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인 '돈암시장'에서도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5인 가족, 알뜰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후기!

여름이 다 된 지금도 코로나19는 여전히 말썽이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재정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정부에서 지난 5월 11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지 벌써 약 한 달이 되었다. 필자의 가족 구성원은 5명으로 총 100만 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았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여러 방면으로 사용해보니, 어떻게 사용해야 효율적인지 알게 된 것 같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어떻게 써야 할지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서 우리 가족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후기를 공개한다.  독서실 비용 결제 시 받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안내 문자 ① 교육비 필자의 가정 긴급재난지원금에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것은 교육비였다. 고등학생인 동생이 2명이나 있기 때문이다. 필자의 가정에서는 제일 먼저 학원비와 독서실 비용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했다. 학원비와 독서실 비용 모두 만만치 않은 가격인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비용을 내서 가계에 큰 도움이 되었다. 긴급재난지원금 안내 포스터에는 독서실은 구체적으로 적혀 있지 않아서 결제 전 조금 걱정되었다. 하지만 실제로 결제를 해보니 다행스럽게도 독서실에서도 사용이 가능했다. 덕분에 교육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다. 한의원에 붙어 있는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메시지 ©송수아 ② 의료비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언택트 시대가 가속화되었다. 그러면서 대학의 모든 수업도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온라인 수업의 단점은 컴퓨터 화면을 장시간 봐야 해서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필자는 손목의 통증이 심해졌다. 미루고 미루다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한의원을 다니기 시작했다. 병원은 한 두 번만 가면 낫는 게 아니라서 여러 번 다녀야 하는데 긴급재난지원금으로 병원비를 지불하니, 덜 부담스러웠다. 성북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인 '돈암시장'에서도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 ©송수아 전통시장 내에 있는 야채 가게 문에 재난지원금 관련 내용이 적혀 있다 ©송수아 ...
장소별 제설하는 범위

집 앞 눈 쓸기 언제까지? 알아두면 유용한 겨울상식

집 앞 눈쓸기는 눈이 그친 후 4시간 이내에, 야간에는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치워야 한다. 기상청 보도에 따르면 올겨울 서울의 기온은 평년(12월, 2월: -0.9~0.7℃, 1월: -3.6~-2.0℃)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질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크다고 한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적어질 전망이다. 이에 서울시에서는 11월 15일부터 2020년 3월 15일까지를 '겨울철 종합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폭설 대비에 총력을 쏟을 예정이다. 특히 12월에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폭설 시 시민 대처요령은 다음과 같다. ●폭설 시 시민 대처요령 1. 노후 가옥에 거주 중이라면 지붕·벽·계량기·수도관의 안전을 미리 점검한다.  2. 계량기가 얼어서 유리가 깨지거나 동파되었을 때는 서울시 다산 콜센터(국번 없이 120)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에 신고하면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3. 서울시에서는 '단계별로 쉽게 알 수 있는 동파 예보제 - 단계별 시민 행동 요령'에 대해 자세히 안내하고 있으니 아래의 사진을 참조하자. 단계별로 쉽게 알 수 있는 동파 예보제 - 단계별 시민 행동 요령 4. 제설작업에 지장 없도록 간선도로변에 주차하지 않는다.  5. 눈이 오면 도로와 주변 골목길에 쌓인 눈을 치운다. 이때 알아야 할 포인트는 딱 세 가지다. 첫째! 언제? 둘째! 어디서? 셋째! 어떻게? 언제? 눈이 그친 후 4시간 이내에, 야간에는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치워야 한다. 단, 1일 내린 눈이 10cm 이상일 경우 24시간 이내에 치워야 한다.  어디서? 주거용 건축물인 경우 해당 건축물의 주출입구 부분의 대지경계선으로부터 1미터까지의 구간을 치워야 한다. 하지만 비주거용 건축물인 경우에는 해당 건축물의 대지경계선으로부터 1미터까지의 구간을 치워야 한다.  장소별 눈 치우는 범위 어떻게? 제설함을 이용한다. 우리 집 주변의 염화칼슘·...
잡채

광해군이 매일마다 찾던 요리

잡채는 한식 최고의 음식이다. 단 하나의 음식을 두고 한식에 대한 모든 것을 이야기해야 한다면 그 음식은 잡채나 잡채와 닮은 비빔밥이다. 잡채는 한식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음식이다. 한식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음식 ‘잡채(雜菜)’는 음식디미방(飮食知味方)에 상세히 나온다. 음식디미방은 1670년 동아시아에서 여성이 저술한 최초의 조리서다. 오이채, 무, 참버섯, 석이버섯, 표고버섯, 송이버섯, 숙주나물, 도라지, 마른 박고지, 냉이, 미나리, 파, 두릅, 고사리, 시금치, 동아, 가지 등이 재료다. 꿩고기도 쓴다. 잡채와 한식의 정체성은 마지막 부분이다. “이 모든 식재료들은 반드시 가지가지 다 쓰라는 말이 아니고 구할 수 있는 것으로, 있는 대로 하여라” 라는 구절이다. 잡채는 문자 그대로 ‘여러 가지 채소 모둠’일 뿐이다. 반드시 들어가야 하는 재료는 없다. 그저 있는 재료만 사용해도 충분하다는 뜻이다. 한식은 귀한 것을 따지지도 구하지도 않았다. 인근에서 나는 재료들을 잘 갈무리하는 음식이다. 요즘 식으로 하면 냉장고 안에 있는 상하기 일보 직전의 재료들로도 훌륭한 잡채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광해군 시대 기록된 ‘잡채상서’ 이야기 역사 속에서 잡채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남겼다. 임진왜란이 끝나고 광해군이 즉위했다. 오랜 전쟁으로 궁궐은 불탔다. 왕이 머무를 곳조차 없다. 겨우겨우 거처를 얻은 곳이 월산대군의 사저다. 전쟁으로 황폐화되어 먹을 것도 마땅찮다. 판서가 잡채와 더불어 궁을 드나들며 왕을 알현한다. 임금에게 잡채를 올리고 얻은 벼슬이다. 호조판서 이충(李沖)이다. 사람들은 ‘잡채상서’라고 쑥덕였다. 이충은 출신 성분부터가 문제였다. 할아버지 이양은 명종 시절 탄핵된 간신이었다. 그런데도 호조판서까지 하고 사후 우의정으로 추존되었다. 소문은 늘 따라다녔다. 명종, 선조, 광해군까지 이어지는 기록을 보면 이충과 조부 이양을 두고 ‘속이 좁은 소인배이며, 권문세가에 줄을 대고, 지방 관리로 있을 때 탐학했다’는 내...
인문학을 공부하는 시간

