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동안 휴일지킴이약국 3,269개가 운영된다

설 연휴에 문 여는 병원‧약국 한눈에

설 연휴동안 휴일지킴이약국 3,269개가 운영된다 서울시는 15일부터 18일까지 설 연휴기간 동안 시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응급진료상황실을 설치하고,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과 휴일 지킴이약국을 운영한다.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하며, 당직의료기관의 경우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이번 연휴기간 문을 여는 당직의료기관은 병·의원 1,091개소이며, 휴일지킴이약국은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3,269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우리 동네에서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은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와 119나 120 다산콜센터를 통해서도 안내받을 수 있으며, 서울시와 자치구 홈페이지에서도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 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7,088곳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으며,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판매자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에게 설 연휴 전후로 명절 준비, 장시간 운전, 환경 변화 등으로 체력이 저하돼 질병에 취약해 질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설 명절연휴 기간 시민들께서는 배탈, 감기 등 경증질환 증세가 있을 경우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 의원, 보건소, 약국을 가실 수 있도록 미리 확인해 두시기 바란다.”며 “연휴 동안 시민의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
추석연휴 병원·약국 찾아헤매지 마세요!

추석연휴 병원·약국 찾아헤매지 마세요!

서울시는 추석연휴 기간 시민 안전을 위해 응급의료기관,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운영한다 서울시는 추석연휴(9.30~10.9) 열흘간 시민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자 응급진료상황실을 설치하고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동일하게 24시간 운영한다. 또한 하루 평균 당직의료기관 925개소와 휴일지킴이 약국 1,736개소가 돌아가며 서비스를 제공한다.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 후 이용해야 한다.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 인근 약국을 지정해 운영한다. 연휴기간 우리 동네에서 문을 연 병·의원이나 약국은 국번 없이 119나 120으로 전화하여 안내받을 수 있다. 서울시·자치구·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약국 외에도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응급실 이용 시 대기 지연 방지 등을 위해 집 근처 문을 연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미리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추석 연휴 9.30~10.9 운영 병·의원 약국 안내 지역 문의 지역 문의 서울시 (주)2133-7538 (야)2133-0001/3 중랑구 2094-0902 종로구 2148-3519 성북구 2241-5912 중 구 3396-6315 강북구 901-7607 용산구 2199-6300 도봉구 2091-4612 성동구 2286-7023/4 노원구 2116-4501 광진구 450-1993 은평구 351-8000 동대문 2127-5412 서대문 330-1810 마포구 3153-9010 관악구 879-7203~4 양천구 2620-43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