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공원에서 쉬고 있는 직장인들

초여름 정취와 음악이 어우러진 이달의 추천공원

여의도공원에서 쉬고 있는 직장인들 싱그러운 6월 도심 속 공원으로 음악여행을 떠나보자!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시민들에게 건강과 쉼을 선사하고자 14일부터 22일까지 여의도공원(영등포구)과 서서울호수공원(양천구)에서 ‘공원 음악소풍’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여의도공원 ‘정오의 음악소풍’ 여의도공원 잔디광장(어린이놀이터 앞)에서는 주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14일~15일, 21일~22일, 총 4일간 낮 12시부터 1시까지 ‘정오의 음악소풍’이란 제목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점심시간 1시간 동안 전문 어쿠스틱 밴드와 아마추어 직장인 밴드가 30~50대가 함께 부를 수 있는 추억의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현장에는 돗자리, 그늘막, 캠핑의자가 설치되니 편하게 앉아 공연을 관람하며 막간의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커피를 마신 뒤 버려지는 일회용 플라스틱컵을 가져오면 꽃을 심어 가져갈 수 있는 ‘나만의 책상화분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무료로 진행된다. 선착순 50명 대상으로 낮 12시에 시작한다. 아울러 ‘직장인 고민상담소’도 함께 운영된다. 상담소에서는 고민에 대한 해답을 캘리그라피 방식으로 적어 참여자에게 전달해준다. 여의도공원과 서서울호수공원 음악소풍 포스터 서서울호수공원 ‘해질녘 음악소풍’ ‘서서울호수공원-해질녘 음악소풍’은 16일~17일 주말 저녁 6시 서서울호수공원 소리분수 앞 데크에서 펼쳐진다. 양천·강서 지역의 청소년들로 구성된 현악 오케스트라팀이 가곡 ‘님이 오시는지’, 팝송 ‘You Raise Me Up’ 등 시민들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대중 클래식을 연주한다. 공연뿐만 아니라 판토마임극과 손마사지법 배우기, 허브차도 마시는 등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오진완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짧은 시간만이라도 공원이 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처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번 음악회를 준비했다”며 “남여노소 누구나 공원에서의 문화향유를 통해 슬프고, 지치고, 힘들었던 일들을...
옹달숲 음악제

숲속 작은 음악회 ‘음악소풍’에 초대합니다

옹달숲 음악제 양재 ‘시민의숲’에서는 5월 13일부터 6월 3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숲속 작은 음악회 ‘음악소풍’을 개최한다. ‘음악소풍’은 공원으로 소풍 나온 가족, 연인, 친구들이 도시락과 피크닉을 즐기며 부담 없이 다양한 음악을 즐기는 음악 축제다. ‘음악소풍’은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시간 동안 시민의숲 매점 근처에서 진행되며, 인디필드에서 활동하는 싱어송라이터, 듀오보컬, 국악그룹 등 모두 8팀이 출연한다. 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무료로 현장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선착순 100명은 편안한 의자에 앉아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전신마취 음악축제 ■ 시민의숲 ‘음악소풍’ 출연진 ◯ 5월 13일(토)  - 신길역로망스 : 어쿠스틱 듀오, 대표곡 '좋아 좋아', 'I Love Bossa' 등  - 정밀아 : 파주 포크페스티발 대상 수상, 대표곡 ‘그리움도 병’, ‘꽃’ 등 ◯ 5월 20일(토)  - 쓰다 : 포크 싱어라이터, 대표곡 ‘귀마개를 파세요’, ‘서울의 밤’ 등  - 타루 : 국악뮤지컬단체, 대표창작극 ‘운현궁 로맨스’, ‘마술피리’ 등 ◯ 5월 27일(토)  - 피그말리온 : 혼성듀오, 대표곡 ‘안녕? 안녕! 안녕...’, ‘달에게’ 등  - 모리슨호텔 : 인디 필드 가수, 대표곡 ‘결혼하는 날’, ‘온통 뺏겼다는 걸’ 등 ◯ 6월 3일(토)  - 감성주의 : 싱어송라이터, 대표곡 ‘시작할까’, ‘좋겠다’, ‘막다른 길에’ 등  - 한달음애 : 국악그룹, 피아노, 가야금, 피리 협조곡, 민요 등 문의 : 공원여가과 02-2181-118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