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사업 위치도

서울시, 정화조 없어진다

시범사업 위치도 서울시가 정화조 폐쇄와 음식물 쓰레기 직투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차세대 하수도 표준모델 마련을 위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시는 광진구 군자동·능동, 성동구 송정동 일대를 대상으로 ‘군자-2 소블럭 하수도정비 기본계획’을 2019년 6월까지 수립한다고 밝혔다. 기본 및 실시설계는 2020년 6월까지 마무리한다. 기본계획 주요 내용은 크게 ▲정화조 폐쇄 ▲음식물 쓰레기 직투입 ▲하수도와 IoT·ICT 기술 접목 ▲하수도 품질향상이다. 먼저 도심악취 근원인 정화조를 폐쇄해 분뇨가 정화조를 거치지 않고 바로 하수관을 통해 물재생센터로 이동, 처리되도록 한다. 이렇게 되면 도시 환경이 쾌적해지고 정화조 관리비와 분뇨수거차량 이용비 등도 절감된다. 또 설거지할 때 음식물 쓰레기를 개수대에 바로 버려도 하수관을 통해 물재생센터로 이동하고 고도화된 기술로 처리되도록 한다. 다시 말해 지금처럼 음식물 쓰레기를 별도로 봉투에 담아 버리지 않아도 되고, 쓰레기 봉투값, 처리 비용 등도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평상시보다 많은 비가 내릴 때에는 IoT·ICT 기술을 접목해 유량, 수질 계측기로 지역별 하수량, 오염 농도 등을 실시간으로 체크해 정화가 시급한 오수부터 처리한다. 마지막으로 하수도 설계 및 시공기준을 재정립, 하수도 품질을 향상해 튼튼하고 장기간 사용하는 하수도를 만든다. 시는 이번 계획에서 서울시 지반조사 결과와 하수도 주요 재료를 분석해 부식과 충격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하수도설치·관리 지침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2023년부터는 연간 3,000억 원을 투입해 서울시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 하수도는 총 1만615.7km 길이로 대부분 빗물·생활하수·분뇨가 하나의 관에 모여 물재생센터에서 처리되는 ‘합류식’이다. 한제현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과거 하수도의 양적인 성장이 이뤄졌다면 이제는 도시 인프라의 질과 시민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
RFID 카드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영등포구 모습 ⓒ뉴시스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 1위 자치구는?

매일 봐도 정들지 않는 음식물 쓰레기 수거함 먹을 때는 행복하지만, 먹고 나면 골칫거리로 태어나는 음식물 쓰레기! 휴지통이야 며칠에 한 번씩 비워도 되지만, 음식물 쓰레기는 하루만 둬도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통에 "날파리 무서워서 요리 못하겠네!" 소리가 나온 적은 없으신가요? 최근 서울시에서는 '음식물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는데요. 배출부터 감량에 이르기까지 음식물 쓰레기와의 전쟁을 치열하게 치루고 있는 서울시와 시민들의 이야기를 한데 모아보았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성동구에 거주하는 오OO씨(37세)는 '우리집 음식물 쓰레기' 담당관 입니다. 매일 저녁만 되면 "여보, 음식물 쓰레기!"라는 아내님 말에 퇴근 후 지친 몸에도 불구하고 과업을 수행하기 위해 집 밖을 나섭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좀 늦게 나가기라도 하면 수거통이 이미 꽉 찬지 오래입니다. 틈을 비집고 겨우 겨우 털어낸 후, 손가락과 뚜껑 사이에 최소한의 면적만 닿게 살포시 잡고 뚜껑을 닫아버립니다. 뭐 어쩌다 수박이라도 잘라먹은 날엔... 아, 무게며, 부피며 참 감당하기 어렵습니다. 서울시, '음식물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서울시는 2013년도부터 '버린 만큼 돈을 내는'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를 전 자치구를 대상으로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결국 발생 자체를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서 시작됐다고 합니다. 종량제는 자치구별로 ▲종량제 봉투 ▲납부칩 스티커 ▲RFID 계량방식이라는 세 가지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종전에는 배출량과 관계없이 무조건 매월 일정 금액(아파트 1300원~1500원)을 지불해야 했다면, 지금은 쓰레기 배출량에 따라 수수료를 납부할 수 있게 바뀌었습니다. 특히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개별계량기기는 지급받은 카드를 수거함에 대면 투입구가 열리고, 음식물 쓰레기를 넣으면 곧...
2013060410582049_mainimg

