신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으로 인해 소방관은 신음하고 있다. 실제로 소방관은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을까? 서대문소방서를 찾아 김영훈·최유미 소방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았다. 서대문소방서 김영훈(좌), 최유미(우) 소방관 Q. 구급대원으로 출동 시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 A. 최유미 소방관 : 종종 뉴스에 보도되듯이 주취자, 정신질환자의 폭력이 심각하다. 성인 둘이 제지해도 술이 취한 상태의 주취자를 제지하기는 힘들다. 또 병원 등의 유관기관의 협조가 잘 이뤄지지 않거나 무조건적인 친절을 요구하는 민원이 곤혹스러울 때가 많다. A. 김영훈 소방관 : 민원 제기 시 소방관은 조사에 응해야 하고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방어권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현장에서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 Q. 화재 현장도 무척 위험하지 않나? A. 김영훈 소방관 : 주변에 전신 2도의 화상을 입은 소방관이 있다. 화재 진압 중 자신의 살이 타는 것도 모르고 진압을 했다. 7명의 사람을 구하면서 자기는 화재 속에 고립돼 있다는 것을 몰랐다. 지금도 잠을 자면 그 상황이 떠오른다고 한다. 수면장애, 정신적 충격, 폭행 속에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다. Q. 심폐소생술로 귀중한 생명을 살린 구급대원에게 수여하는 ‘하트세이버(Heart Saver)’에 선정되었다고 들었다. A. 최유미 소방관 : ‘하트세이버’는 심정지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데 기여...
긴급출동ⓒ뉴시스

‘심혈관 질환’ 있다면 12월 더 조심해야 하는 이유

구급대 출동, 만성질환자가 가장 많았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질병(병력)별 구급활동 현황에 대한 통계를 분석‧발표했다. 최근 3년간 119구급대는 총 151만9,287회 출동하여 108만1,335명의 응급환자를 처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루 평균 1,387건 출동하여 987명의 환자를 처치한 것이다. 환자별 세부현황은 만성질환자 69만9,069명, 교통사고 10만3,718명, 열상 등 사고부상 27만8,548명 등으로 만성질환자가 가장 많았다. 최근 3년간 만성질환자 질병(병력)별 구급활동 순위는 ①고혈압 ②당뇨 ③심장질환 ④각종 암 ⑤뇌혈관 질환 등의 순이다. 12월은 만성질환자가 6만2,602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당뇨를 제외하면 고혈압, 심장, 뇌혈관 질환이 월등히 높다. (2014년~2016년)최근 3년간 월별 병력별 구급활동 현황(☞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심혈관계 만성질환자 추위에 ‘혈관수축’ 조심해야 특히 최근 3년간 12월 만성질환자 구급활동 중에서도 심혈관계통 질환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고혈압은 4,403명→5,823명→6,175명→6,961명, ▲뇌혈관은 964명→1137명→1245명→1374명, ▲심장질환은 1,260명→1,600명→1,700명→1,855명으로 늘었다. (2014~2017년 10월현재 순) 이처럼 12월에는 심혈관 계통 만성 질환자의 경우 추위에 대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심혈관계 만성질환자는 겨울철에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에는 찬바람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온성이 뛰어난 기능성 옷과 모자,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음주 후 한겨울 찬바람에 노출되면 갑작스런 혈관수축으로 위험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평소 스트레스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교통사고 부상자 많은 달은 11월 한편 최근 3년간 교통사고 부상자는 10만3,718명이 발생했다. ▲보행자 사고가 가장 많은 2만9,317명 ▲오토바이 2만8,921명 ▲자동차 2만7,807명 ▲자전거 ...
2010100803334911_mainimg

1분 1초가 급박한 응급환자를 위해 태어났다

구급차와 동시 출동, 현장에 먼저 도착해 응급처치 후 구급차에 인계 심장마비 환자의 경우 3분 이내 조치하면 생존율이 75%나 되지만, 4분 이내는 50%, 5분 이내는 25%에 불과할 정도로 1분 1초가 생명을 좌우한다. 그럴 때 119구급차가 교통체증에 걸려 늦게 도착한다면 어떻게 될까. 이러한 응급상황에 좀 더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 119오토바이가 등장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달부터 구로·노원 등 10개 소방서에 ‘119오토바이 구급대’ 1대씩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119오토바이 구급대는 심장마비 등 신속한 응급처치가 필요한 응급환자에 대한 출동뿐만 아니라 응급의료 지원활동, 각종 행사장 구급순찰 등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좁은 골목길에 들어서거나,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났을 경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구급차는 교통체증과 비좁은 골목길 등 장애물을 만나는 경우가 많지만, 119 오토바이는 이러한 장애물을 피해 좀 더 빠르게 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 시범운영 효과 분석해 22개 전 소방서로 확대하기로 이런 이유로 소방재난본부는 좁은 골목길과 고지대가 많은 6개 소방서(구로, 노원, 관악, 송파, 동작, 도봉)와 각종 행사장 등의 의료지원활동이 많은 4개 소방서(종로, 중부, 영등포, 강남)에서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오토바이 구급대는 심폐소생술 장비 등 24점의 응급처치장비를 싣고 119 구급대원이 직접 출동한다. 오토바이 구급대원은 2종 소형 면허를 지닌 응급구조사들의 지원을 받아 구성됐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교통정체 및 혼잡으로 출동이 어려운 대도시 지역에서 119 오토바이 구급대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19 오토바이 구급대 시범운영 결과를 분석해, 운영범위를 10개 소방서에서 22개 전 소방서로 확대할 계획이다. 문의 : 서울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 ☎ 02-3706-1431 하이서울뉴스 / 조선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