마른 멸치 해부 실습 해보셨나요?

서로 모르는 이들이 함께 모여, 책을 읽으며 음식으로 인문학을 공부하는 시간 서로 전혀 모르는 이들이 성수동에 위치한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만남을 가졌다. 그것도, 서로 친한 관계라도 약속을 지키기 힘든 토요일 오전 시간에 말이다. 이 날, 모임의 주최자는 김현숙 교수. 그는 현재 청강대학교에서 음식철학과 푸드 스토리텔링을 가르치고 있다. 이번 모임을 마련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요즘 음식과 요리, 먹을거리에 대한 관심은 뜨거운데 반해 음식의 역사, 철학, 문학(통칭 음식인문학)에 대한 깊이 있는 지식을 쌓을 기회는 많지 않다는 점을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음식학(Food Studies)에 관련된 책을 읽고, 각자가 느낀 소감과 의견을 나눠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 모임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김 교수는 이 자리에서 “미각교육은 단순히 음식에 대해서 아는 교육이 아닌, 곧 인성교육”이라고 운을 떼며 “많은 시민들이 식생활교육에 관심을 갖고 많이 참석할 있는 계기가 각 지자체에서도 마련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음식에 대한 미각교육의 기회가 아직 시민들에게 적은 것에 대해서도 아쉬움을 토로했다. 브런치를 즐기며 음식의 즐거움도 함께 나눈다 이 날 모임에 참석한 사람들은 각자 준비한 ‘로산진의 요리왕국’ 책을 기본도서로 하여 한 명씩 돌아가면서 읽었다. 책을 다 읽은 후에는 따끈한 수프와 갓 구운 빵(pot bread) 그리고 싱싱한 채소 샐러드(Jar salad)를 곁들인 브런치를 먹으며 음식과 관련한 영화, 역사, 음식점에 대한 이야기로 친분도 쌓았다. ‘로산진의 요리왕국’에선 무엇을 이야기 할까 이날 모임의 지정도서 `로산진의 요리왕국` 이날 모임에서는 함께 읽었던 책을 통하여 로산진이라는 인물에 대해 배워볼 수 있었다. 로산진(北大路魯山人·1883-1959)은 도자기와 서예, 전각과 칠기,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여러 방면에서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한 일본요리의 예술가이다. 그는 절대 미각으로 최고의 요리를 선보였지만, 독단적...
2012092506170695_mainimg

송편 몇 개 먹어야 과식하지 않는 걸까?

추석 무렵에는 사과, 배, 밤 등의 햇과일과 햇곡식이 풍성할 뿐만 아니라 차례상차림과 겸해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위해 맛있는 음식을 가득 장만하곤 한다. 하지만 명절음식은 칼로리가 높은 것들이 대부분이라 섭취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건강한 추석을 보낼 수 있다.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 하면 떠오르는 것은 아마도 송편, 갈비찜, 전 등 맛있는 음식이 아닐까 싶다. 온가족이 모이는 즐거운 추석 명절에는 푸짐한 명절 음식 먹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명절음식 대부분이 기름진 것이 많아 추석이 지나고 나면 왠지 속이 더부룩해지고 체중도 늘곤 한다. 때문에 추석 음식을 먹기 전 칼로리를 따져 적당히 양을 조절해 먹고, 기름기를 줄인 조리법으로 담백한 명절음식을 만드는 노력이 필요하다. ■ 명절 건강 식생활 수칙  1. 욕심을 버리자!  - 개인접시를 사용해 먹을 만큼만 덜어서  - 대부분 고열량인 명절음식은 적당한 양만   * 송편 6개(95㎉) = 밥 1/3공기(100㎉), 완자전 11개 = 밥 한 공기(300㎉)  2. 짜지 않게 먹자!  - 국물보다는 건더기 위주로  - 나물 무칠 때 소금은 줄이고, 마늘, 생강, 고춧가루 등 향신 재료 활용  3. 술과 안주는 적당히 먹자!  - 술+기름진 안주=고칼로리 섭취임을 명심  - 건강을 위해 음주는 적당히(과음기준 - 남자 5잔, 여자 2.5잔/소주)  4. 명절 음식 기름기를 쫙~ 빼자!  - 조리법은 가능한 조림이나 찜으로 대체  - 튀김옷은 가능한 얇게 입혀 튀김옷에 기름이 적게 흡수되도록  - 기름이 충분히 달궈진 상태에서 볶아 기름 흡수 최소화  - 갈비 등 기름기가 많은 식재료는 기름을 제거한 후 조리 음식명 분량(g 혹은 목측량) 열량(kcal) 송편(깨) 45g(6개) 95 잡채 150g(한접시) 168 돼지갈비찜 165g(2토막) 271 완자전 70g(5개) 136 생선전(동...