버린만큼 지불하는 합리적인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서울시는 6월 1일(토)부터 서울시 23개 자치구에서 종량제가 실시된다고 밝혔다.종로, 중구 등 16개 자치구는 단독·공동주택 모두 종량제를 실시하고, 나머지 7개구는 단독주택 지역에서만 종량제를 실시하며 서울시 416만 세대 중 357만 세대(85.8%)가 해당된다. (단독주택 253만, 공동주택 104만세대)이 외에 양천구는 7월1일부터, 서초구는 7월 이후부터 시작해 올해 안으로 25개 전 자치구에서 종량제를 실시한다. 올해 안으로 25개 전 자치구에서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모두에 대해 종량제를 실시하게 되는 것이다. <자치구별 주민편의, 재정여건 및 시범운영 결과 등 반영해 시행방식 결정>음식물쓰레기 종량제 시행방식은 세가지로 구분할 수 있으며 자치구에서는 주민의견 및 시범운영 결과 등을 통해 그 방식을 결정한다. 자치구에서는 주민편의와 재정여건 등을 고려하여, 전용봉투, 전용용기(납부필증), RFID 계량방식을 선정 시행한다. 대부분 자치구 단독주택은 전용봉투 방식(22개 자치구)을 시행하며 전용용기(납부필증) 방식은 노원 등 3개구에서 시행한다.공동주택의 경우 19개 자치구에서 비교적 예산이 적게 소요되는 “단지별 종량제”방식, 나머지 6개구에서는 세대별 종량제 방식으로 시행한다. <정액제→종량제로 전환시 배출량 10~20% 감량, 최대 277억원 예산 절감>서울시에서 1일 발생되는 음식물쓰레기는 일평균 3,311톤('12년 기준)이며, 사업장을 제외한 가정부분의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2,233톤으로 처리비용은 년간 약 1,385억원이다 음식물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되면 배출량의 10~20% 감축이 예상되며, 감량으로 인한 수거와 운반 및 처리비로 연간 138억원 ~ 277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출내역 : 2,233톤/일(가정부분 배출량)×0.2(감량)×365일/년×17만원/톤=277억원 <음식문화 개선 + 자치구별 인센티브 강화 등으로 감량 유도>시는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양을 원천적으로 감량하기 위해 시민들이 음식점에서 음식...
2013021909214239_mainimg

한약재 찌꺼기는 음식물 쓰레기?

Q) 집에서 한약재를 달여서 찌꺼기가 많이 나왔어요. 이 한약재 찌꺼기를 처리하려면 음식물쓰레기 봉투에 넣어 버리는 게 맞나요? 쓰레기 양이 꽤 되는데 부피 줄이는 방법도 알려주세요. A) 한약재 찌꺼기는 음식물 쓰레기가 아닙니다. 일반 쓰레기로 분류되니 일반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해 주시면 됩니다. 음식물 쓰레기는 가축에게 먹일 수 있는지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하게 되는데 동물이 먹을 수 있는 것이면 음식물 쓰레기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우리가 흔히 음식물 쓰레기라고 착각하는 것들이 있는데, 쪽파·대파·미나리 등의 뿌리, 고추씨, 양파·마늘·생강·옥수수 등의 껍질, 호두·밤·땅콩 등 견과류 껍질, 복숭아·살구·감 등 핵과류의 씨 그리고 소·돼지·닭 등의 털과 뼈, 조개·소라 등의 껍질, 갑각류의 껍데기, 생선뼈도 음식물 쓰레기가 아니니 실수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음식물 쓰레기는 80%이상이 수분이라고 합니다. 물기만 확실히 제거해도 쓰레기의 부피를 줄일 수 있고 냄새도 줄일 수 있는데, 수박껍질 등 덩치가 큰 음식 쓰레기는 작게 자르면 부피를 줄일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